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베리가 이제 나오지 않는다. 서비스가 종료된다는 기사를 몇 번이나 썼는지도 어지럽다. 2022년 1월4일부로 블랙베리10 OS에 대한 데이터 통신, 전화 통화, 문자 등 모든 기능에 대한 업데이트 및 보안 지원을 중단한다는 공식 발표가 나오면서 블랙베리가 완전히 역사 속으로 사라지는 듯했지만 3일 만에 새로운 블랙베리 5G 폰이 나온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블랙베리 휴대폰 출시 라이선스를 보유한 온워드모빌리티가 2022년 중으로 ‘초강력 보안 기업용 5G 블랙베리 스마트폰’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1999년 등장한 블랙베리는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쿼티 키보드와 강력한 보안 기능으로 사랑을 받았다. 스마트한 비즈니스맨의 상징이었고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입성할 때도 손에 들려 있던 ‘오바마폰’이었다. 하지만 아이폰의 등장과 시작된 스마트폰 경쟁에서 밀려났고 설 곳을 잃었다. 블랙베리는 2016년 자체 개발을 중단하고 중국의 스마트폰 제조사 TCL에게 블랙베리 브랜드 라이선스를 넘겼다. TCL은 블랙베리 키원을 포함해 몇 가지 제품을 출시했지만 2020년 8월부로 라이선스를 포기했다. 미국 텍사스에 본사를 둔 온워드모빌리티가 라이선스를 가져왔고 2021년 중으로 5G 블랙베리 스마트폰을 출시한다고 했지만 별다른 소식 없이 2021년이 지나고 블랙베리10 OS 지원 종료 소식이 나오자 모두들 블랙베리가 완전히 끝났다고 생각했다.

온원드모빌리티는 공식블로그에 “흔히 알고 있는 것과 달리 우리는 죽지 않았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2021년 여러 가지 어려움으로 제품을 출시할 수 없었지만 올해 안으로 여전히 쿼티 키보드가 살아있는 초강력 보안 기업용 5G 스마트폰을 출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블랙베리는 아직 죽지 않았다.

죽어도 안 죽는 불사의 블랙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