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없이 유튜브 영상을 감상할 수 있는 월 1만원의 유튜브 프리미엄과 같지만 구독료를 내지 않는 ‘유튜브 밴스드(Youtube Vanced)’ 앱 개발팀이 3월13일(현지시간)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서비스 중단을 발표했다. 다운로드 링크는 삭제되고 향후 개발은 없을 거라는 것이 공식 입장이다. 

유튜브 밴스드는 영상 시청 전후에 유튜브가 배치하는 광고는 물로 제작자가 넣는 스폰서 광고도 넘겨버릴 수 있다. 공식 유튜브 앱을 기반으로 수정된 이 앱은 유튜브 프리미엄 구독자에게만 제공되는 백그라운드 재생, PiP(픽처 인 픽처) 기능은 물론 다크 모드, 스와이프 밝기/볼륨 컨트롤, 싫어요 횟수 보기(공식 유튜브는 싫어요 횟수를 표시하지 않고 있음) 등을 제공한다. 유튜브 뮤직 버전도 개발한 상태다. 

유튜브와 제작자는 광고와 유튜브 프리미엄 구독료 배분이 수익원인데 유튜브 밴스드는 이런 구조를 어지럽히는 셈이다. 법적, 도의적 비난 여론 속에서도 공짜라는 이유로 적지 않은 사용자가 있었다. 

유튜브 밴스드 텔레그램 채널에서는 법적 문제로 서비스 중단을 결정했다는 개발팀의 코멘트가 있었다. 유튜브 측에서 법적 대응을 경고한 것으로 추정되는 대목이다. 개발은 포기했다고 하지만 기존 설치된 앱은 사용이 가능하다. 유튜브가 유튜브 밴스드 사용자 차단에 나설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공짜도 좋지만 지킬 건 지켜야죠
얼리어답터 뉴스 에디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