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에 돈을 받지 않는 이유

얼리어답터의 모든 리뷰는 비용을 받지 않고 진행하고 있습니다. 돈이 많냐구요? 배가 불렀냐구요? 아닙니다. 세상의 빛을 본 소중한 제품들에 대한 이야기를 더 솔직하고 더 재미있게 들려드리기 위한 것입니다. 그 누구도 간섭할 수 없는 얼리어답터만의 리뷰. 독자적인 시선과 위트로 제품을 더 멋지게, 냉철하게, 흥미롭게 이야기합니다.

 

얼리어답터의 끈끈한 파트너십

얼리어답터만의 솔직한 이야기를 토대로 이미 올레 액세서리샵, 와디즈, 더가젯 등 여러 파트너사와 함께 흥미로운 일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독자에게 재미와 알찬 구매 정보까지 전해줄 수 있는 네이티브 애드의 형태로 스폰서 콘텐츠를 제작하거나 게재하고, 멋진 제품을 합리적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리뷰와 함께 소개합니다.

 

early_adopter_announcement

얼리어답터의 카테고리. 너와 나의 연결 고리.

얼리어답터는 삶에 꼭 필요한 것들만을 다루진 않습니다. 없어도 그만이지만 있으면 인생이 조금 더 윤택해지고 즐거워질 수 있는 모든 아이템을 재미있게 이야기합니다.

라이프스타일 : 생활 속에서 접할 수 있는 모든 흥미로운 것들을 살피고, 써보고, 소개합니다.
스마트디바이스 : 황홀한 테크 가젯들을 얼리어답터만의 시각으로 살펴봅니다.
비즈니스 : IT 업계의 움직임을 궁금해하고 함께 이야기합니다.
얼리 리뷰 : 생활을 윤택하게 만드는 모든 아이템들을 직접 사용해 보고 그 경험을 무엇보다 생생하게 전달합니다.
얼리 이슈 : 샤오미, 윈도10, 스마트워치와 같은 뜨거운 소재들을 모아서 관찰합니다.
BUY NOW(얼리 쇼핑) : 얼리어답터가 다루는 제품들 중에서 지름신을 바로 영접할 수 있는 링크가 준비된 코너입니다.
얼리 실험실 : 직접 사고, 만들고, 체험하고, 생각해보는 얼리어답터 에디터들의 무궁무진한 움직임을 담았습니다. 실험은 계속됩니다.

 

당신에게 ‘얼리어답터’란? 무한한 가능성을 제시합니다.

얼리어답터 페이스북을 통해 많은 분들께 여쭤봤습니다. 여러분들에게 얼리어답터란 무엇인가요? 얼리어답터를 어떻게 생각하고 계실까요?

 

 

 

얼리어답터는 [비밀무기]다.
나를 얼리어답터로 만들어주는 비.밀.무.기! (by 은애)
얼리어답터는 [포르노]다.
감상할 땐 즐겁고 흥분되지만 돌아서면 허탈함만 남는… (by 하승원)
얼리어답터는 [지름가이드]다.
참 살 게 많은 세상에서 어떤 걸 사야 하는지 콕 짚어 알려주는 얼리어답터 (by 세븐사인)
얼리어답터는 [계륵]이다.
쓸데 없지만 갖고 싶게 하는… (by 염경진)
얼리어답터는 [즐거움]이다.
아직 오지 않은 즐거움이라 더욱 기대되는 즐거움! (by 이경원)
얼리어답터는 [좋아요 유발자]다.
글 제목만 봐도 벌써 좋아요를 누르고 있는 나! (by 김승훈)
얼리어답터는 [자존심]이다.
얼리어답터에서 본 아이템들이 어느새 가방 속에서 나의 자존심을 높여주고 있다. (by 소준의)
얼리어답터는 [연결고리]다.
제품과 나의 연결고리! 제품과 본질의 연결고리! 제품과 아이디어의 연결고리! (by 정석원)

 

얼리어답터는 모든 사람들에게 무한한 가능성의 [     ]을 채울 수 있도록 더 솔직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들려드릴 것입니다.

characte

얼리어답터 Review

에디터의 탕진잼 – 결국 다시 샀다. 소니 WH-1000XM2 리뷰
지난 MDR-1000X를 판매한 직후 지독한 후유증에 시달렸다. 노이즈 캔슬링이라는 기술이 이렇게 중독성이 강한 기술일 줄이야. 대중교통에서 느꼈던 안온함이 꿈결처럼 지나가버렸다. 다시 이런저런 통화 소리, 소음에 시달리며 지하철에 몸을 싣는다.   MDR-1000X를 판매할 때 신제품이 나오리라는 소식을 알았고, 오래지 않아 신제품은 현실이 됐다. 무려 3가지 제품으로 등장한 것이다. 완전 무선 이어폰, 넥밴드 이어폰, 그리고 무선 헤드폰을 바라보며 행복한 고민에 빠졌다.   그리고 결국, 손에 들린 것은 헤드폰. WH-1000XM2였다.     헤드폰과의 어색한 만남 MDR-1000X를 쓰면서 헤드폰이 생활 패턴과 잘 안맞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머리가 눌리는 게 탐탁지 않았고, 큰 부피의 헤드폰을 착용하고 다니는 데서 오는 시선 또한 쉽게 익숙해지진 않았다. 나는 섬세하니까. 그래서 다른 형태의 제품, 특히 WF-1000X에 관심을 뒀었다.   실제로 제품을 주문하기까진 했으나, 불행인지 다행인지 제품 품귀 사태로 제품이 들어오는 데 시간이 걸린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리고 이 타이밍에 맞춰 새롭게 출시한 1000X 시리즈 3종을 모두 써볼 기회가 있었다. 기기의 자세한 후기는 얼리어답터에 올라온 리뷰를 참고하도록 하자.   참고 리뷰 - 기대가 큰 만큼 아쉬움도 진했다 - 소니 WF-1000X 리뷰 - 아이유처럼 목에 걸고 들을 거야 - Sony WI-1000X 리뷰     1000X 시리즈, 특히 앞서 살펴본 WF-1000X와 WI-1000X를 써보면서 구매전 제품을 써본다는 게 얼마나 소중한 기회인지 알았다. 이 경험을 전달하는 에디터의 역할을 다시 한번 돌아볼 정도로. 그만큼 제품을 처음 만져봤을 때와 나중의 평가가 엇갈린 게 이 두 제품이다.   가볍고, 편리하고, 머리도 눌리지 않아 만족스러웠던 첫인상의 WF-1000X는 쓰면서 잦은 연결 문제, 그리고 가격 대비 아쉬운 음질에 입맛을 다셔야 했고, '아재 같다'는 WI-1000X는 기대 이상의 음질과 노이즈 캔슬링 성능에 '합리적이다'는 생각을 했다.   연결 문제야 케이스 바이 케이스라지만, 음악을 '듣는 경험'을 생각한다면 한없이 보수적으로 접근할 수밖에 없기에 섣불리 추천할 수도, 그리고 덤벼볼 수도 없는 일. WF-1000X의 리뷰를 마치고 구매 취소 버튼을 조용히 눌렀다.     그리고 결국 WH-1000XM2를 다시 선택했다. 첫인상과 써본 경험이 한결같고, 여전히 강력한 기능을 갖추고 있었던 덕분이다.   여전히 헤드폰은 살짝 부담스럽다. 남들이 신경 쓰지 않으리란 걸 알면서도 케이스를 꺼낼 땐 살짝 위축된다. 그래도 전체적인 디자인이 아주 살짝 날렵해진 느낌도 든다. 물론 새로 주문 후엔 '팔았다는 그 헤드폰, 다시 샀어요?'와 같은...
more
슈어 블루투스? 슈어! 와이낫? – SHURE SE215-BT1 리뷰
음악 좀 들어봤다면, 이어폰 좀 사용해봤다면, SHURE를 모를 수가 없습니다. SHURE 이어폰 중에서도 SE846는 젠하이저 IE800, AKG K3003과 함께 이어폰 3대장이라 불려왔었죠. 꼭 이런 플래그십 제품이 아니더라도 SHURE는 상당히 신뢰도가 높은 브랜드입니다.   SHURE는 가수들의 무대 위 동반자인 모니터링 이어폰으로도 유명합니다. SE535LTD의 경우 일명 아이유 이어폰으로 불리죠. 물론 아이유하면 소니가 떠오르지만, 실제 무대에서 사용하는 건 SHURE 이어폰입니다.   묵묵히 유선 이어폰만 고집해온 SHURE가 드디어 블루투스 이어폰을 출시했습니다. 조금 늦은 감이 없지는 않지만 SHURE가 지금까지 쌓아온 이미지에 무선의 편리함이 더해졌다는 사실은 반갑기만 한데요. SHURE의 첫 블루투스 이어폰, SE215-BT1에 귀를 기울여봤습니다.     SHURE의 스테디셀러 SE215-BT1는 2개 제품군, 4가지 컬러로 구분됩니다. 화이트와 반투명 블루 컬러의 SE215SPE-BT1과 클리어와 반투명 블랙 컬러의 SE215-BT1이죠. 그 이유는 SE215-BT1가 기존 유선 이어폰인 SE215 (그리고 SE215SPE)를 바탕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입니다.   뒤에 가서도 얘기하겠지만 SE215는 SHURE의 스테디셀러입니다. 오랫동안 사랑 받은 건 다 이유가 있기 때문인데요. 이런 스테디셀러를 첫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만든 건 분명 현명한 선택입니다. 참고로 SE215와 SE215SPE는 케이블 길이와 리모컨 유무, 그리고 약간의 저음에서 차이가 있는데요. 저음역대가 강조된 특징은 SE215-BT1에 그대로 반영되었습니다.     SHURE다운 케이블 SHURE 이어폰이라면 MMCX 커넥터 얘기를 빼놓을 수 없겠죠. 기존 이어폰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만큼 SE215-BT1 역시 MMCX 커넥터를 사용했습니다. 이는 SE215-BT1 최대의 강점입니다. MMCX 커넥터를 사용한 SHURE의 모든 이어폰을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만들 수 있다는 얘기니까요. SE846을 사용하고 있었다면 SE846-BT1이 되는 셈입니다.   물론 SE215보다 상위 기종을 사용하고 있다면 굳이 SE215-BT1를 구입할 필요는 없습니다. 이어폰 유닛을 제외한 MMCX 블루투스 액세서리 케이블, RMCE-BT1도 따로 출시됐거든요. 기존 SHURE 이어폰 사용자 라면 당연히 기다리고 있던 제품으로 큰 호응이 예상됩니다. 특히 SHURE 이어폰 사용자 중 아이폰처럼 3.5mm 이어폰 단자가 빠져 아쉬워했다면, RMCE-BT1가 고민을 해결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RMCE-BT1를 사용하면 SHURE 뿐만 아니라 MMCX 커넥터와 호환이 가능한 타사 이어폰도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만들 수 있습니다.   즉, SE215-BT1은 SE215 유닛에 RMCE-BT1을 결합한 제품입니다. 따라서 사운드적인 특징을 제외하고 SE215-BT1와 RMCE-BT1의 스펙은 동일하죠. 3버튼 리모컨으로 통화 및 재생, 볼륨 컨트롤이 가능하고, 블루투스 4.1 지원, 10m까지 오디오 신호 전송이 가능합니다. 다른 스펙도 흠잡을 데 없지만, 배터리 사용 시간은 특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