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그램을 좀더 유용하게 활용하는 주변기기 하나를 소개한다. 포터블 모니터 ‘LG 그램+view(뷰)’다. 멀티태스킹 작업을 위해 노트북에 모니터를 연결해 사용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점에 착안한 제품이다.

LG그램+뷰는 포터블 모니터이니 노트북과 함께 들고 다니며 언제 어디서나 멀티태스킹 작업 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 LG그램 16 모델과 동일한 16인치 화면 크기에 16:10 화면비의 WQXGA(2560×1600) 고해상도를 탑재한다. 두 제품을 나란히 붙여 사용하면 약 26인치 크기의 32:10 화면비의 대화면을 즐길 수 있다는 거다.

간결한 연결성도 신제품의 장점이다. 별도 조작 없이 노트북과 USB 케이블만 연결하면 화면이 확장된다. 노트북 화면을 복제하거나 확장할 수 있고, 오토 피벗 기능으로 사용환경이나 콘텐츠에 따라 가로/세로 모드로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참고자료를 보면서 문서작업을 하거나 영상 편집을 할 수 있고, 노트북과 동일한 화면을 상대방에게 쉽게 공유 할 수 있다.

LG그램+뷰 무게는 670g(본체 기준)이다. 노트북과 함께 휴대할 때 어깨가 빠질 정도는 아니다. 가격은 39만9천원이다.

11세대 타이거레이크 칩 쓴 ‘2022년형 LG그램 16’

LG전자는 LG그램+뷰를 사은품으로 주는 행사도 마련했다. 이달 17일부터 내달 2일까지 LG전자 베스트샵을 포함한 전국 가전 매장, 공식 온라인 판매점 등에서 진행되는 2022년형 LG그램 예약 판매 참여 고객이 대상이다.

2022년형 ‘LG 그램 16’은 1190g의 가벼운 무게에 80Wh 대용량 배터리를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16:10 화면비의 WQXGA(2560×1600) 고해상도 IPS 디스플레이는 디지털 영화협회(DCI)의 표준 색영역 DCI-P3를 99% 충족하는 색 표현이 풍부하고 자연스럽다.

신형 LG그램 16은 인텔 11세대 타이거레이크를 탑재한다. 21년형 그램(Z90P) 대비 데이터 처리속도가 약 10% 빨라졌다. 내장 그래픽 아이리스 엑스이(Iris Xe)도 장착했다. 인텔이 제시하는 차세대 노트북의 새로운 규격인 ‘인텔 EVO 플랫폼’ 인증을 획득, 강력한 성능, 오래 지속되는 배터리, 빠른 충전기능 등을 갖췄다.

직각으로 마감된 모서리처럼 아름다움과 견고함의 미니멀 디자인도 장점이다. 키보드 자판 글씨 디자인에 ‘LG 그램 로고체’를 적용, 디자인 일체감을 높였다. 미국 국방부 신뢰성 테스트(MIL-STD)의 7개 항목(충격, 먼지, 고온, 저온, 진동, 염무, 저압)을 통과해 내구성도 탁월하다.

LG전자는 신제품 포장재 또한 탁상 달력으로 재활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해 버려지는 부분을 최소화, 환경까지 생각했다.

2022년형 LG그램은 스노우 화이트, 차콜 그레이, 옵시디안 블랙 3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209만원(16인치/i5/8GB/256GB 기준)이며 모델별로 상이하다.

어깨 근육을 만들자
기술을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