이사를 준비하며 놓치지 말아야 할 게 인터넷과 IPTV 이전 신청이다. 일상적으로 쓰는 서비스라 깜빡하고 이전 신청을 잊으면 이전하는 곳에서 며칠 동안 TV와 인터넷이 없는 디지털 디톡스를 강제로 할 수 있다. 이는 인터넷과 IPTV가 모뎀과 유선으로 연결돼 생기는 문제다. 그렇다면 이 선을 제거할 방법은 없을까? KT에서 하나의 대답을 내놨다. 무선으로 즐기는 IPTV 서비스인 올레tv 에어(olleh tv air) 서비스가 그것이다.

KT는 이날 ‘올레tv 에어’ 출시 행사를 열고 IPTV를 무선으로 연결해 집안 어디에서든지 UHD급 화질 동영상을 볼 수 있는 기술을 선보였다. 올레tv 에어는 인터넷 모뎀과 IPTV 셋톱박스 구간을 무선으로 연결할 수 있는 외장형 단말로 Wi-Fi 기술을 이용했으며, 이 기기를 이용하면 집안 어디에서든지 IPTV를 이용할 수 있다.

 

olleh_2복잡해 보이는 내용을 조금 더 쉽게 풀어보자. 가정에서 IPTV를 보기 위해선 우선 집 안에 인터넷 모뎀이 들어와야 하고, 여기서부터 인터넷 선을 뽑아 셋톱박스로 연결한다. 그리고 셋톱박스를 TV와 연결하면 IPTV를 시청할 수 있다. 그러나 올레tv 에어를 이용하면 모뎀에 올레tv 에어 송신기(Sender)를 연결하고 셋톱박스에 올레tv 에어 수신기(Receiver)를 연결하면 된다. 번거롭게 선을 뽑아야 할 필요가 사라지는 것이다.

따라서 설치 기사가 없어도 IPTV를 어디서든지 볼 수 있고, TV와 함께 기기를 옮길 수 있다. 선을 방에서 방으로 넘기기 위해 긴 케이블을 뽑고, 바닥에서 천장으로, 천장에서 바닥으로 선을 넘기고 이를 숨기려고 몰딩 처리를 하거나 벽에 구멍을 뚫는 일을 하지 않아도 된다. 또한, 기존에 인터넷이 설치됐다면 설치 기사를 부르지 않고 IPTV를 추가 설치할 수도 있다. 무선 도달거리는 일반적인 가정에서 최대 50m까지 지원하고, 벽 2~3개 정도는 넘어서 연결할 수도 있다.

 

olleh_3olleh_4현장에서 만나본 올레tv 에어 기기는 어른 손바닥만 한 송신기와 수신기로 이뤄진 기기였다. 크기는 120x125x31mm. 안에는 4개의 안테나가 들어있다. 제품 뒷면에 있는 딥스위치를 이용해 셋톱용과 KT 모뎀용을 설정할 수 있으며, 전원 단자와 LAN 포트가 하나씩 있다. 전원을 연결하고 인터넷 케이블은 연결한 다음 자동연결을 누르는 것만으로도 두 제품을 이을 수 있다. 송신기와 수신기는 서로의 위치를 감지해 서로의 위치로 전파를 비추는 빔포밍(Beamforming) 기술을 이용해 데이터를 안정적으로 전송한다.

 

olleh_1olleh_5이날 발표를 맡은 KT 미디어사업본부장 유희관 상무는 올레tv 에어의 차별화된 기술로 광대역 UHD 영상 트래픽 QoS기술과 무선 광대역 Wave-2 및 자동 접속 기술, 스마트 채널 Selection 기술의 세 가지를 들었다. 쉽게 정리하면 인터넷으로 전달하는 데이터 중 영상 트래픽을 먼저 전송(UHD 영상 트래픽 QoS)하고, 와이파이 연결을 방해하는 간섭 신호를 없애고(무선 광대역 Wave-2), 데이터 전송을 가장 빠르게 할 수 있는 채널로 알아서 갈아탄다(스마트 채널 Selection).

 

olleh_6올레tv 에어를 이용하기 위해선 올레tv와 KT 인터넷을 쓰고 있어야 한다. 일반 100Mbps 인터넷 이용자도 UHD 방송을 올레tv 에어로 무리 없이 볼 수 있으나, 안정적인 감상을 위해선 KT 기가 인터넷을 이용하는 게 좋다. 올레tv 에어 기기는 전국 대리점과 고객 센터 등에서 살 수 있으며, 가격은 9만9천원(VAT 별도)이다. KT인터넷과 IPTV 결합상품을 신규 가입할 때는 사은품으로 무료 제공할 예정이라고 한다.

 

olleh_7올레tv 에어를 이용하면 인터넷 선을 숨길 수 있는 대신, 송신기와 수신기에 연결할 전원이 필요하다. 그리고 모뎀과 셋톱박스 옆에 기기를 하나씩 추가해야 하는 부담이 생긴다. 그리고 9만9천원이라는 가격도 부담이다. 그렇다면 기존 이용자가 9만9천원을 내고 올레tv 에어를 지금 사야 할까?

 

olleh_9인테리어를 손상할 수 없는 임대 공간에서 올레tv를 써야 한다면 올레tv 에어가 한 가지 답이 될 수 있다. 무선으로 연결할 수 있으므로 벽에 구멍을 뚫어 선을 당겨오는 일을 막을 수 있다. 또한, 몰딩 처리를 해도 보이는 치렁치렁한 선이 눈에 거슬린다면 올레tv 에어가 좋은 선택지가 될 것이다.

거실에서만 올레tv를 쓰고, 안방에는 일반 tv만 봤다면 올레tv 에어를 설치한 다음 셋톱박스와 올레tv를 들고 이동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혹은 거실과 안방에 각각 올레tv를 이용해왔다면 올레tv 에어를 구매하고 필요에 따라 이동하는 게 장기적으로 나을 수 있다.

 

olleh_8그러나 이미 유선으로 안정적으로 IPTV를 즐기고 있거나, 2개의 단말기를 추가로 설치하는 게 부담스럽다면 좀 더 기다려보는 것도 좋다. 이번에 출시한 올레tv 에어는 기존 올레tv 이용자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과도기, 일종의 징검다리 같은 제품이고 내년이면 셋톱박스 안에 올레tv 에어 기능이 내장돼 출시될 예정이다. 따라서 완전한 무선 IPTV를 즐기고 싶다면 새로운 셋톱박스가 나올 내년까지 기다리는 게 현명할 수도 있다. 물론, 최신 기술을 빠르게 적용하고 싶다면 기다릴 이유가 전혀 없다. 무선으로 즐기는 IPTV의 편리함을 느껴보시라.

셋톱박스와 올레tv 에어만 있으면 KT 인터넷 쓰는 친구 집에 놀러가서도 올레tv를 볼 수 있습니다.
박병호
테크와 브랜드를 공부하며 글을 씁니다. 가끔은 돈을 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