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2종의 2022년형 모니터를 선보인다. 고화질 ‘LG 울트라파인 나노IPS 블랙’과 멀티태스킹에 최적화된 ‘LG 듀얼업 모니터’다. 다음달 5일 열리는 세계 최대 IT 전시회 ‘CES 2022’에서 최초로 공개된다. 신제품은 CES 2022 혁신상(Innovation Award)을 받았다.

LG 울트라파인 나노IPS 블랙(모델 32UQ85R)은 시리즈 최초로 ‘나노IPS 블랙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실제에 가까운 순색(Pure Color)을 표현하는 기존 나노IPS 디스플레이의 명암비를 2천대1로 높여 더욱 선명하고 깊이 있는 색감 표현을 기대할 수 있다.

32인치 화면(대각선 길이 약 81cm)에 4K UHD(3840×2160) 해상도를 제공하며, 디지털 영화협회 표준 색 영역 DCI-P3를 98% 충족한다. 풍부하고 정확한 색을 제공한다는 의미다. 색상 왜곡 없이 선명한 화면을 감상할 수 있다.

탈착이 가능한 캘리브레이션 센서를 이용하면 영상, 사진 작업에 필요한 색상 보정 작업을 간편하게 예약 설정할 수 있다.

LG 듀얼업 모니터(모델 28MQ780)는 넓은 화면에서 여러 작업을 동시에 할 수 있는 제품이다. 27.6인치(대각선 길이 약 70cm) 나노IPS 디스플레이에 세로로 긴 16:18 화면비를 적용했다. 21.5인치(대각선 길이 약 55cm) 모니터 두 개를 위아래로 이어 붙인 크기다. 한 화면에서 더 많은 정보를 탐닉할 수 있다. 한 화면에 여러 개의 작업창을 띄워 작업하기도 편리하다.

하나의 키보드와 마우스로 두 대의 PC를 번갈아 가며 조작할 수 있는 KVM(Keyboard Video Mouse) 스위치 기능과 두 대의 PC 화면을 동시에 한 모니터 화면에서 보여주는 PBP 기능도 갖춘다. 노트북과 데스크톱에서 동시에 각각 다른 작업을 할 때 안성맞춤이다.

인체공학 디자인도 장점이다. 탈부착이 가능한 집게 형태의 클램프를 적용한 LG 360 스탠드는 사용 환경에 따라 ▲화면을 가로 90도 방향으로 회전하거나 ▲상하 높이 조절 ▲좌·우 방향으로 각각 최대 335도까지 돌리는(Swivel) 등 화면 위치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다. 책상의 가장자리에 스탠드를 고정할 수 있어 일반 모니터 대비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업무 집중을 도와주는 모니터
이상우
기술을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