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성비 음향 기기 업체 제이랩이 59달러(약 7만원)에 두 개 기기를 동시에 연결하는 멀티포인트 기능을 지원하는 ‘제이버드 에어 프로’를 출시했다. 멀티포인트 기술은 10년 전 블루투스 4.0 버전부터 지원하는 기능이지만 에어팟 프로, 자브라 엘리트 85t, 소니 WH-1000XM4 등 고가 제품에서 제한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멀티포인트 기능은 스마트폰, 태블릿, 노트북, 휴대용 게임기 등 여러 제품을 사용할 때마다 이어폰 연결을 매번 변경하는 불편함을 조금은 덜어줄 수 있는 기능으로 많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아는 사용자들에게는 주요 구매 포인트 중 하나다. 태블릿으로 영상을 보다 전화가 오면 바로 이어폰 버튼을 눌러 전화를 받을 수 있다는 뜻이다.

제이버드 에어 프로는 블루투스 5.1, AAC 코덱을 지원하고 6mm 다이내믹 드라이버를 탑재했다. IP55 방수 등급으로 운동 중 흘리는 땀과 가벼운 비가 올 때도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다. 5.3g의 가벼운 무게에 9시간의 넉넉한 사용시간, 케이스는 추가로 27시간 더 제공한다. 착용 감지 센서가 있어 귀에서 이어폰을 제거하면 듣던 음악이 자동 정지되는 스마트 기능과 한 쪽만 착용하고 단독 사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노이즈 캔슬링 기능은 없지만 저렴한 가격에 멀티포인트 이어폰을 원한다면 좋을 선택이 될 수 있다.

7만원대 멀티포인트 블루투스 이어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