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월 애플이 정식 배포를 시작한 맥OS 몬터레이와 관련한 심각한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일부 앱을 실행했을 때 너무 많은 램 메모리 용량을 사용해 앱이 멈추거나 재부팅을 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는 불만이 여러 커뮤니티에서 보고되고 있으며 인텔 프로세서를 탑재한 일부 구형 맥을 몬터레이로 업데이트 하는 중 재부팅도 불가능한 벽돌이 되어 버리는 일도 발생하고 있다.

일부 앱을 구동했을 때 ‘Your system has run out of application memory’라는 에러 메시지와 함께 앱이 멈추거나 다운되는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기기에 탑재된 용량을 넘어서는 램 메모리를 사용하는 것이 원인으로 심각할 때는 강제 재부팅이 필요하다. 기본 메일 앱, 파이널컷 프로 앱 등 일부 앱이 수십 기가 메모리를 사용하며 충돌을 일으키고 있다.

인텔 프로세서를 탑재한 구형 맥은 더 심각한 문제가 발생한다. 몬터레이 업데이트 중 블랙 화면으로 멈추고 아무런 반응도 하지 않게 된다. 재부팅도 불가능한 벽돌 상태가 되어 버렸다는 글이 여러 커뮤니티에 올라오고 있다. 애플 실리콘 칩을 탑재한 맥에서 발생했다는 보고는 없는 것으로 볼 때 몬터레이와 일부 구형 인텔 프로세서 맥에서 충돌이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해 배포된 빅 서 배포 후에도 이와 비슷한 문제가 발생했던 적이 있어 애플 맥OS의 완성도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이런 문제에 대해 아직 애플의 공식 대응은 나오지 않고 있다. 몬터레이 12.1 개발자 베타가 테스트 중에 있지만 이런 문제가 해결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으며 언제 정식 배포가 시작될지도 정해진 것이 없다. 구형 인텔 프로세서 맥을 사용하고 있다면 애플의 조치가 있을 때까지 맥OS 업데이트를 미루는 것이 좋을 듯하다.

신형 맥북을 사라는 압박인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