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나(Cana)라는 업체가 주스, 탄산음료, 아이스 커피, 와인, 칵테일 등 수 천 가지 음료를 조합할 수 있는 분자 음료 프린터 ‘카나 원’을 만들었다며 예약을 받기 시작했다. 디스플레이가 달려 있는 작은 정수기처럼 보이는 이 제품은 터치 디스플레이로 다양한 음료 레시피를 선택할 수 있다고 한다. 

우리가 마시는 음료는 90% 이상이 물이고 나머지는 약간의 설탕, 알코올, 향료로 구성되는데 연구팀이 3년에 걸쳐 맛과 향을 내는 화합물을 만들어 냈고 이를 조합해 다양한 음료를 만들어 내는 기술을 완성했다고 한다. 탄산 실린더, 설탕 카트리지, 알코올 카트리지와 맛과 향을 내는 특수 재료 카트리지가 있고 물과 조합해 음료를 만들어 낸다. 알코올, 카페인이 들어 가는 음료는 패스워드를 지정해 아이들이 마실 수 없도록 제한할 수 있다. 몇몇 음료 회사와 협업으로 조합 레시피를 만들었다고 한다. 

카나 원을 사용하면 병, 캔이 필요 없어 환경 보호 효과도 낼 수 있고 주스, 와인 같은 음료를 위해 과일을 재배하는데 필요한 시간과 비용도 절약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각 카트리지는 사용량에 따라 약 한 달 정도 사용할 수 있고 주기적으로 교체하는 비용은 무료라고 한다. 대신 뽑아 마시는 음료에 따라 사용 요금이 부과된다. 음료 가격은 대략 300원에서 3000원 사이로 사서 마시는 음료보다는 저렴하다고 한다. 

카나 원의 음료 조합이 실제로 가능한 것인지 그리고 익숙한 음료를 대체할 수 있을 정도로 구현할 수 있는지 맛과 향은 어떨지는 아직 알 수 없다. 만약 가능하다면 획기적이라고 할 수 있겠지만 아직은 조금 의심스럽다. 현재 99달러(약 12만원)에 예약을 받기 시작했고 물론 환불도 받을 수 있다고 한다. 먼저 예약한 1만명에게는 499달러(약 60만원)에 판매되고 이후 799달러(약 97만원)에 판매된다. 카나 원은 2023년부터 배송이 시작된다.  

이게 가능하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