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잔나비와 협업해 음원 ‘pony’ 발매 … 브랜드 헤리티지 널리 알리기 위한 차원
  • 어머니 차에서 노래 들으며 미래 꿈꾸던 어린 시절 추억 담아 향수 불러일으켜
  • 뮤직비디오에 포니, 아이오닉 5 함께 등장 … 과거에서 현재로 이어지는 혁신 표현

현대자동차가 밴드 ‘잔나비’와 손잡고 헤리티지 알리기에 나선다!

현대자동차는 첫 독자 개발 모델인 포니와 포니 쿠페 콘셉트로부터 시작된 브랜드 헤리티지를 다각도로 선보이기 위해 밴드 잔나비를 헤리티지 프로젝트 홍보대사로 선정하고, 21일(수) 오후 6시 멜론과 스포티파이 등 국내외 음악 스트리밍 플랫폼에서 음원 ‘pony(포니)’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가사와 특색 있는 멜로디로 세대를 넘어 두터운 팬층을 보유한 잔나비와 함께 헤리티지의 의미를 다양하게 해석해 보고, 고객들과 헤리티지의 가치를 공유하기 위한 차원에서 ‘pony’ 음원과 뮤직비디오를 만들었다.

‘pony’는 잔나비의 보컬 최정훈이 어머니의 차에서 노래를 들으며 싱어송라이터를 꿈꾸던 어린 시절을 떠올리며 작사·작곡한 곡으로, 어머니와 함께 한 시간을 추억하기 위해 “뒷자리에 부푼 꿈을 숨겨주던 그녀의 젊은 자동차”와 같은 가사가 포함됐다.

현대자동차와 잔나비는 ‘pony’를 통해 자신만의 헤리티지를 발판 삼아 꿈을 이루고 또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고객들에게 공감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한다.

음원 공개에 앞서 현대자동차는 30초가량의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을 현대 월드와이드 유튜브 채널에 선공개 했으며, 뮤직비디오 전체 버전은 21일(수) 오후 6시 잔나비 공식 유튜브 채널에 공개될 예정이다.
(※ 현대 월드와이드 유튜브: https://www.youtube.com/watch?v=ofV756iaLRQ)

뮤직비디오에는 포니를 비롯해 현대자동차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가 등장해 브랜드 헤리티지가 오늘날의 혁신으로 이어지고 있는 모습을 강조했으며, 포니가 도로를 누비던 1970~80년대의 모습이 간직된 장소에서 촬영돼 아날로그 감성을 담은 것이 특징이다.

아울러 잔나비는 현대자동차와 협업의 일환으로 7월 22일(토)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에서 특별 콘서트를 열고 ‘pony’ 등을 공연할 계획이다. 

콘서트에는 현대자동차가 고객과 함께 포니와의 추억을 돌아보기 위해 개최한 ‘포니와 함께한 시간’ 사진 공모전 수상자를 포함해,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에서 진행 중인 ‘포니의 시간’ 전시 인증 이벤트 당첨자 등이 초청될 예정이다. 이벤트 참여를 원하는 고객은 전시 방문 사진을 개인 SNS에 게시 후 현장에 위치한 포토부스에서 인화해 응모하면 된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이번 잔나비와의 협업을 통해 현대자동차의 헤리티지가 더욱 많은 고객이 공감할 수 있는 스토리로 재해석됐다”라며 “향후에도 고유의 헤리티지를 기반으로 현대자동차의 미래 방향성과 브랜드 가치를 알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지난 5월 이탈리아 레이크 코모(Lake Como)에서 ‘현대 리유니온 (Hyundai Reunion)’ 행사를 열고 포니 쿠페 콘셉트 복원 모델을 최초 공개한 데 이어, 이달 9일(금)부터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에서 헤리티지 전시 ‘포니의 시간’을 개최하는 등 브랜드 헤리티지를 선보이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당초 8월까지 예정됐던 ‘포니의 시간’ 전시는 큰 인기를 끌어 10월 8일(일)까지 연장 운영된다. 

얼리어답터 뉴스 에디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