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수스가 태블릿을 접었다. 프리미엄 노트북 라인업 젠북 브랜드 이름으로 펴면 17인치 태블릿, 접고 무선 키보드를 올리면 12.5인치 노트북이 되는 ‘젠북 17 폴드 OLED’가 CES 2022 가전 박람회를 통해 공개됐다. 듀얼 디스플레이에서 발전해 하나의 디스플레이를 접은 세계 최초 폴더블 태블릿 제품이다.

17.3인치 2560 x 1920 QHD 해상도, 4:3 화면비, 10만:1 명암비, 100% DCI-P3 색재현율, 0.2ms 응답시간, 90Hz 재생 빈도의 OLED 디스플레이를 채용했고 돌비 애트모스 이머시브 오디오를 지원하고 하만 카돈이 인증한 쿼드 스피커를 탑재했다. 반으로 접으면 아래쪽 화면을 키보드를 띠우고 사용할 수 있고 무선 키보드를 올리면 12.5인치 1920 x 12980 해상도 디스플레이의 노트북으로 변신해 장시간 타이핑 작업도 부담 없이 할 수 있다. 17인치 태블릿을 스탠드로 고정하고 앞에 무선 키보드를 두면 PC처럼 사용할 수 있어 상황에 따라 다양한 방법으로 활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12세대 인텔 코어 i7 U 시리즈 프로세서, 인텔 아이리스 Xe 내장 그래픽, 최대 16GB 메모리, 1TB PCIe 4.0 NVMe SSD 저장 공간 등이 주요 사양이다. 전면에는 500만 화소 카메라와 윈도우 헬로 인증을 위한 적외선 카메라가 있다. 가까이 가면 얼굴을 인식해 깨어나고 자리를 뜨면 화면을 어둡게 하거나 잠든다. USB-C 썬더볼트4 포트 2개, 3.5mm 오디오잭, 75W 배터리, 3만 회 내구성 힌지 설계 등 에이수스의 기술을 쏟아부었다.

키보드를 뺀 무게는 1.6~1.7kg, 키보드를 더하면 1.9kg으로 살짝 부담스러운 무게가 되지만 활용성을 감안하면 고민해 볼 만하다. 에이수스는 오는 5월 고향인 대만에서 열리는 컴퓨텍스 박람회 일정에 맞춰 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지만 가격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세계 최초 접히는 태블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