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에 돈을 받지 않는 이유

얼리어답터의 모든 리뷰는 비용을 받지 않고 진행하고 있습니다. 돈이 많냐구요? 배가 불렀냐구요? 아닙니다. 세상의 빛을 본 소중한 제품들에 대한 이야기를 더 솔직하고 더 재미있게 들려드리기 위한 것입니다. 그 누구도 간섭할 수 없는 얼리어답터만의 리뷰. 독자적인 시선과 위트로 제품을 더 멋지게, 냉철하게, 흥미롭게 이야기합니다.

 

얼리어답터의 끈끈한 파트너십

얼리어답터만의 솔직한 이야기를 토대로 이미 올레 액세서리샵, 와디즈, 더가젯 등 여러 파트너사와 함께 흥미로운 일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독자에게 재미와 알찬 구매 정보까지 전해줄 수 있는 네이티브 애드의 형태로 스폰서 콘텐츠를 제작하거나 게재하고, 멋진 제품을 합리적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리뷰와 함께 소개합니다.

 

early_adopter_announcement

얼리어답터의 카테고리. 너와 나의 연결 고리.

얼리어답터는 삶에 꼭 필요한 것들만을 다루진 않습니다. 없어도 그만이지만 있으면 인생이 조금 더 윤택해지고 즐거워질 수 있는 모든 아이템을 재미있게 이야기합니다.

라이프스타일 : 생활 속에서 접할 수 있는 모든 흥미로운 것들을 살피고, 써보고, 소개합니다.
스마트디바이스 : 황홀한 테크 가젯들을 얼리어답터만의 시각으로 살펴봅니다.
비즈니스 : IT 업계의 움직임을 궁금해하고 함께 이야기합니다.
얼리 리뷰 : 생활을 윤택하게 만드는 모든 아이템들을 직접 사용해 보고 그 경험을 무엇보다 생생하게 전달합니다.
얼리 이슈 : 샤오미, 윈도10, 스마트워치와 같은 뜨거운 소재들을 모아서 관찰합니다.
BUY NOW(얼리 쇼핑) : 얼리어답터가 다루는 제품들 중에서 지름신을 바로 영접할 수 있는 링크가 준비된 코너입니다.
얼리 실험실 : 직접 사고, 만들고, 체험하고, 생각해보는 얼리어답터 에디터들의 무궁무진한 움직임을 담았습니다. 실험은 계속됩니다.

 

당신에게 ‘얼리어답터’란? 무한한 가능성을 제시합니다.

얼리어답터 페이스북을 통해 많은 분들께 여쭤봤습니다. 여러분들에게 얼리어답터란 무엇인가요? 얼리어답터를 어떻게 생각하고 계실까요?

 

 

 

얼리어답터는 [비밀무기]다.
나를 얼리어답터로 만들어주는 비.밀.무.기! (by 은애)
얼리어답터는 [포르노]다.
감상할 땐 즐겁고 흥분되지만 돌아서면 허탈함만 남는… (by 하승원)
얼리어답터는 [지름가이드]다.
참 살 게 많은 세상에서 어떤 걸 사야 하는지 콕 짚어 알려주는 얼리어답터 (by 세븐사인)
얼리어답터는 [계륵]이다.
쓸데 없지만 갖고 싶게 하는… (by 염경진)
얼리어답터는 [즐거움]이다.
아직 오지 않은 즐거움이라 더욱 기대되는 즐거움! (by 이경원)
얼리어답터는 [좋아요 유발자]다.
글 제목만 봐도 벌써 좋아요를 누르고 있는 나! (by 김승훈)
얼리어답터는 [자존심]이다.
얼리어답터에서 본 아이템들이 어느새 가방 속에서 나의 자존심을 높여주고 있다. (by 소준의)
얼리어답터는 [연결고리]다.
제품과 나의 연결고리! 제품과 본질의 연결고리! 제품과 아이디어의 연결고리! (by 정석원)

 

얼리어답터는 모든 사람들에게 무한한 가능성의 [     ]을 채울 수 있도록 더 솔직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들려드릴 것입니다.

characte

얼리어답터 Review

음악을 좀 아는 사람에게 – 펜더 블루투스 스피커 2종 리뷰
음악을 좀 안다면, 이 브랜드를 모를 수가 없다. 바로 ‘펜더(Fender)’. 제프백, 에릭 클랩튼, 반 헤일런… 그리고 우리나라 록의 대부 신중현까지, Fender 기타를 쓰는 뮤지션들의 음악을 좋아한다면 펜더의 매력을 잘 알 것이다. 카랑카랑한 생톤, 들을수록 흠뻑 빠지게 되는 그 매력적인 사운드. 그런 Fender의 블루투스 스피커가 나왔다. 소식으로만 접했던 그 실물을 직접 만나보니 역시나 기대 이상이었다. 한 때는 5가지의 이어폰을 내놓고 나를 비롯한 음악 마니아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더니, 이번에는 작정하고 흔드는구나.       무려 2가지다. 큼지막한 기타 앰프처럼 생긴 MONTEREY와 작고 아담한 NEWPORT. 왠지 어디선가 많이 본듯한 이 느낌. 맞다, 바로 Marshall의 스피커들이 생각난다. Marshall 스피커도 여러 가지 라인업으로 나뉘어있었다. 기타로도 둘이 양대 산맥으로 경합하듯 맞서더니, 이어폰에 이어 이제는 스피커까지. 어쨌든 기쁘다. 멋진 두 브랜드가 들려주는 음악을 마음껏 들을 수 있어서.       Fender MONTEREY 일단 디자인부터 감상하고 오자.     거대하다. 기타 앰프 같다. 그리고 묵직하다. 6kg가 넘는다. 전면 그릴을 덮은 직물 재질과 구석에서 번쩍이는 Fender 로고의 하모니가 감동적이다. 빈티지와 클래식함의 정점.       게다가 아날로그의 멋이 줄줄 흐르는, 클래식한 스위치와 노브들을 보라. 아직 전원을 켜지도 않았는데 이미 나를 축축이 젖게 한다. 동해안 파도에 흠뻑 옷이 젖듯, 감동에. 전원을 켜면 Fender 특유의 기타톤으로 간단한 효과음이 연주된다. 이 효과음을 듣는 순간 이미 게임 끝.       배터리는 없다. AC 전원으로 연결해야 한다. 실내에서 주로 써야 한다는 뜻이겠지. 하지만 아파트나 공동 주택에서 음악에 취해 볼륨을 올렸다간 그 즉시 각종 신고와 민원에 시달릴 수 있겠다. 출력이 무려 120W나 되니까. 볼륨을 반도 올리지 않았는데 쩌렁쩌렁하다. 매장이나 파티장 같은 장소에 갖다 놓는다면 최고일 듯.       앞으로만 쭉쭉 쫙쫙 뻗어나가는 소리의 발산은 약간 아쉽기도 하다. 스피커 뒤로 가면 음악이 살짝 묻히는 느낌이 든다. 요즘 360도 무지향성 스피커들도 많이 출시되고 있는 상황이라 대비가 되는 느낌이지만, 그래도 이 정도의 아쉬움은 Fender의 감성과 빵빵한 출력, 디자인으로 충분히 상쇄되고도 남는다.       Marshall의 스피커도 오래 전에 들어봤었다. Fender의 스피커를 주로 들었던 요즘에 와서 생각해보면, 음질적으로 큰 차이를 구분해 내진 못하겠다고 솔직히 고백한다. 그저 두 브랜드의 제품들 모두 엄청난 출력을 들려줬었고, 웅장한 저음을 비롯해 마치 4D 영화관에서 관람하는 액션 영화처럼 박진감이 넘치는...
more
아름다운 책상을 위하여 – Pallo Woody 리뷰
하루의 3분의 1을 함께 하는 책상. 이곳은 무엇보다 자신을 위한 공간이 되어야 하고 편안해야 한다. 모니터 받침대는 모니터를 높여 목을 편안하게 해주고, 정갈한 수납공간의 역할도 한다. 하지만 정작 시중의 모니터 받침대는 성능도 디자인도 다 비슷하다. 그래서 예쁘고 유용한 모니터 받침대를 가져왔다. Pallo Woody 시리즈다. 기본형인 Woody Starter, 스마트폰 무선충전 기능이 담긴 Woody Wireless Charger, 그리고 각종 USB 단자가 마련되어 있는 Woody Fast Charging Hub로 총 3가지나 있다.     Woody Starter 모니터 받침대가 예쁘면 얼마나 예쁘다고. 모니터 받침대에 대해 회의적인 생각을 하고 있었지만, Woody Starter는 보는 순간 정말 깔끔하고 화사하다 느꼈다. 중심부에는 밝은색의 나무 합판이 있고, 양 끝으로 하얀 프레임이 더해졌다. 모든 모서리는 둥글둥글해 느낌이 편안하다.     양쪽 프레임에는 펜을 거치할 수 있는 오목한 공간이 있어 실용성을 더했다. 크기는 모나미 볼펜 세 자루를 놓을 수 있는 정도다. 프레임과 한 덩어리인 다리는 바깥으로 뻗었다. 안정감 있는 모양새지만, 책상이 좁거나 모니터 받침대 두 개를 이어서 쓸 생각이라면 다소 거슬릴 수도 있을 것 같다.   전체적으로 둥글둥글 부드러운 모서리에 깔끔한 디자인이, 마치 애플 제품과 비슷한 인상을 준다. 이 시대의 디자인 아이콘이라 불리는 애플 디자인과 닮았으니 이 정도면 예쁜 모니터 받침대라고 볼 만하다.     Woody Starter는 가로 563mm, 세로 200mm로 일반 모니터 받침대치곤 세로가 좁다. 받침이 큰 모니터를 올려둔다면 바깥으로 튀어나올 것 같다. Woody Starter에 올려놓기 가장 좋은 제품은 아이맥이다. 아이맥을 위해 만든 듯 아이맥을 올려두었을 때 딱 알맞은 크기다.   스탠드의 높이는 57mm. 일반적인 키보드는 잘 넣어 놓을 수 있지만, 기계식 키보드 중에서도 특히나 두꺼운 제품은 넣기 힘들다. 가장 기분 좋게 잘 들어가는 건 슬림한 애플 키보드다. 아무리 생각해도 제품의 디자이너는 애플의 팬인 것 같다.   하지만 그런 Woody Starter도 함께 쓸 수 없는 애플 제품이 있다. Woody Starter에 올릴 수 있는 제품의 권장 무게는 9kg까지다. 때문에 9.44kg인 27인치 아이맥을 올려두기엔 아슬아슬하다. 보통 모니터 받침대의 권장되는 하중이 10~15kg인 것을 생각하면 다소 약한 편이다.   Woody Starter의 소재 탓은 아닌 것 같다. Woody Starter에 쓰인 합판은 선반을 만들기에 적합한 단풍나무 소재의 고밀도 합판이다. 프레임은 캐리어에 많이 쓰이는 소재인 ABS로...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