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1월 5일부터 8일까지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 예정인 세계 최대 규모 가전 박람회 CES 2022에 주요 기술 기업, 언론의 불참 선언이 이어지고 있다. 오미크론 변종의 등장으로 코로나19 사태가 악화된 영향이다. 올해 1월 CES 2021은 온라인 중심으로 진행됐지만 내년에는 예전과 같은 오프라인 행사를 계획했지만 어렵게 됐다.

CES 박람회의 오랜 협찬사로 중요한 역할을 해왔던 미국 통신사 T모바일의 마이크 시버트 CEO는 “메인 스폰서로 역할은 계속하겠지만 직원 대부분은 행사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며 CEO가 현장 또는 온라인으로도 기조 연설을 하지 않겠다.”라고 공식 트위터에 글을 올렸다.

메타(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는 직접 참가하지 않는다고 공식 발표했고 메타는 가상 온라인 이벤트로 참여하는 방법은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엔비디아는 모든 기자 회견은 온라인으로만 진행되고 일부 행사에만 제한적으로 참가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현지 상황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한 후 소규모 대표단과 온라인 경험에 중점을 두고 진행한다고 밝혔다. 퀄컴과 알파벳은 불참을 발표하지는 않았지만 현지 사정을 조심스럽게 지켜보고 있다는 입장이다.

소니의 경우 대규모 부스와 기자 회견과 함께 디지털 콘텐츠도 함께 준비하고 있다. 원플러스와 HTC 바이브도 참가한다. 직접 부스를 차리고 공식 참가하지는 않지만 여러 파트너 업체 부스에 종종 등장하는 아마존은 아직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애플은 이전부터 CES 박람회에 큰 관심도 없고 참가하지도 않았다. 내년에도 불참할 계획이다.

주요 기술 관련 매체의 불참 선언도 이어지고 있다. 더버지, 엔가젯, 테크크런치, 씨넷 등 굵직한 매체들이 취재 기자를 파견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2023년에는 제대로 된 CES를 볼 수 있기를
얼리어답터 뉴스 에디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