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 분야에 본격 참전하는 브랜드가 다양해지면서 자율주행차 역시 활기를 띠고 있네요. 가전의 대명사 LG전자 역시 이 시장에 발을 내디뎠습니다.

LG전자는 카카오모빌리티의 첫 번째 테크 콘퍼런스인 ‘NEXT MOBILITY: NEMO 2022’에 참가해 ‘옴니팟(Omnipod)’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CES 2022에서 ‘LG 월드 프리미어’ 영상을 통해 선공개한 바 있는 옴니팟은 자동차를 집의 새로운 확장공간으로 해석해 만든 미래 자율주행차의 콘셉트 모델입니다.

오피스, 운동, 문화생활 등 사용자의 취향과 필요에 맞게 구성 및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입니다. 냉장고, 스타일러 등 기존 LG전자의 주력 가전과 디스플레이를 차량과 접목해 마치 최첨단 캠핑 트레일러를 연상시키기도 하네요.

실제 쇼핑이나 엔터테인먼트 등 메타버스 콘셉트를 추가로 적용시켜 재미요소를 더한 것 또한 옴니팟에서 눈여겨볼 부분입니다. 옴니팟을 시작하는 LG전자가 생각하는 미래 자율주행차 스마트 캐빈은 어떻게 변화하게 될지 기대를 품게 되네요. 옴니팟의 실물은 2월 10일 카카오모빌리티의 테크 콘퍼런스에서 공개됩니다.

가전+자율주행차+메타버스
김희정
제품을 쓰고 그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