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에 돈을 받지 않는 이유

얼리어답터의 모든 리뷰는 비용을 받지 않고 진행하고 있습니다. 돈이 많냐구요? 배가 불렀냐구요? 아닙니다. 세상의 빛을 본 소중한 제품들에 대한 이야기를 더 솔직하고 더 재미있게 들려드리기 위한 것입니다. 그 누구도 간섭할 수 없는 얼리어답터만의 리뷰. 독자적인 시선과 위트로 제품을 더 멋지게, 냉철하게, 흥미롭게 이야기합니다.

 

얼리어답터의 끈끈한 파트너십

얼리어답터만의 솔직한 이야기를 토대로 이미 올레 액세서리샵, 와디즈, 더가젯 등 여러 파트너사와 함께 흥미로운 일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독자에게 재미와 알찬 구매 정보까지 전해줄 수 있는 네이티브 애드의 형태로 스폰서 콘텐츠를 제작하거나 게재하고, 멋진 제품을 합리적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리뷰와 함께 소개합니다.

 

early_adopter_announcement

얼리어답터의 카테고리. 너와 나의 연결 고리.

얼리어답터는 삶에 꼭 필요한 것들만을 다루진 않습니다. 없어도 그만이지만 있으면 인생이 조금 더 윤택해지고 즐거워질 수 있는 모든 아이템을 재미있게 이야기합니다.

라이프스타일 : 생활 속에서 접할 수 있는 모든 흥미로운 것들을 살피고, 써보고, 소개합니다.
스마트디바이스 : 황홀한 테크 가젯들을 얼리어답터만의 시각으로 살펴봅니다.
비즈니스 : IT 업계의 움직임을 궁금해하고 함께 이야기합니다.
얼리 리뷰 : 생활을 윤택하게 만드는 모든 아이템들을 직접 사용해 보고 그 경험을 무엇보다 생생하게 전달합니다.
얼리 이슈 : 샤오미, 윈도10, 스마트워치와 같은 뜨거운 소재들을 모아서 관찰합니다.
BUY NOW(얼리 쇼핑) : 얼리어답터가 다루는 제품들 중에서 지름신을 바로 영접할 수 있는 링크가 준비된 코너입니다.
얼리 실험실 : 직접 사고, 만들고, 체험하고, 생각해보는 얼리어답터 에디터들의 무궁무진한 움직임을 담았습니다. 실험은 계속됩니다.

 

당신에게 ‘얼리어답터’란? 무한한 가능성을 제시합니다.

얼리어답터 페이스북을 통해 많은 분들께 여쭤봤습니다. 여러분들에게 얼리어답터란 무엇인가요? 얼리어답터를 어떻게 생각하고 계실까요?

 

 

 

얼리어답터는 [비밀무기]다.
나를 얼리어답터로 만들어주는 비.밀.무.기! (by 은애)
얼리어답터는 [포르노]다.
감상할 땐 즐겁고 흥분되지만 돌아서면 허탈함만 남는… (by 하승원)
얼리어답터는 [지름가이드]다.
참 살 게 많은 세상에서 어떤 걸 사야 하는지 콕 짚어 알려주는 얼리어답터 (by 세븐사인)
얼리어답터는 [계륵]이다.
쓸데 없지만 갖고 싶게 하는… (by 염경진)
얼리어답터는 [즐거움]이다.
아직 오지 않은 즐거움이라 더욱 기대되는 즐거움! (by 이경원)
얼리어답터는 [좋아요 유발자]다.
글 제목만 봐도 벌써 좋아요를 누르고 있는 나! (by 김승훈)
얼리어답터는 [자존심]이다.
얼리어답터에서 본 아이템들이 어느새 가방 속에서 나의 자존심을 높여주고 있다. (by 소준의)
얼리어답터는 [연결고리]다.
제품과 나의 연결고리! 제품과 본질의 연결고리! 제품과 아이디어의 연결고리! (by 정석원)

 

얼리어답터는 모든 사람들에게 무한한 가능성의 [     ]을 채울 수 있도록 더 솔직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들려드릴 것입니다.

characte

얼리어답터 Review

공기도 소리도 청아하게 – 클레어 S 리뷰
여기 공기청정기가 있다.   동글동글한 느낌이 귀여운 공기청정기, 클레어 S라고 한다. 동글동글하면서도 강력한 성능이 발군이란다.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인 인디고고에서도 성공적으로 투자를 받았다고 한다. 얼리어답터에서도 이미 소개한 바 있다. 귀여운 디자인, 강력한 기능, 사용자를 위한 다양한 편의 기능의 컴비네이션 덕분인 듯하다.   여기에 한 가지 더, 클레어(Clair)는 꽤 오래전부터 공기정화 필터를 직접 만들던 회사고, 이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브랜드의 신뢰도가 탄탄하기 때문이 아닐까 한다.   얼마나 괜찮은 친구인지 에디터 머리맡에 두고 살펴봤다. 클레어 S, 너는 누구니?   장점 - e2f 필터에서 나오는 강력한 공기청정 능력 - 블루투스 스피커 기능과 알림 기능 단점 - 상대적으로 아쉬운 출력 - 만듦새가 아쉬운 전용 앱     어디에 둬도 무난한 디자인 클레어 S를 감히 들여다봤다. 공기청정기라는데 어떻게 보면 공기청정기 같기도, 또 어떻게 보면 스피커 같기도 하다. 그리고 사실 둘다 틀린 말은 아니다. 클레어 S는 공기청정기에 블루투스 스피커가 합쳐진 도구다.     스피커와 공기청정기의 만남이라니. 전혀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조합이지만, 쓰다 보니 제법 괜찮은 만남이다.   우선 좀 더 생김새를 감상해보자. 자그마한 원통을 세워둔 모양. 어디 하나 모난 데 없는 디자인은 집안 어디에서도 자연스럽다. 침대 위에도,     머리맡에도 좋다. 무게도 크게 무겁지 않아 받침대 겸 손잡이를 들면 한 손으로도 쉽게 옮길 수 있다. 오직 클레어 S 본체와 전원 어댑터만 있으면 된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을 꼽자면, 이 전원 어댑터가 조금 더 길어도 좋았을 것 같다. 작은 크기와 스피커를 겸한다는 기능 때문에 방 안에서 이리저리 자주 들고 다니는데, 케이블이 좀 더 길었으면 할 때가 있다.     조금 더 욕심을 내자면 배터리를 담아내도 괜찮겠다 싶지만, 그러면 그만큼 휴대하기가 어려워지므로 이쯤에서 만족할 수밖에. 하지만, 케이블이 좀 더 길었으면 방 안에서 좀 더 자유자재로 쓸 수 있었을 테다.     스피커와 공기청정기의 조합이 꽤 자연스러운 디자인이다. 스피커와 공기청정기의 만남에서 오는 장점도 있다. 바로 지향성이다. 클레어 S는 뒷면의 공기를 흡입해, 필터로 걸러 전면으로 배출한다. 이는 스피커의 소리가 나오는 방향과 같다.   따라서 소리가 나오는 방향으로 공기청정기를 올려두면 이에 맞게 공기의 흐름을 조절할 수 있다. 아무래도 흡입하는 곳에 얼굴을 두는 것보다, 필터로 정화된 공기를 맞는 게 기분이 더 상쾌한 것은 당연한 일이다.     공기청정기를 켰다. 전원을 연결하고 위에 놓인 전원 버튼을 눌러 공기청정기를 켰다. 공기청정기는 총 3단계로 조절할...
more
둘보다는 셋, 셋보다는 넷 – 1MORE E1010 리뷰
원모어(1MORE)의 이어폰을 처음 만났을 때, 그 데면데면했던 느낌을 잊을 수 없다. 샤오미라는 분위기 메이커 친구에게 소개받은 모범생 같았다고 할까. 분명 좋은 능력을 갖고 있는 녀석이었지만 무언가 2% 부족한 매력에 딱히 자주 연락할 마음은 들지 않는 그런 느낌. 그랬던 녀석이 이리저리 변신을 시도하면서 내 마음을 두드리더니, 이번에는 초심으로 돌아와 더 멋진 스펙을 만들어서 의기양양하게 내 앞에 나타났다. 이름은 E1010.     원모어의 새 이어폰인 E1010은 쿼드 드라이버(Quad Driver)를 탑재했다. 드라이버 3개가 들어있던 지난 버전에 또 하나의 드라이버를 더해 4개가 들어간 제품이라는 뜻이다. 3개가 트리플, 4개라서 쿼드다. 드라이버는 이어폰에서 소리를 내는 파트다. 이 부분의 개수나 퀄리티에 따라서 음질은 확확 달라진다. 4개라니까 음질이 더 좋아졌겠지? 하는 막연한 기대감이 생긴다.     4개의 드라이버는 종류에 따라서 또 다시 나눠진다. 베이스의 풍성함을 맡는 다이나믹 드라이버(Dynamic Driver;DD) 1개, 그리고 고음을 세밀하고 깨끗하게 표현하는 밸런스드 아마추어(Balanced Armature;BA) 3개로 말이다. BA가 많이 들어갈수록 기술적으로도, 사운드 튜닝 측면으로도 만들기 어려워지는 게 보통이다. 그래서 이런 이어폰은 대체로 비싸다.   20만원선인 E1010도 일반적으로 생각했을 때 저렴한 이어폰은 아니다. 하지만 4개의 드라이버를 집어넣고 소리를 이렇게 멋지게 튜닝한 기술력을 생각하면 놀라울 정도다. 20만원대의 다른 이어폰을 이미 사용하고 있는 나에게는 굉장히 매력적이다. 이 녀석, 그 동안 정말 많이 노력했구나.     지금껏 들어봤던 1MORE의 이어폰 중에서는 가장 좋은 음질이라 말하고 싶다. 1MORE 특유의 살짝 도톰한 사운드 톤은 여전한 가운데, 베이스가 굉장히 명확하게 분리되어 들린다. 둥둥 울리면서도 다른 소리들을 잡아먹지 않고, 저기로 한 발짝 떨어져서 맛깔난 음악을 만들어준다. 저음이 풍성하면 음악을 듣는 맛이 살아나지만 조금만 심하게 웅웅거리면 거북하기만 한데, 다행히도 굉장히 깨끗하게 재생한다. MUSE의 'Hysteria'라는 곡을 예로 들면, 토할 것 같이 어지러운 베이스 라인을 가진 곡이지만 이펙터 사운드를 먹인 그 특유의 베이스 소리를 잘 살리면서도 부부부부 부부붕붕하는 멋진 울림을 들려준다.   그리고 3개의 BA드라이버 덕분인지 목소리와 심벌 등의 소리도 뾰족하고 맑게 다듬어준다. 생각나는 노래는 박혜경의 ‘Yesterday’. 겹겹이 쌓인 상큼한 어쿠스틱 기타와 박혜경의 깨끗한 가성으로 상쾌한 봄의 아침이 생각나는 이 노래의 매력을 완벽하게 살려준다. 이렇게 작은 부분도 미세하게 표현하는 특성 덕분에 모던 재즈 쿼텟의 연주와도 무척 잘 어울린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