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Y NOW

  • 재미있는 제품을 좋아하는 당신은 얼리어답터. 지갑을 열기 좋아하는 당신은 진정한 얼리어답터.
  • 얼리어답터가 소개하는 신기한 아이템. 지금 바로 지를 수 있습니다.
선에서도 소음에서도 자유롭게, 소니 무선 노이즈 캔슬링 헤드셋 1000X 시리즈
바로 어제 MDR-1000X를 소개하며 후속작 출시 소식이 있음을 알렸다. 그리고 오늘, 소니코리아에서는 기자간담회를 열고 업계 최고 수준의 노이즈 캔슬링 성능을 탑재한 헤드셋 1000X 시리즈 3종 출시 소식을 알렸다.     이번에 출시한 제품은 지난 IFA 2017에서 선보인 제품으로 완전 무선 이어폰인 WF-1000X, 무석 넥밴드 이어폰 WI-1000X, 무선 헤드폰 WH-1000XM2의 3종이다.     스피커의 공간 제약을 극복하면서 음향을 최소한으로 타협한 리시버가 헤드폰이다. 소니는 과거 워크맨을 통해 아웃도어에서도 자신만의 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고, 노이즈 캔슬링 성능으로 '고요하게', 더 뛰어난 드라이버로 '고해상도'를, 무선 기술로 '선이 없는'이란 가치를 부여했다. 그리고 이를 극한으로 끌어올린 제품이 MDR-1000X 헤드폰이다.   아웃도어에서도 무선으로, 고요하게, 고해상도 음악을 감상할 수 있던 MDR-1000X는 무선 헤드폰 시장에서 소니의 점유율을 대폭 끌어올린 1등 공신이었다.   이번 1000X 시리즈는 업계 최고의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갖춘 무선 헤드폰 MDR-1000X의 큰 성공을 발판으로 노이즈 캔슬링 제품의 외연을 넓힌 제품이라고 한다.     스마트 리스닝 이번 소니 1000X 시리즈에 담긴 가장 큰 특징은 '스마트 리스닝(Smart Listening)' 기능이다. 리시버의 다양한 기능을 스마트폰 앱을 통해 설정할 수 있는 기능으로, 올 초 소니는 이미 헤드폰 커넥트(Headphone Connect)라는 앱을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에 출시한 바 있다.   헤드폰 커넥트 앱을 통해 이용자는 소니 1000X 시리즈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다. 첫 번째로 조절할 수 있는 기능은 적응형 사운드 제어(Adaptive Sound Control). 이 기능을 활용하면 헤드폰 커낵트 앱은 스마트폰의 GPS와 가속계를 통해 현재 정지상태인지, 걷는지, 뛰는지, 혹은 차량을 이용해 이동 중인지를 확인한다. 그리고 이 데이터를 헤드셋에 전달에 이에 맞는 노이즈 캔슬링 정도를 지정할 수 있다.     그래서 걷는 중에는 음악과 주변 소리를 모두 들을 수 있도록 한다면, 차량 이동 중에는 음악 소리만, 정지상태일 때는 음악과 목소리만 듣도록 하는 등 노이즈 캔슬링 모드를 조절할 수 있다.   전작에선 앰비언트 사운드(Ambient Sound)로 대표되던 기능에 자동화를 더한 것으로, 노이즈 캔슬링을 강화하는 데만 신경 쓰던 과거와 달리 주변 상황에 알맞은 노이즈 캔슬링을 제공하는 데 목적을 뒀다고 한다.   두 번째는 노이즈 캔슬링 최적화. 전작에서 센스 엔진을 통해 헤드폰 노이즈 캔슬링 정도를 최적화했다면, 이번에는 여기에 대기압 최적화 옵션을 더했다. WI-1000X와 WH-1000XM2에 대기압을 분석할 수 있는 센서를 탑재해...
more
락 윌 네버 다이 – Fender FXA9 리뷰
펜더가 출시했던 커다란 스피커 2가지의 감동이 채 가시지도 않았는데, 이번에는 새로운 이어폰들이 나타났다. 그 중에서도 이번에 들어봤던 이어폰인 FXA9 Pro In-Ear Monitors는 펜더의 이어폰 라인업 중에서 최상위급인 플래그십 제품이다. 가격은 140만원대. 내가 만져봤던 이어폰 중에서 가장 비싸다.     디자인 작년에 선보였던 펜더 DXA1, 그리고 FXA 시리즈와 같은 DNA가 느껴지는 생김새다. 하우징의 크기는 아주 크다. 펄 화이트의 고급스러움과 속이 비치는 투명함이 개성적이다. 디자인은 아주 멋지다!   그리고 하우징은 3D 프린팅 기술로 만들어졌는데 수천 가지의 귀 모양을 스캔하고 어떤 귀에나 잘 맞게 하기 위해 개발했다고 한다. 나처럼 귀가 작은 편이라면 심할 정도로 꽉 차오르는 피트감에 이물감, 불편함까지 느껴질 수도 있겠다. 귀에는 착 고정되었지만 음악을 오래 듣기에는 하우징이 커서 귀가 좀 아팠다.       6개의 BA 사실 크기가 큼직한 이유는 BA(밸런스드 아마추어)가 유닛 한 쪽에 6개나 들어있기 때문이다. 펜더의 플래그십 제품인 이유도 역시 이 때문이다. 단순히 BA가 많을수록 음질이 좋은 건 아니지만, 튜닝이 까다로워 정교한 기술력이 필요하므로 고음질을 기대할 수 있다. 이어폰 업체들은 자신들의 상위급 라인업 제품에 BA를 많이 넣어 기술력을 자랑하거나 상징적인 제품으로서 출시하기도 한다. 예를 들면 슈어의 SE846(BA 4개), 오디오 테크니카의 ATH-LS400is(BA 4개) 같은 모델들이 있겠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브랜드인 오디오플라이의 AF1120(BA 6개)도 있다. 펜더 FXA9도 이러한 느낌이다. 펜더가 만든 그들의 최고 이어폰. 기대감이 생기고 가치가 올라가는 것 같다.     케이블 케이블 재질은 패브릭만이 고급스럽다 생각했었는데, FXA9의 은도금 투명 케이블을 보니 그것도 좋았다. 그리고 먼지를 빨아들이는 건가 싶을 정도의 점성까지 느껴지는 끈적한 이어팁. 한 번 귀에 꽂기는 힘들지만 제대로만 꽂으면 아무리 미친척 머리를 흔들어도 절대 안 빠진다. 차음성도 좋아서 외부 소리도 무척 잘 막아준다. 귓바퀴 밖에 걸치는 오버이어 형태라 터치 노이즈 같은 건 없다시피 한다. 안경을 착용하지만, 개인적으로 이런 오버이어 형태의 이어폰을 좋아한다. 귀에서 잘 빠지지 않으니까. 다만 보관 중인 이어폰을 꺼낼 때 상당히 거치적거리는 건 어쩔 수 없다.   유닛과 분리되는 MMCXi 커넥터를 가진 점도 마음에 든다. 범용적인 MMCX는 아니지만 어쨌든 케이블 교체에 조금이나마 더 자유로울 수 있으니까. 커넥터와 플러그는 24K 금으로 도금되어 있어서 음의 왜곡을 최소화한다. 플러그는 3극. 버튼 달린 리모컨이나 마이크 따위...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