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Y NOW

  • 재미있는 제품을 좋아하는 당신은 얼리어답터. 지갑을 열기 좋아하는 당신은 진정한 얼리어답터.
  • 얼리어답터가 소개하는 신기한 아이템. 지금 바로 지를 수 있습니다.
자브라(Jabra)에 이런 헤드셋도 있었나요? – 자브라 Evolve 75 리뷰
최근 밖에서 헤드폰을 끼고 다니는데 조금씩 익숙해진 참이다. 헤드폰을 끼고 거울을 보면 아직도 흠칫흠칫 놀란다. 헤드폰에 가려 머리가 좀 작아 보이진 않을까 싶었으나, 커다란 헤드폰을 낀다고 해서 에디터 머리가 작아 보이기는커녕, 작은 따옴표처럼 사이에 낀 머리를 강조하는 느낌이 든다.   주변 소리를 깔끔하게 차단하는 노이즈 캔슬링이 미끼가 된 감이 있지만, 어쨌든 미끼에 훌륭히 넘어갔고 간혹 마주치는 다른 사람의 시선도 이제는 그럭저럭 넘어갈 수 있었다. 그리고 이제, 사운드 솔루션 전문 기업인 자브라에서 나온 무선 블루투스 '헤드셋', 자브라 이볼브 75(Jabra Evolve 75)가 눈앞에 있다.     '헤드폰'이 아닌 '헤드셋'이다. 다시 말해, 마이크가 달렸다. 한숨을 내쉬며 새로운 헤드셋을 머리에 꼈다.       업무용 헤드셋 한 번 생각해보자. 일상생활에서 헤드셋을 쓸 일이 얼마나 있을까? 기껏해야 떠오르는 게 지난 주말 치킨을 위해 팀원에게 지원을 요청했을 때 정도다. 게임이 아니고서야 요새 헤드셋을 쓸 일이 그리 흔치는 않다.   하지만 업무 현장으로 들어가면 이야기는 조금 다르다. 잦은 통화를 해야 하는 직군, 혹은 스카이프나 기타 플랫폼을 이용한 화상 회의, 통화가 필요한 직군엔 좋은 헤드셋이 업무 생산성을 가르는 중요한 도구가 된다. 그리고 자브라 이볼브 75는 이런 업무 담당자를 위한 헤드셋이다.     자브라 제품을 분류하면 이볼브 75 헤드셋은 '오피스 헤드셋'에 속한다. 그러니까 일상 생활에서 쓰기보다는 업무환경에 초점을 맞춘 제품이다. 통화할 때는 깨끗한 음질로 통화를, 그리고 통화를 하지 않을 때는 주위 소리를 막고 집중해서 일하고 싶다면 이 자브라 이볼브 75를 눈여겨보자.     편리한 착용감의 디자인 자브라 이볼브 75의 가장 큰 특징은 착용감이다. 기기의 성능, 음질과 같은 요소도 중요하지만, 하루 8시간 업무를 한다고 가정했을 때 착용하기 불편하다면 이 제품을 결코 좋게 평가할 순 없었을 것이다. 놀라운 점은 오버이어 방식이 아닌, 귀 위에 드라이버 유닛을 올리는 온이어 방식인데도 착용감이 뛰어나다는 점이다.     부드러우면서도 탄력적인 밴드, 그리고 푹신한 쿠션을 갖춘 유닛은 장시간 자브라 이볼브 75를 착용해도 피곤함을 느낄 수 없게 한다. 겉보기엔 전혀 그렇지 않아 보이나 써보면 확실히 다른 착용감을 느낄 수 있다.   버튼의 위치 또한 절묘하다. 버튼이 각각 어디 있는지 한번만 알아두면 쉽게 찾아 누를 수 있다. 음량 조절, 통화/재생, 음소거, ANC, 외부 소리 청취 모드까지 여러 버튼이 오밀조밀 뭉쳐있는데도 그렇다.     오른쪽...
more
스마트폰 케이스의 기준 – SEIDIO 갤럭시 노트8 케이스 리뷰
새로운 스마트폰을 손에 쥐면, 혹은 손에 쥐기도 전에 스마트폰 만큼이나 고민하는 게 있습니다. 바로 케이스인데요. 케이스를 선택할 때 고려하는 조건은 사용자마다 다르겠지만, 대체적으로 디자인과 충격 방지 능력, 그리고 플러스 알파가 되는 부가 기능 등을 꼽을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건너온 스마트폰 케이스, SEIDIO를 만났습니다. 많고 많은 케이스 중 SEIDIO는 스마트폰 케이스의 기준을 모두 갖춘 제품이라 할 수 있죠. 미국 출신 케이스의 경우 충격 방지 능력을 강조한 나머지 대체로 디자인이 지나치게 우락부락한데요. SEIDIO는 치밀한 설계로 충격 방지 능력과 함께 디자인을 간과하지 않았습니다. 또한 일상의 경험에서 비롯된 SEIDIO만의 특별한 부가 기능까지 갖추고 있죠.   SEIDIO 중에서 스테디 셀러인 서페이스(SURFACE)와 충격 방지 능력을 강화한 다일렉스(DILEX)를 손에 쥐어 봤습니다. 아이폰X 때문인지 생각만큼 신통치 않은 아이폰8과 아직 국내 출시 전인 아이폰X를 제외하고, 최근 가장 핫한 스마트폰이라 할 수 있는 삼성 갤럭시 노트8와 함께.     이중 구조의 SURFACE 먼저 서페이스입니다. 언뜻 단순해 보이는 모습이지만, 내부 사정은 결코 단순하지 않죠. 서페이스 디자인의 가장 큰 특징은 이중 구조. 내부는 유연한 TPU(열가소성 폴리우레탄) 재질이고, 외부는 단단한 PC(폴리카보네이트) 재질입니다. 여기에 표면을 소프트 터치 코팅으로 마감해 손에 닿는 느낌이 부드럽죠.   갤럭시 노트8과의 결합은 먼저 TPU 케이스를 입히고, PC 케이스를 위아래로 결합하면 됩니다. 일부 이중 구조로 된 스마트폰 케이스의 경우 외부 케이스가 지나치게 뻑뻑해서 결합도 힘들고 분리도 마찬가지로 힘든데요. 서페이스는 결합은 물론 분리 역시 수월합니다. 그렇다고 사용 중에 분리될 우려는 없습니다. 위아래 케이스가 작은 홈 하나로 걸려있을 뿐인데도 단단히 고정되거든요. SEIDIO의 치밀한 설계를 알 수 있는 부분입니다.     부드럽게 들어가는 DILEX 다일렉스는 서페이스와 달리 이중 구조는 아닙니다. 물론 서페이스와 동일하게 내부는 TPU 재질이고, 외부는 PC 재질, 표면은 소프트 터치 코팅으로 마감했습니다.   다일렉스는 내부 케이스와 외부 케이스가 결합된 상태입니다. 물론 억지로 분리할 수 있는데요. 그럴 필요는 없습니다. 일반적인 스마트폰 케이스처럼 갤럭시 노트8를 밀어 넣기만 하면 수월하게 결합되기 때문이죠. 위쪽과 양 옆은 단단한 PC 재질이 덧대어져 있고, 아래쪽만 TPU 재질만으로 되어 있는데요. 혹시 고정이 느슨해지지는 않을까 우려할 필요는 없습니다. SEIDIO가 그렇게 만만하게 설계하지 않았으니까요.     불과 2mm 차이 모서리가 튀어나온 다일렉스도 그렇지만, 서페이스만 봐도 왠지 크게 느껴집니다. 하지만...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