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에 돈을 받지 않는 이유

얼리어답터의 모든 리뷰는 비용을 받지 않고 진행하고 있습니다. 돈이 많냐구요? 배가 불렀냐구요? 아닙니다. 세상의 빛을 본 소중한 제품들에 대한 이야기를 더 솔직하고 더 재미있게 들려드리기 위한 것입니다. 그 누구도 간섭할 수 없는 얼리어답터만의 리뷰. 독자적인 시선과 위트로 제품을 더 멋지게, 냉철하게, 흥미롭게 이야기합니다.

 

얼리어답터의 끈끈한 파트너십

얼리어답터만의 솔직한 이야기를 토대로 이미 올레 액세서리샵, 와디즈, 더가젯 등 여러 파트너사와 함께 흥미로운 일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독자에게 재미와 알찬 구매 정보까지 전해줄 수 있는 네이티브 애드의 형태로 스폰서 콘텐츠를 제작하거나 게재하고, 멋진 제품을 합리적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리뷰와 함께 소개합니다.

 

early_adopter_announcement

얼리어답터의 카테고리. 너와 나의 연결 고리.

얼리어답터는 삶에 꼭 필요한 것들만을 다루진 않습니다. 없어도 그만이지만 있으면 인생이 조금 더 윤택해지고 즐거워질 수 있는 모든 아이템을 재미있게 이야기합니다.

라이프스타일 : 생활 속에서 접할 수 있는 모든 흥미로운 것들을 살피고, 써보고, 소개합니다.
스마트디바이스 : 황홀한 테크 가젯들을 얼리어답터만의 시각으로 살펴봅니다.
비즈니스 : IT 업계의 움직임을 궁금해하고 함께 이야기합니다.
얼리 리뷰 : 생활을 윤택하게 만드는 모든 아이템들을 직접 사용해 보고 그 경험을 무엇보다 생생하게 전달합니다.
얼리 이슈 : 샤오미, 윈도10, 스마트워치와 같은 뜨거운 소재들을 모아서 관찰합니다.
BUY NOW(얼리 쇼핑) : 얼리어답터가 다루는 제품들 중에서 지름신을 바로 영접할 수 있는 링크가 준비된 코너입니다.
얼리 실험실 : 직접 사고, 만들고, 체험하고, 생각해보는 얼리어답터 에디터들의 무궁무진한 움직임을 담았습니다. 실험은 계속됩니다.

 

당신에게 ‘얼리어답터’란? 무한한 가능성을 제시합니다.

얼리어답터 페이스북을 통해 많은 분들께 여쭤봤습니다. 여러분들에게 얼리어답터란 무엇인가요? 얼리어답터를 어떻게 생각하고 계실까요?

 

 

 

얼리어답터는 [비밀무기]다.
나를 얼리어답터로 만들어주는 비.밀.무.기! (by 은애)
얼리어답터는 [포르노]다.
감상할 땐 즐겁고 흥분되지만 돌아서면 허탈함만 남는… (by 하승원)
얼리어답터는 [지름가이드]다.
참 살 게 많은 세상에서 어떤 걸 사야 하는지 콕 짚어 알려주는 얼리어답터 (by 세븐사인)
얼리어답터는 [계륵]이다.
쓸데 없지만 갖고 싶게 하는… (by 염경진)
얼리어답터는 [즐거움]이다.
아직 오지 않은 즐거움이라 더욱 기대되는 즐거움! (by 이경원)
얼리어답터는 [좋아요 유발자]다.
글 제목만 봐도 벌써 좋아요를 누르고 있는 나! (by 김승훈)
얼리어답터는 [자존심]이다.
얼리어답터에서 본 아이템들이 어느새 가방 속에서 나의 자존심을 높여주고 있다. (by 소준의)
얼리어답터는 [연결고리]다.
제품과 나의 연결고리! 제품과 본질의 연결고리! 제품과 아이디어의 연결고리! (by 정석원)

 

얼리어답터는 모든 사람들에게 무한한 가능성의 [     ]을 채울 수 있도록 더 솔직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들려드릴 것입니다.

characte

얼리어답터 Review

음악이 나오는 멋진 레트로 마이크 ― JSD R50 리뷰
(오프닝 멘트) 어느 깊은 숲 속에, 작은 집이 하나 있습니다.     (BGM) https://youtu.be/gfsgXJQ0ebU     (멘트) 갑갑한 도시에서의 반복되는 일상은 잠시 뒤로 하고, 여유를 즐기면서 소소하게 밥도 차려 먹고, 설거지도 하고, 장작도 패고, 자연 속에서 홀로 차분히 생각을 정리할 수 있는 그런 집이죠. 전기도 없고 인터넷은 커녕, 라디오도 잘 잡히지 않는 이 곳에 머물게 된다면 과연 어떨까요? 이 곳에서 생활하며 무엇을 느낄 수 있을까요? 소소한 행복과 그 행복을 생각할 수 있는 작은 여유, 한 번 떠올려보세요. 각박한 생활 속에서 잠시 여유를 찾아 여기까지 와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얼리의 음악도시, 시작합니다.     (멘트) 안녕하세요, 얼리의 음악도시. 박세환입니다. 오늘은 보이는 라디오 일일 디제이로 인사드리게 됐는데요. 한 때는 빨간 코트를 입은 이상한 사람으로, 또 한 번은 등산할 때 스피커 크게 틀어대는 민폐 아재로. 그리고 최근에는 이어폰 스와핑 사건 중재 위원으로. 참 다양한 컨셉질을 하면서 리뷰를 해왔는데. 오늘은 디제이네요.   인생이란 게, 그런 거 같아요. 한치 앞도 알 수가 없지만,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르니 그건 또 그것대로 기대와 설렘이 있다고 해야 할까요? 앞으로 저는 리뷰를 만든답시고 또 어떤 짓을 하고 있을까요? 버거울지도 모르지만, 그래도 걱정은 하지 않기로 했어요. 여러분도 너무 걱정은 하지 마세요. 여러분과 저의 인생에 좋은 일만 가득하길 바라면서, 그럼 이쯤에서 노래 한 곡 듣고 가겠습니다. 이애란의 <백세인생>     (Music) https://youtu.be/M65WQxm1ZZw 육십 세에 저 세상에서 날 데리러 오거든 아직은 젊어서 못 간다고 전해라~ 칠십 세에 저 세상에서 날 데리러 오거든 할 일이 아직 남아 못 간다고 전해라~     (멘트) 백세인생 듣고 오셨습니다. 자, 그런데 지금 바깥에, PD님께서 마이크 소개를 한 번 해달라고 요청이 왔네요. 이 멋진 마이크 보이시죠? 사실은 스피커예요. 제가 오프닝 때 숲 속에 있는 작은 집에 대해 말씀 드렸었는데요.     바로 <숲속의 작은집>이라는 예능 프로그램에 등장했던 아이템이라서 미리 말씀을 드렸던 거였죠. 박신혜 씨가 나오는 장면의 책상 위에 예쁘게 놓여 있던 그 물건이구요. 이름은 R50. 브랜드는 ‘지미 스튜디오 디자인’이란 곳이네요. 발음 악센트 주의하시구요. 국산 브랜드입니다. 참고로 저 노란색은 주문 제작 한정판이라 지금 구할 수는 없지만… 크롬도 나름 멋지잖아요.     디자인이 상당히 예뻐요. 레트로한 마이크의 그 느낌 아시죠? 책상이든 어디든 인테리어 소품으로도 충분히 그 값어치를 할 것 같은 그런 모습이에요. 존재감이...
more
집 밖으로 못 나오게 하는 프로젝터 ― BenQ TK800 리뷰
한 때 장난감처럼 갖고 놀았던 값싼 가성비 프로젝터와 아담한 휴대용 프로젝터가 떠오른다. 지금 보니 그것들은 영상을 감상한다는 몰입감을 주기엔 너무도 부족한 점이 많았다는 걸 깨달았다. 벤큐의 TK800을 써보고 난 뒤에 든 생각이다. 망치로 뒤통수를 제대로 맞고 앞으로 넘어져 코까지 깨진 듯한 충격. 벽에 화면의 잔상만 힘겹게 남기던 변변찮은 프로젝터는 이제 다 잊어 버리자. 이거 하나면 더블킬 트리플킬 쿼드라킬 펜타킬이다.     주요 정보 - 사이즈: 353mm x 135mm x 272mm‎ - 무게: 4.2kg - 프로젝션 시스템: DLP‎ - DMD:‎ 0.47” 싱글 - 기본 해상도‎: 4K UHD (3840 x 2160)‎ - HDR: HDR10 - 화면 사이즈: 60" ~ 200" / 300"‎ - 해상도 지원: VGA (640 x 480) ~ 4K UHD (3840 x 2160)‎ - 밝기: 3000 ANSI Lumens‎ - 명암비: 10000:1‎ - 디스플레이 색상: 30 Bits (1,07 billion colors)‎ - 광원: 240W Lamp‎ - 램프 수명: 최대 10000시간 - 화면비: Native 16:9 - 투사율: 1.47 - 1.76 (100" @ 3.25 m)‎ - 줌: 1.2X‎ - 소음도: 33dBA / 29dBA‎ - 가격: 165만원(pick 기준)     TK800은 가정용 대형 스크린 홈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구축을 표방하는 4K HDR 프로젝터다. 프로젝터로 4K라니. 게다가 모니터로 유명한 벤큐라니. 두근두근.     디자인이 딱히 미려하진 않아도 홈 엔터테인먼트용이라는 느낌을 잘 전해주는 둥글둥글한 느낌이다.     연결 단자도 많아서 여러 가지 소스 기기와 붙이기 좋다.     FHD 해상도도 안 되는 푸르딩딩 화면의 노트북과 연을 맺어주었다. 별다른 설정 없이도 케이블을 꽂으니 알아서 인식한다. 아주 편하다. 4K 영상을 찾아서 틀었다. 조용히 지나가는 개미까지 보일 것만 같은 이 엄청난 디테일에 쨍한 선예도, 높은 명암비, 마치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벽에 설치한 것 같이 선명한 색감. 노트북이 새로 탄생한 것 같은 느낌이다. 보면서도 믿을 수가 없었다.     믿을 수가 없어서 손으로 만져보았다. 만져지진 않지만 눈에 가까이 4K의 생생한 디테일이 보인다. 이래서 고해상도 고해상도 하는구나. 아이폰 3GS에서 4로 넘어오며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처음 보던 그 감동이 새삼 생각났다. 학교나 학원에서 봤던, 또는 피코 프로젝터랍시고 만져봤던 이전의 모든 내 기억 속 프로젝터들이 뇌리를 스치며 왜인지 헛웃음이 나왔다.     화면 모드도 많다. 쨍하게 밝기와 색감을 올려주는 Bright, 채도가 조금 더 높은 Vivid, 다소 차분한 톤의 Cinema를 비롯해 몇 가지가 더 있다. 모드...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