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존재하는 온갖 고급 재료를 사용해 초고가 커스텀 스마트폰, 스마트폰 케이스 등을 만드는 러시아의 캐비어가 이번에는 테슬라 모델3를 분해하고 녹여 만든 재료로 치장한 아이폰13 99개를 ‘엘렉트라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출시했다.

모델3에 있던 블랙 PVD 코팅 티타늄, 알루미늄으로 뒷면을 멋지게 감싸고 알루미늄 부분에는 일론 머스크 얼굴과 테슬라 자동차를 새겨 넣었다. 모델3의 리튬이온배터리 음극에서 떼어낸 구리판으로 포인트를 줬다. 이렇게 만든 아이폰 13 프로, 아이폰13 맥스의 가격은 각각 6,750달러(약 800만원), 7,300달러(약 870만원)다.

엘렉트라 리미트드 에디션과 함께 두면 좋을 또 한 가지가 있다. 모델3 후드와 도어에 있던 주석을 녹여 만든 높이 20cm의 일론 머스크 흉상이다. 27개 한정판으로 모델3 한 대에서 나올 수 있는 주석을 쥐어짜서 겨우 27개를 만들어 냈다. 가격은 3,220달러(약 380만원)다.

캐비어는 이 두 가지 아이템이 일론 머스크의 영혼을 담아냈고 소유자에게 성공과 창의성을 가져다 준다고 설명하고 있다.

사는 사람이 있으니 만드는 거겠죠?
얼리어답터 뉴스에디터
얼리어답터 뉴스 에디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