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RE 바로가기

리뷰에 돈을 받지 않는 이유

얼리어답터의 모든 리뷰는 비용을 받지 않고 진행하고 있습니다. 돈이 많냐구요? 배가 불렀냐구요? 아닙니다. 세상의 빛을 본 소중한 제품들에 대한 이야기를 더 솔직하고 더 재미있게 들려드리기 위한 것입니다. 그 누구도 간섭할 수 없는 얼리어답터만의 리뷰. 독자적인 시선과 위트로 제품을 더 멋지게, 냉철하게, 흥미롭게 이야기합니다.

 

얼리어답터의 끈끈한 파트너십

얼리어답터만의 솔직한 이야기를 토대로 이미 올레 액세서리샵, 와디즈, 더가젯 등 여러 파트너사와 함께 흥미로운 일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독자에게 재미와 알찬 구매 정보까지 전해줄 수 있는 네이티브 애드의 형태로 스폰서 콘텐츠를 제작하거나 게재하고, 멋진 제품을 합리적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리뷰와 함께 소개합니다.

 

early_adopter_announcement

얼리어답터의 카테고리. 너와 나의 연결 고리.

얼리어답터는 삶에 꼭 필요한 것들만을 다루진 않습니다. 없어도 그만이지만 있으면 인생이 조금 더 윤택해지고 즐거워질 수 있는 모든 아이템을 재미있게 이야기합니다.

라이프스타일 : 생활 속에서 접할 수 있는 모든 흥미로운 것들을 살피고, 써보고, 소개합니다.
스마트디바이스 : 황홀한 테크 가젯들을 얼리어답터만의 시각으로 살펴봅니다.
비즈니스 : IT 업계의 움직임을 궁금해하고 함께 이야기합니다.
얼리 리뷰 : 생활을 윤택하게 만드는 모든 아이템들을 직접 사용해 보고 그 경험을 무엇보다 생생하게 전달합니다.
얼리 이슈 : 샤오미, 윈도10, 스마트워치와 같은 뜨거운 소재들을 모아서 관찰합니다.
BUY NOW(얼리 쇼핑) : 얼리어답터가 다루는 제품들 중에서 지름신을 바로 영접할 수 있는 링크가 준비된 코너입니다.
얼리 실험실 : 직접 사고, 만들고, 체험하고, 생각해보는 얼리어답터 에디터들의 무궁무진한 움직임을 담았습니다. 실험은 계속됩니다.

 

당신에게 ‘얼리어답터’란? 무한한 가능성을 제시합니다.

얼리어답터 페이스북을 통해 많은 분들께 여쭤봤습니다. 여러분들에게 얼리어답터란 무엇인가요? 얼리어답터를 어떻게 생각하고 계실까요?

 

 

 

얼리어답터는 [비밀무기]다.
나를 얼리어답터로 만들어주는 비.밀.무.기! (by 은애)
얼리어답터는 [포르노]다.
감상할 땐 즐겁고 흥분되지만 돌아서면 허탈함만 남는… (by 하승원)
얼리어답터는 [지름가이드]다.
참 살 게 많은 세상에서 어떤 걸 사야 하는지 콕 짚어 알려주는 얼리어답터 (by 세븐사인)
얼리어답터는 [계륵]이다.
쓸데 없지만 갖고 싶게 하는… (by 염경진)
얼리어답터는 [즐거움]이다.
아직 오지 않은 즐거움이라 더욱 기대되는 즐거움! (by 이경원)
얼리어답터는 [좋아요 유발자]다.
글 제목만 봐도 벌써 좋아요를 누르고 있는 나! (by 김승훈)
얼리어답터는 [자존심]이다.
얼리어답터에서 본 아이템들이 어느새 가방 속에서 나의 자존심을 높여주고 있다. (by 소준의)
얼리어답터는 [연결고리]다.
제품과 나의 연결고리! 제품과 본질의 연결고리! 제품과 아이디어의 연결고리! (by 정석원)

 

얼리어답터는 모든 사람들에게 무한한 가능성의 [     ]을 채울 수 있도록 더 솔직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들려드릴 것입니다.

characte

얼리어답터 Review

실패 없는 크라우드 펀딩을 위해, 얼리 펀딩 #05 모노폴드 CFO 알파 메신저 후기 편
우리의 생활을 더욱 새롭고 편하게 바꿔줄 멋진 아이디어를 응원하는 얼리어답터는 꾸준히 다양한 크라우드 펀딩에 참여하고 있는데요. 지난 5월, ‘얼리 펀딩 시즌2’로 펀딩에 참여했던 모노폴드 CFO 알파 메신저, 기억하시죠? 무더위가 시작되던 7월 초에 무사히 배송이 되어 약 한 달 정도의 시간이 흘렀습니다. 펀딩 초기부터 큰 기대를 해오셨던 얼리어답터 마케팅팀 부장님께선 모노폴드 CFO 알파 메신저를 어떻게 사용하고 계실까요?     직접 써보지 않으면 모르는 ‘경험의 소중함’ 사무실로 가방이 배송되고, 한동안 한쪽 어깨를 들고 멋지게 사무실로 들어서셨던 마케팅팀 부장님. 하지만, 근래 며칠 동안은 백팩을 메고 다니시는 모습이었는데요.     “안녕하세요 부장님! 모노폴드 CFO 알파 메신저는 잘 쓰고 계신가요? 어째서 요즘엔 백팩을…?” “아, 그게… 쓰다 보니 너무 무거워서… 어깨 건강을 위해서라도 가끔씩 백팩이랑 번갈아가며 메는 것이 좋겠더라고요…” “아……”   누구나 한 번쯤 그런 경험이 있죠. 인터넷 쇼핑몰의 어여쁜 모델의 모습에 반해 산 옷이 정작 내가 입으면 잘 맞지 않고 불편하거나, 꼭 필요할 것 같아 구입한 생활용품을 막상 사용해보니 번거롭고 불편해 집안 한구석에 처박아 두게 되는 경험 말입니다.     이처럼 직접 입어보거나 사용하는 등의 경험을 통하지 않고는 알 수 없는 것들이 있는데요. 아무리 남들 모두가 편하고 좋다 해도 나에겐 불편할 수 있습니다. 대부분의 크라우드 펀딩도 이런 인터넷 쇼핑의 특성과 흡사합니다. 아니, 오히려 더할 수도 있겠네요. 세상에 존재하지 않던 제품이 만들어지는 것이 대부분이니까요. 이번 부장님의 경우도 비슷한 사례라고 볼 수 있는데요. 모노폴드에서 크라우드 펀딩을 시작하며 내세운 큰 특징은 다음과 같았습니다.   - 15인치 노트북까지 수납할 수 있고, 가방을 이루는 모든 면에 넉넉한 수납공간이 있다. - 오염과 손상이 적고 내구성이 뛰어난 원단을 사용했으며 발수 기능을 더했다. - 어깨의 피로도를 최소화하기 위한 에어 메시 쿠션 스트랩 패드가 있다. - 바쁜 현대인들을 위한 퀵 패스 시스템을 도입했다. (교통카드 빨리 찍기)   그리고, 놀랍게도 위의 모든 내용은 전부 진짜였습니다.   손이 닿는 모든 것이 수납공간일 정도로 곳곳에 숨은 포켓들이 많았고 가방의 외부는 사방 모두 외부 충격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도록 두툼하게 처리되어 있었습니다.   고밀도 나일론과 합성피혁 등이 사용됐다는 내·외부 원단의 퀄리티도 상당히 뛰어났고 생활 방수 기능을 비롯해 디테일에 신경을 쓴 흔적들도 볼 수 있었죠.   어깨의 피로도를 최소화해준다는 어깨 패드도 푹신푹신하고 편해 보였습니다.   쉽고 빠르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more
엑스 3개 말고 동그라미 3개 줄게 ― Jaybird X3 리뷰
음악과 운동 밖에 모르는 바보, 제이버드. 사실 제이버드의 X3는 출시된 지 시간이 좀 지나긴 했지만, 아직까지 꾸준한 사랑을 받는 블루투스 이어폰이다. 기본기에 충실하고 수수한 듯 강렬한 매력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 마치 나처럼. 죄송합니다.     기본적으로 X3는 액티브한 활동에 사용하도록 초점이 맞춰져 있다. 스포츠 특화 블루투스 이어폰이라는 소리다. 스포츠 이어폰의 기본기란 무엇인가. 미친 듯 뛰어다녀도 귀에서 절대 움직이지 않는 탄탄한 고정력은 기본, 누구나 귀에 꼭 맞춰 끼울 수 있도록 다양한 이어팁과 이어가이드가 들어있어야 하며, 땀이 주룩 주룩 흘러도 망가지지 않도록 생활 방수를 지원하고, 시끄러운 야외에서도 음악에 충분히 힘이 실리도록 풍부한 저음역 위주의 든든한 음색을 갖춰야 한다. X3는 이 모든 걸 갖추고 있다.   그런데 나는 운동을 안 하잖아? 안 될 거야 아마. 아니 어쨌든, 일상적으로 사용했을 때도 X3는 참 괜찮은 이어폰이다.     허나 가볍고 심플하게 만들겠다는 욕심이 과했던 모양이다. 보편적인 충전 단자 규격까지 갖다 버릴 정도로 가볍고 작고 슬림하게 만들어버렸다. 단자가 없고 전용 규격으로 만들어진 커넥터가 존재한다. 충전할 때는 전용 어댑터에 끼워야 한다. 나처럼 충전 강박증이 있는 사람에게 이런 처사는 너무 하다. 전용 충전기 그거, 손가락 하나 정도 밖에 되지 않는 작은 물건이지만 너무 챙기기 귀찮은 것. 그나마 배터리가 오래 가서 다행이다. 8시간 정도 재생할 수 있으니 보통의 하루를 보낼 때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 그저 나의 불안감이 문제다.     어쨌든 그거 말고는 대체로 마음에 든다. 귀에 쫀쫀하게 고정되는 피팅 능력은 최고다. 전체적으로 아주 가벼워서 목에서 케이블이 덜렁덜렁하는데, 그럴 때는?     셔츠 클립을 가운데에 끼워 고정하거나, 케이블 클립으로 케이블 길이를 줄여서 뒤통수에 딱 맞게 조절할 수도 있다.     참고로 이렇게 구성품이 풍성하다. 폼팁, 실리콘팁, 이어가이드, 2종류의 클립, 그리고 열고 닫는 맛이 쫀쫀하니 아주 일품인 파우치까지, 완벽.     음질은 시원한 미쿡의 맛, 미쿡 냄새라고 정의하고 싶다. 대용량 콜라와 XXXL 프렌치 프라이를 곁들인 5천 칼로리 햄버거 세트처럼 느끼한 저음이 처음부터 끝까지 귀와 뇌를 울려댄다. 제이버드 RUN에서 느꼈던 그런 느낌과도 상통한다. 브랜드 아이덴티티 하나는 확실하구나.   저음의 양이 많은 덕분에, 바깥을 돌아다닐 때는 외부 소음에 가려지지 않고 음악이 더 존재감을 발휘하긴 한다. 많아도 너무 많아서 그렇지.     개인적으로는 X3에 폼팁을 끼우는 걸...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