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의 스타트업 젯슨이 eVTOL(전기 수직이착륙 비행기) ‘젯슨 원(Jetson One)’을 공식 발표하고 예약 주문을 받기 시작했다. 2022년 생산될 12대는 이미 예약이 끝났고 2023년 생산분 예약이 진행되고 있다.

공상과학 영화에서 보던 하늘을 나는 자가용 비행기를 내년이면 직접 만나 볼 수 있게 됐다. 전 세계 여러 기업이 eVTOL을 개발하고 있지만 일반 판매 단계까지 온 것은 흔치 않은 만큼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2018년 처음 프로토 타입 비행을 선보인 후 개선을 거듭한 젯슨 원은 알루미늄 합금 프레임으로 2845 × 2400 × 1030mm, 86kg으로 크기와 무게를 줄이는데 집중했다. 8개의 프로펠러로 최대 88kw 출력에 최고 속도 100km/h로 최대 15분을 비행할 수 있다. 프로펠러 부분을 접으면 폭이 90cm까지 줄어들어 집 차고 한쪽에 세워 둘 수 있다.

좌우 레버로 조작하고 거치된 스마트폰으로 다양한 정보를 보여준다. 3개의 내장 컴퓨터가 안전을 중복 체크하고 손을 떼고 공중을 호버링하거나 자동 착륙도 할 수 있다. 라이다를 탑재해 주변 지형지물, 장애물을 분석, 회피한다. 프로펠러 하나가 고장 나도 비행이 가능하며 긴급 상황에서는 자동으로 펼쳐지는 비상 낙하산도 탑재되어 있다.

젯슨 원의 가격은 9만2,000달러(약 1억1,000만원)으로 예약금은 2만2,000달러(약 2,600만원)을 먼저 지불해야 한다. 물론 젯슨 원을 타기 위해서는 파일럿 자격증, 현지 법규, 안전한 비행 공간 등이 우선되어야 한다.

하늘을 나는 자가용이 드디어 현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