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에 돈을 받지 않는 이유

얼리어답터의 모든 리뷰는 비용을 받지 않고 진행하고 있습니다. 돈이 많냐구요? 배가 불렀냐구요? 아닙니다. 세상의 빛을 본 소중한 제품들에 대한 이야기를 더 솔직하고 더 재미있게 들려드리기 위한 것입니다. 그 누구도 간섭할 수 없는 얼리어답터만의 리뷰. 독자적인 시선과 위트로 제품을 더 멋지게, 냉철하게, 흥미롭게 이야기합니다.

 

얼리어답터의 끈끈한 파트너십

얼리어답터만의 솔직한 이야기를 토대로 이미 올레 액세서리샵, 와디즈, 더가젯 등 여러 파트너사와 함께 흥미로운 일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독자에게 재미와 알찬 구매 정보까지 전해줄 수 있는 네이티브 애드의 형태로 스폰서 콘텐츠를 제작하거나 게재하고, 멋진 제품을 합리적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리뷰와 함께 소개합니다.

 

early_adopter_announcement

얼리어답터의 카테고리. 너와 나의 연결 고리.

얼리어답터는 삶에 꼭 필요한 것들만을 다루진 않습니다. 없어도 그만이지만 있으면 인생이 조금 더 윤택해지고 즐거워질 수 있는 모든 아이템을 재미있게 이야기합니다.

라이프스타일 : 생활 속에서 접할 수 있는 모든 흥미로운 것들을 살피고, 써보고, 소개합니다.
스마트디바이스 : 황홀한 테크 가젯들을 얼리어답터만의 시각으로 살펴봅니다.
비즈니스 : IT 업계의 움직임을 궁금해하고 함께 이야기합니다.
얼리 리뷰 : 생활을 윤택하게 만드는 모든 아이템들을 직접 사용해 보고 그 경험을 무엇보다 생생하게 전달합니다.
얼리 이슈 : 샤오미, 윈도10, 스마트워치와 같은 뜨거운 소재들을 모아서 관찰합니다.
BUY NOW(얼리 쇼핑) : 얼리어답터가 다루는 제품들 중에서 지름신을 바로 영접할 수 있는 링크가 준비된 코너입니다.
얼리 실험실 : 직접 사고, 만들고, 체험하고, 생각해보는 얼리어답터 에디터들의 무궁무진한 움직임을 담았습니다. 실험은 계속됩니다.

 

당신에게 ‘얼리어답터’란? 무한한 가능성을 제시합니다.

얼리어답터 페이스북을 통해 많은 분들께 여쭤봤습니다. 여러분들에게 얼리어답터란 무엇인가요? 얼리어답터를 어떻게 생각하고 계실까요?

 

 

 

얼리어답터는 [비밀무기]다.
나를 얼리어답터로 만들어주는 비.밀.무.기! (by 은애)
얼리어답터는 [포르노]다.
감상할 땐 즐겁고 흥분되지만 돌아서면 허탈함만 남는… (by 하승원)
얼리어답터는 [지름가이드]다.
참 살 게 많은 세상에서 어떤 걸 사야 하는지 콕 짚어 알려주는 얼리어답터 (by 세븐사인)
얼리어답터는 [계륵]이다.
쓸데 없지만 갖고 싶게 하는… (by 염경진)
얼리어답터는 [즐거움]이다.
아직 오지 않은 즐거움이라 더욱 기대되는 즐거움! (by 이경원)
얼리어답터는 [좋아요 유발자]다.
글 제목만 봐도 벌써 좋아요를 누르고 있는 나! (by 김승훈)
얼리어답터는 [자존심]이다.
얼리어답터에서 본 아이템들이 어느새 가방 속에서 나의 자존심을 높여주고 있다. (by 소준의)
얼리어답터는 [연결고리]다.
제품과 나의 연결고리! 제품과 본질의 연결고리! 제품과 아이디어의 연결고리! (by 정석원)

 

얼리어답터는 모든 사람들에게 무한한 가능성의 [     ]을 채울 수 있도록 더 솔직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들려드릴 것입니다.

characte

얼리어답터 Review

네가 없는 봄이 온다 – 에어비타 캡슐400 리뷰
봄이 온다. 너를 만난 봄이 온다. 그리고... 네가 없는 봄이 온다.   봄이다. 따사로운 햇살과 생명이 움트는 봄. 하지만 어느새 봄은 찬란한 생명의 계절보다는 희뿌연 미세먼지의 계절로 더 익숙한 계절이 됐다. 감수성이 메마른 것도, 삶이 팍팍해서도 아니다. 단지 예전보다 황사의 농도가 짙어졌고, 시기가 길어졌을 뿐이다.   영화 '인터스텔라'의 한 장면이 떠오른다. 희뿌연 하늘, 모래폭풍을 피해 집에 쫓기듯 들이닥친다. 아이들은 늘 숨을 몰아쉬고, 콜록거리며 모래를 뱉는다. 집이라는 공간이 숨조차 쉴 수 없는 공간으로 바뀌면서 인류는 멸망의 길을 걷는다.   매년 봄이 오면 갈수록 심해지는 황사와 미세먼지 때문에 이 숨 막히는 현실이 머지않았다는 느낌이 든다. 황사와 미세먼지를 만난 봄. 지긋지긋한 인연을 끊을 수는 없을까?     에어비타 캡슐400 적어도 실내에서라면 이 작은 공기청정기로 지긋지긋한 인연을 끊을 수 있겠다. 그 주인공은 작지만 강력한 공기청정기. 에어비타 캡슐400이다.   에어비타 캡슐400을 제작한 에어비타는 공기청정기를 전문으로 제조하는 곳이다. 국내 뿐만 아니라 세계에서 명성을 얻고 있는 곳으로, 이미 실내용으로 다양한 제품을 개발, 제작 및 판매하고 있다.   독특한 점은 대용량 공기청정기가 아닌, 실내용. 정확히는 방 하나, 차 내부 같은 작은 공간을 중심으로 하는 제품을 주로 제작한다는 점이다.     눈을 돌려 에어비타 캡슐400을 살펴보자. 에어비타 캡슐400은 위·아래 두 기둥이 붙어있는 모양이다. 전원 플러그가 있는 부분은 본체, 전원 플러그가 없는 부분은 공기 정화부다.   전혀 다른 역할을 하는 두 부분의 만남 같지만, 실상 비슷한 일을 한다. 공기 정화부는 주변 공기를 정화하고 음이온을 방출한다. 본체는 전원을 공급하고 모드를 바꾸는 기능을 하면서, 동시에 공기 정화부와 같은 음이온 방출구가 있어 음이온을 함께 방출한다.     이렇게 두 군데의 음이온 방출구를 통해 다량의 음이온을 방출하고, 이 과정을 통해 주변 공간을 쾌적하게 한다. 이렇게 방출하는 음이온은 공기 1cc당 음이온 400만개 이상이라고 한다.   음이온 400만개가 어떤 수치인지 감이 안 온다면, 숲속을 거닐 때 우리가 접하는 음이온이 약 3천개, 상쾌한 폭포에서 접하는 음이온이 5만개 정도라는 걸 떠올려보면 되겠다.     에어비타 캡슐400은 공기 정화, 유해물질 필터, 탈취, 항균, 항곰팡이 기능을 지원한다. 그리고 이 과정이 복잡하지도 않다. 공기 정화부와 본체를 단단히 연결하고 단순히 콘센트에 연결만 하면 된다.     플러그 위에 공기 정화부가 있어 부피를 많이 차지할 것 같으나 전원 플러그 부분이 좌우 45도씩 돌아가므로 생각보다...
more
기본에 충실하고 본질에 충실한 것 – 엘라고 USB-C 차징 멀티 허브 리뷰
어찌 보면 쓰던 맥북 에어가 고장 난 것은 당연한 일이었다. 휴대용을 빌미로 책상보다는 무릎 위에 놓인 적이 더 많았던 맥북. 4년을 넘게 들고 다니면서 이리 구르고 저리 구른 맥북. 그나마 보호한답시고 엉성한 파우치에 넣고 다녔지만, 겉에는 '영광의 상처'라 부르기에도 민망한 생채기, 찌그러짐 투성이었다.   때문에 현장에서 열 때마다 가쁜 숨을 몰아쉬는 맥북을 보면서 새롭게 나온 '뉴맥북'을 기대한 것 역시 자연스러운 순서였다. 그리고 찬란하게 등장한 뉴맥북을 보면서 새삼스레 감탄했다. 한쪽에 놓인 단 하나의 USB-C 단자를 보기 전까지는 말이다.   추가 모니터, 외장 하드, USB 메모리를 자주 쓰는 환경에선 뉴맥북을 도저히 쓸 수 없었다. 그러니 내년에 나올 다음 세대 뉴맥북은 분명히 개선될 거라며 자위할 수밖에. 그리고 이 기대는 2016년 2세대 뉴맥북이 나오면서 다시 한번 산산이 무너졌다. 이제는 대안이 필요할 때였다.     엘라고 USB-C 차징 멀티 허브는... 뉴맥북의 부족한 확장 단자를 채워줄 만한 괜찮은 대안이다. 뉴맥북이 처음 등장했을 때부터 다양한 허브가 나왔고, 이런 액세서리가 다 거기서 거기라는 이야기도 있었다. 그렇지만 이 많고 많은 액세서리 중 엘라고 USB-C 차징 멀티 허브를 선택한 데는 다 이유가 있다.     예쁘니까. 첫 번째는 디자인. 한 손에 쏙 들어올 정도로 작고 가벼운 허브는 다른 투박한 액세서리와 다르게 꽤 세련된 디자인을 갖추고 있다. 실제 크기는 27.5x84.2mm고 무게는 고작 25g에 불과하다. 마치 2015년형 이전의 유니바디 맥북을 보는 듯한 깔끔함과 미려한 선은 단순한 허브라고 보기 아까울 정도다.   알루미늄으로 된 엘라고 USB-C 차징 멀티 허브는 단단하면서도 매끄러운 느낌이 든다. 알루미늄 재질 때문에 오히려 뉴맥북 옆면에 생채기가 생기지 않을까 걱정이 될 정도다. 다른 액세서리와 파우치를 넣을 때도 가끔은 조심스러워진다.       엘라고 USB-C 차징 멀티 허브의 좁은 한 면에는 다양한 케이블 단자가 두루두루 있다. 그리고 이 단자가 서로 엉키지 않도록 배치한 점도 매력이다.     허브 본체와 뉴맥북 사이를 잇는 USB-C 단자가 짧은 건 사람에 따라 호불호가 갈릴 수도 있는 부분이다. 단자와 허브 본체 사이의 거리가 있어 이리저리 두고 쓴다면 이런 작은 허브는 매력적이지 않을 수도 있다.   하지만 반대로 이리저리 케이블이 늘어지는 게 싫다면, 뉴맥북에 필요할 때 연결하는 심플함을 추구한다면 엘라고 USB-C 차징 멀티 허브만큼 괜찮은 허브를 찾기가 어렵다. 애플이...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