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증된 사실 모니터가 많을수록 생산성이 향상되는 것을 경험했을 것이다. 엑셀 시트를 나란히 놓고 비교하거나, 자료를 참고하면서 보고서를 작성하고, 동료들과 화상회의를 진행하는 등의 동시에 여러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이렇게 멀티 디스플레이는 여러 모니터를 한 대의 PC에 연결하여 함께 사용할 때 유용하다.

각각의 모니터는 개별적인 데스크톱을 구성할 수 있고, 그러면 거의 독립된 작업 영역이 된다. 쉽게 말해 항상 사용하는 책상(바탕화면)에 다른 책상이 추가되는 거다. 14-15인치 노트북을 작은 비즈니스 책상과 의자만 있는 공간이라고 하자. 서류 더미에서 원하는 자료를 찾고 내용을 확인해가며 작업하기 비좁다.

​여기에 넓은 책상을 추가하면? 비교할 서류를 가지런히 놓을 수 있고 한 쪽에 볼펜 같은 자주 사용하는 필기도구를 놔도 방해되지 않는다. 책상을 바꿔 추가한 큰 책상을 메인으로 하고 작은 책상은 위젯을 두는 레이아웃 변경도 시도할 수 있다.

멀티 디스플레이(모니터) 예를 들어 프레젠테이션 자료를 만들 때 바탕화면이 하나일 때는 파워포인트 화면과 자료 화면 사이를 일일이 오가며 작업해야 한다. 멀티 디스플레이는 메인 모니터는 프레젠테이션을 만드는 파워포인트를, 서브 모니터는 작업에 필요한 자료를 표시할 수 있다. 이미지 작업이 많을 때도 편하다. 메인 모니터는 이미지만 온전히 표시하고, 서브 모니터는 편집 도구와 팔레트를 배치한다. 이렇게 하면 이미지 전체를 보면서 일할 수 있다.

| PC와 모니터 동일 출력 단자끼리 역시 동일한 모양의 케이블로 연결해야 한다.
모니터 뒷면에는 사진처럼 하나 이상의 출력 단자가 제공된다. 노트북(데스크톱PC)에도 같은 출력 단자가 있고 같은 모양의 케이블로 연결한다.

멀티 디스플레이 환경을 만들기 위해선 외부 출력 단자가 필요하다. 출력 단자와 모니터 입력 단자를 연결하여 윈도우에서 외부 디스플레이에 다른 데스크톱(바탕) 화면을 볼 수 있도록 한다. 대부분의 노트북은 측면, 데스크톱PC는 뒤쪽에 디스플레이 출력 단자가 있다. 오래된 노트북은 ‘아날로그 RGB(D-Sub 15)’ 밖에 없을지도 모르지만, 최근 것들은 ‘HDMI’ 또는 ‘디스플레이포트(DisplayPort)’까지 갖춘다. 데스크톱PC는 ‘DVI’ 단자도 있다.

모니터에도 원칙적으로 동일한 단자가 있어야 한다.

변환 어댑터나 케이블을 사용하면 연결할 수 있지만, 원인을 알 수 없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멀티 디스플레이용으로 새 모니터를 구입할 때도 PC에 어떤 출력 단자가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일반적인 LCD 모니터는 27인치 전후로 보통 20만 원대에 구입 가능하다. 입력 단자가 많고 4K 해상도를 지원하는 고급 모델은 30만-50만원대에 판매된다. 모니터를 꼭 새로 살 필요는 없다. 구형 모니터를 활용해도 된다. 단, 입력 단자가 아날로그 RGB와 DVI만 있을 수 있다. 요즘 나온 노트북, 특히 모바일 노트북은 HDMI나 디스플레이포트밖에 없는 게 대부분이다.

| LG 울트라와이드 모니터는 21:9 곡면 디자인을 적용, 여러 작업을 동시에 할 때 편리하다. 16:9 모니터보다 33% 더 넓게 사용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DCI-P3 98%, sRGB 135%를 충족한다. 모니터가 구현할 수 있는 색 영역이 넓다는 의미다. 썬더볼트4 단자를 갖추고 기존 40인치 4K UHD 모니터보다 높은 고해상도(5120 X 2160)도 구현했다.
| LG 울트라와이드 모니터는 21:9 곡면 디자인을 적용, 여러 작업을 동시에 할 때 편리하다. 16:9 모니터보다 33% 더 넓게 사용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DCI-P3 98%, sRGB 135%를 충족한다. 모니터가 구현할 수 있는 색 영역이 넓다는 의미다. 썬더볼트4 단자를 갖추고 기존 40인치 4K UHD 모니터보다 높은 고해상도(5120 X 2160)도 구현했다.

윈도우10 듀얼 디스플레이 그럼 윈도우10을 기준으로 멀티 디스플레이 설정 방법을 알아보자.

​윈도우10이 설치된 노트북에 모니터를 연결하면 처음에는 내장 디스플레이와 같은 화면이 표시된다. 윈도우의 멀티 디스플레이는 화면의 ‘복제’와 ‘확장’ 두 가지 표시 방법이 있다. 복제는 메인 모니터에 표시되는 바탕화면과 같은 화면을 서브 모니터에 표시한다. 여러 사용자가 같은 화면을 보면서 작업 내용을 설명하고 프레젠테이션 할 때 요긴하다. 확장은 서브 모니터에 다른 바탕화면을 표시하고 다수의 애플리케이션을 한 번에 볼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이다. 재택근무 시 효율성을 높인다는 측면에서 보면 이 기능이 알맞다. 윈도우10 바탕화면에서 마우스 오른쪽 버튼을 클릭해 나오는 메뉴에서 ‘디스플레이 설정’을 선택한다.

| 다중 디스플레이는’확장’ 또는 ‘복제’로 설정할 수 있다. 화면이 작은 노트북의 경우 ‘복제’를 선택하는 게 좋다. 4K 모니터의 경우 아이콘, 메뉴바 텍스트 크기를 150%로 설정하자.
| 다중 디스플레이는’확장’ 또는 ‘복제’로 설정할 수 있다. 화면이 작은 노트북의 경우 ‘복제’를 선택하는 게 좋다. 4K 모니터의 경우 아이콘, 메뉴바 텍스트 크기를 150%로 설정하자.

멀티 디스플레이 환경을 구축할 때 모니터 배치가 중요하다. 가장 보기 편한 각도를 찾아야 하기 때문이다. 모니터 거치대를 사용할 수 있고, VESA 마운트를 지원하는 모니터의 경우 좌우로 회전시키거나, 기울이거나, 완전히 돌려서 최적의 위치를 찾을 수 있다. 세로 모드로 모니터를 놓는 것도 방법 중에 하나로, 이렇게 놓으면 더 많은 모니터를 설치할 수 있다.

안 쓰는 노트북도 모니터가 될 수 있다. 윈도우10에는 PC의 화면을 투사하는 기능이 있다. 윈도우10 ‘설정→시스템→디스플레이→여러 디스플레이’에서 노트북 화면을 설정하고, ‘윈도우 버튼+P’ 단축키로 프로젝트 설정을 통해 주 화면과 보조 화면을 지정하면 된다.

​마지막으로, 멀티 디스플레이 시스템에 맞게 마우스 속도를 조정하면 좋다. 하나를 쓸 때보다 속도가 조금 더 빠르면 편하게 느낄 수 있다. 멀티 디스플레이 환경에서 노트북의 트랙패드만 사용하는 것은 다소 어려울 수 있다. 이 외에 마우스 포인터 크기 변경, 색상 변경 등이 있다. 마지막으로 <컨트롤> 키를 누르면 포인터 위치 표시와 대화 상자의 기본 단추로 포인터 자동 이동을 이용하면 편하다. 윈도우10 ‘설정→마우스 속성→포인터 옵션’에서 설정할 수 있다.

업무 효율을 높이는 멀티 디스플레이
이상우
기술을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