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에 돈을 받지 않는 이유

얼리어답터의 모든 리뷰는 비용을 받지 않고 진행하고 있습니다. 돈이 많냐구요? 배가 불렀냐구요? 아닙니다. 세상의 빛을 본 소중한 제품들에 대한 이야기를 더 솔직하고 더 재미있게 들려드리기 위한 것입니다. 그 누구도 간섭할 수 없는 얼리어답터만의 리뷰. 독자적인 시선과 위트로 제품을 더 멋지게, 냉철하게, 흥미롭게 이야기합니다.

 

얼리어답터의 끈끈한 파트너십

얼리어답터만의 솔직한 이야기를 토대로 이미 올레 액세서리샵, 와디즈, 더가젯 등 여러 파트너사와 함께 흥미로운 일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독자에게 재미와 알찬 구매 정보까지 전해줄 수 있는 네이티브 애드의 형태로 스폰서 콘텐츠를 제작하거나 게재하고, 멋진 제품을 합리적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리뷰와 함께 소개합니다.

 

early_adopter_announcement

얼리어답터의 카테고리. 너와 나의 연결 고리.

얼리어답터는 삶에 꼭 필요한 것들만을 다루진 않습니다. 없어도 그만이지만 있으면 인생이 조금 더 윤택해지고 즐거워질 수 있는 모든 아이템을 재미있게 이야기합니다.

라이프스타일 : 생활 속에서 접할 수 있는 모든 흥미로운 것들을 살피고, 써보고, 소개합니다.
스마트디바이스 : 황홀한 테크 가젯들을 얼리어답터만의 시각으로 살펴봅니다.
비즈니스 : IT 업계의 움직임을 궁금해하고 함께 이야기합니다.
얼리 리뷰 : 생활을 윤택하게 만드는 모든 아이템들을 직접 사용해 보고 그 경험을 무엇보다 생생하게 전달합니다.
얼리 이슈 : 샤오미, 윈도10, 스마트워치와 같은 뜨거운 소재들을 모아서 관찰합니다.
BUY NOW(얼리 쇼핑) : 얼리어답터가 다루는 제품들 중에서 지름신을 바로 영접할 수 있는 링크가 준비된 코너입니다.
얼리 실험실 : 직접 사고, 만들고, 체험하고, 생각해보는 얼리어답터 에디터들의 무궁무진한 움직임을 담았습니다. 실험은 계속됩니다.

 

당신에게 ‘얼리어답터’란? 무한한 가능성을 제시합니다.

얼리어답터 페이스북을 통해 많은 분들께 여쭤봤습니다. 여러분들에게 얼리어답터란 무엇인가요? 얼리어답터를 어떻게 생각하고 계실까요?

 

 

 

얼리어답터는 [비밀무기]다.
나를 얼리어답터로 만들어주는 비.밀.무.기! (by 은애)
얼리어답터는 [포르노]다.
감상할 땐 즐겁고 흥분되지만 돌아서면 허탈함만 남는… (by 하승원)
얼리어답터는 [지름가이드]다.
참 살 게 많은 세상에서 어떤 걸 사야 하는지 콕 짚어 알려주는 얼리어답터 (by 세븐사인)
얼리어답터는 [계륵]이다.
쓸데 없지만 갖고 싶게 하는… (by 염경진)
얼리어답터는 [즐거움]이다.
아직 오지 않은 즐거움이라 더욱 기대되는 즐거움! (by 이경원)
얼리어답터는 [좋아요 유발자]다.
글 제목만 봐도 벌써 좋아요를 누르고 있는 나! (by 김승훈)
얼리어답터는 [자존심]이다.
얼리어답터에서 본 아이템들이 어느새 가방 속에서 나의 자존심을 높여주고 있다. (by 소준의)
얼리어답터는 [연결고리]다.
제품과 나의 연결고리! 제품과 본질의 연결고리! 제품과 아이디어의 연결고리! (by 정석원)

 

얼리어답터는 모든 사람들에게 무한한 가능성의 [     ]을 채울 수 있도록 더 솔직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들려드릴 것입니다.

characte

얼리어답터 Review

아이폰 유저에게 기어 S3란? – 삼성 기어 S3 리뷰
삼성 기어 S3는 안드로이드를 쓰는 사람에게 훌륭한 스마트워치였다. 다만, 안드로이드 기기에서만 연동할 수 있는 한계 때문에 아이폰 이용자는 눈물을 머금고 애플워치(물론, 애플워치도 훌륭한 스마트워치긴 하다.) 혹은 다른 스마트워치를 찾아야만 했다. 그러나 드디어 아이폰과 기어 S3가 연동할 수 있게 됐다.   삼성 기어 시리즈의 iOS 연동 약속은 2015년부터 이어진 장기 프로젝트로, 여러 우여곡절 끝에 2년 만에 연동할 수 있는 앱을 앱스토어에 배포할 수 있었다. 이 소식과 함께 아이폰을 쓰면서 덜컥 기어 S3를 지른 얼리어답터 에디터에게 기어 S3를 살펴보며 몇 가지를 물어봤다.   삼성 기어 S3 괜찮아요?     장점 - 빼어난 디자인 - 강력한 운동 지원 기능 - 단독 이용할 수 있는 모델 단점 - 무게 - 불완전한 iOS 지원       언제부터 그렇게 예쁘셨어요? 기어 S3말입니다. 기어 S는 그저 손목에 찰 수 있는 무선 통신기기였다면, 기어 S2부터 비로소 스마트워치라 부를 만하다. 그리고 새롭게 등장한 기어 S3는 여기에 원숙미를 더했다.     단도직입적으로, 기어 S3 도대체 왜 사셨어요? 가장 큰 이유는 디자인이었어요. 지금까지 많은 스마트워치가 나왔지만 정말 '시계' 같은 디자인이 없어 끌리지 않았거든요.     손목에 차고 있는 기어 S3를 보니 절로 미소가 나왔다. 정말 예쁘다. 단지 디자인 때문에 산다는 이야기가 허투루 들리지 않을 정도로 예쁜 디자인을 갖췄다. 불과 수년 전에 사각형의 미래지향적인 기어 S를 출시했다곤 믿을 수 없는 디자인이다.     전작과 마찬가지로 프론티어와 클래식 두 가지 디자인으로 나뉘었다. 기어 S3 프론티어를 기준으로 크기는 46x49x12.9mm, 무게는 63g이 됐다. 조금 커지고 조금 무거워졌다. 묵직함을 느끼는 기준은 사람마다 다를 테지만, 63g의 시계는 이제 제법 부담스러워졌다. 가볍게 차고 다닐 만한 성질의 물건은 아니다.     요모조모 뜯어볼수록 기어 S3가 얼마나 시계와 비슷해지려고 노력했는지 엿볼 수 있다. 전체적인 느낌도 고급스러워졌다. 고작 0.1인치 커졌을 뿐이나 베젤 부분의 테두리 마감, 베젤에서 본체로 이어지는 곡선 등 전체적인 디자인이 뛰어나다.   그리고 시계 밴드가 22mm 표준 밴드를 채택하면서 시곗줄을 취향에 맞게 바꾸는 이른바 '줄질'은 더 편리해졌다.     시곗줄에 맞는 다양한 워치 페이스도 장점. 기본적으로 탑재된 워치 페이스부터 마켓에 올라온 워치 페이스, 나아가서는 개인이 직접 디자인하는 워치 페이스를 보면 기어 S3가 얼마나 디자인에 공을 들였나 짐작할 수 있다.     정말 각양각색의 페이스가 있어 기분에 맞게 상황에 맞게 고를 수 있다. 그뿐만 아니라 AOD(Always on Display)를...
more
세상에서 가장 귀여운 거치대 – 대쉬크랩 고스트 리뷰
세상에는 정말 다양한 차량용 거치대가 존재합니다. 저마다 남다른 개성을 지니고 있을 테지만 어쨌든 집고, 잡고, 끼우고, 돌리고, 올리고, 내리는 방식이죠. 그런데 아무리 봐도 도저히 차량용 거치대로 보이지 않는 제품이 나왔습니다. 대쉬크랩(DASH CRAB)이 만든 고스트(Ghost)입니다.       장점 - 귀엽다. - 스마트폰을 거치하지 않아도 귀엽다. - 귀여운데 네오디뮴 자석까지 품고 있다. 단점 - 귀여운 게 전부일 수 있다. - 대시보드 생김새에 따라 스마트폰 거치가 애매해질 수 있다.       솔직한 이름 고스트(Ghost). 그렇습니다. 유령이죠. 오싹한 유령이라기 보다 꼬마유령 캐스퍼가 연상되는 귀여운 모습입니다. 블랙과 실버, 두 가지 컬러로 나왔는데요. 화이트 컬러까지 있었다면 그야말로 캐스퍼입니다.       네오디뮴 자석의 위력 3cm 남짓 짧고 통통한 몸매의 꼬마유령이 커다란 스마트폰을 떨어뜨리지 않으려고 안간힘을 쓰는 모습이 상상되는데요. 어쩌면 그리 큰 힘을 들이지 않을지도 모릅니다. 네오디뮴(Neodymium) 자석을 품고 있기 때문이죠.   네오디뮴 자석은 지구상에 존재하는 자석 중 가장 힘이 세다고 알려져 있죠. 네오디뮴 자석의 힘만 놓고 본다면 대시보드 위에 부착할 때 사용하는 3M 테이프의 단단함을 걱정해야 할지도 모릅니다. 운전 중 자동차가 흔들리는 정도로는 스마트폰을 떨어뜨리지 않습니다.   대시보드 위에 꼬마유령 본체를 부착했다면 스마트폰 뒤에도 거치용 하우징을 3M 테이프로 부착해야 합니다. 이런 자석을 이용한 거치대라면 어쩔 수 없는 선택이죠. 두께가 5mm에 불과하다는 것을 위안으로 삼아야 합니다.   네오디뮴 자석의 단단함은 의심할 바 없습니다. 다만 꼬마유령의 동그란 이마와 하우징의 오목한 부분이 딱 맞지 않아 스마트폰 한쪽 면이 대시보드에 닿거나 밀린다면, 또는 충전 케이블를 연결해 케이블이 당겨진다면 네오디뮴 자석의 위력도 무색해 질 수 있습니다. 그래도 대쉬크랩 고스트는 충분히 감수할만한 매력을 지니고 있죠.       붙여놓고 싶은 거치대 이런 자석을 이용한 거치대는 이미 많이 나와있습니다. 보통 대시보드나 센터페시아에 부착하거나 송풍구에 꽂는 방식인데요. 한가지 공통점이 있다면 스마트폰을 거치하지 않을 때는 그렇게 꼴 보기 싫다는 것이죠. 하지만 대쉬크랩 고스트는 다릅니다. 스마트폰은 비록 하나지만 대시보드 위에 2개 아니 3개라도 붙여놓고 싶죠.   차량용 거치대는 차 안에서 스마트폰을 제대로 거치할 수 있냐가 관건이겠지만 대쉬크랩 고스트는 굳이 거치하지 않아도 그 목적을 다합니다. 그 자체만으로도 매력적인 거치대는 대쉬크랩 고스트가 유일하지 않을까 싶네요.       차 밖에서도 활약 그렇습니다. 이런 귀요미를 차 안에만 머물게 하는 건 가혹하죠. 책상 위는 물론 다양한 곳에 놓아도 좋습니다.   작은 클립이나 압핀 등 홀더로 충분합니다. 바닥으로 자꾸만 떨어지는 충전 케이블을 붙여놔도 좋죠. 나사못이나 칼날 등 자주 잃어버리거나 보관이 까다로운 금속류라면 얼마든지 붙여놓을 수 있습니다.   이렇게 감당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훌륭한 펜 거치대가 되어주기도 합니다. 물론 그냥 탁상용 스마트폰...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