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한 뼘 거리로 완성되는 4K UHD 해상도의 100형 대화면 프로젝터 2종을 출시한다.

| HU715Q(사진 위), HU710PW

산형 프로젝터 ‘시네빔 레이저 4K(HU715Q)’는 초단초점 방식을 적용해 벽으로부터 한 뼘 수준인 21.7cm 정도에 설치해도 100형(대각선 길이 약 254cm) 초대형 화면을 구현한다. 4K(3840×2160) UHD 해상도와 2백만:1 명암비를 지원하고, 최대 밝기는 초 2천500개를 동시에 켠 수준인 2500안시루멘이다.

주변 밝기에 따라 엠비언트(Ambient) 조도 센서가 자동으로 화면 밝기를 조정하고, 재생하는 영상에 맞춰 광원 출력도 자동으로 조절해 줘 사용자는 시청 환경과 콘텐츠에 최적화된 화면을 감상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 LG 시네빔 레이저 4K U715Q

미니멀 디자인도 돋보인다. 코튼화이트 색상의 본체 디자인에 전면부에는 패브릭 브랜드 크바드라트를 적용했다. 크바드라트 색상은 그레이, 핑크, 그린 3가지 색상에서 선택할 수 있다.

| LG 시네빔 레이저 4K HU710PW

‘LG 시네빔 레이저 4K(HU710PW)’는 투사형 방식을 적용한 신형 프로젝터로 벽으로부터 약 4.7m 정도 떨어진 거리의 어느 각도에서도 원하는 위치에 100인치가량의 화면을 투사할 수 있는 트리플 화면조정 기능을 탑재한다. 거실 구석에 놓고 맞은편 방향으로 화면을 비스듬히 투사할 때도 반듯한 직사각형 모양의 화면을 손쉽게 만들 수 있다는 의미다. 천장에 프로젝터를 매달아 설치하거나 제품을 옮기는 번거로움을 줄인다.

LG 시네빔 레이저 4K 신제품 2종은 화면에 보이는 매 장면을 수천 개의 작은 구역으로 구분 후 각각의 구역별로 HDR 효과를 극대화하는 다이내믹 톤 맵핑과 웹6.0을 탑재해 주변기기 연결 없이 유튜브, 넷플릭스, 디즈니플러스 등 다양한 OTT 서비스를 초대형 화면으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에어플레이2와 미라캐스트는 iOS 기기 및 안드로이드OS 기기에서 화면 공유를 돕는다. HDMI 2.1 단자와 블루투스도 갖췄다.

초단초점(HU715Q 시리즈)는 369만원, 투사형(HU710PW)은 299만원이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PMA 자료를 보면 LG전자는 국내 가정용 프로젝터 시장에서 매출 기준 점유율 약 55%(지난해 3분기 누적 기준)로 1위를 기록했다.

"초대형 화면으로 즐기자”
기술을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