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을 좀 아는 사람에게 – 펜더 블루투스 스피커 2종 리뷰

음악을 좀 안다면, 이 브랜드를 모를 수가 없다. 바로 ‘펜더(Fender)’. 제프백, 에릭 클랩튼, 반 헤일런… 그리고 우리나라 록의 대부 신중현까지, Fender 기타를 쓰는 뮤지션들의 음악을 좋아한다면 펜더의 매력을 잘 알 것이다. 카랑카랑한 생톤, 들을수록 흠뻑 빠지게 되는 그 매력적인 사운드. 그런 Fender의 블루투스 스피커가 나왔다. 소식으로만 접했던 그 실물을 직접 만나보니 역시나 기대 이상이었다. 한 때는 5가지의 이어폰을 내놓고 나를 비롯한 음악 마니아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더니, 이번에는 작정하고 흔드는구나.       무려 2가지다. 큼지막한 기타 앰프처럼 생긴 MONTEREY와 작고 아담한 NEWPORT. 왠지 어디선가 많이 본듯한 이 느낌. 맞다, 바로 Marshall의 스피커들이 생각난다. Marshall 스피커도 여러 가지 라인업으로 나뉘어있었다. 기타로도 둘이 양대 산맥으로 경합하듯 맞서더니, 이어폰에 이어 이제는 스피커까지. 어쨌든 기쁘다. 멋진 두 브랜드가 들려주는 음악을 마음껏 들을 수 있어서.       Fender MONTEREY 일단 디자인부터 감상하고 오자.     거대하다. 기타 앰프 같다. 그리고 묵직하다. 6kg가 넘는다. 전면 그릴을 덮은 직물 재질과 구석에서 번쩍이는 Fender 로고의 하모니가 감동적이다. 빈티지와 클래식함의 정점.       게다가 아날로그의 멋이 줄줄 흐르는, 클래식한 스위치와 노브들을 보라. 아직 전원을 켜지도 않았는데 이미 나를 축축이 젖게 한다. 동해안 파도에 흠뻑 옷이 젖듯, 감동에. 전원을 켜면 Fender 특유의 기타톤으로 간단한 효과음이 연주된다. 이 효과음을 듣는 순간 이미 게임 끝.       배터리는 없다. AC 전원으로 연결해야 한다. 실내에서 주로 써야 한다는 뜻이겠지. 하지만 아파트나 공동 주택에서 음악에 취해 볼륨을 올렸다간 그 즉시...

8월 3주차 Weekly 얼리어답터

가을과 여름이 뒤섞여 있는 한 주였습니다. 불과 지난주까지만 해도 가을이 올까 싶었는데, 윗동네는 불쑥 가을, 아랫동네는 여전히 여름이네요. 여름과 가을의 경계선에서, 8월 3주차 Weekly 얼리어답터입니다.     1. BookBook Vol. 2 노트북 케이스   노트북을 품은 노트북. 노트북인 듯, 노트북 아닌, 노트북 같은 노트북 케이스입니다.   > http://www.earlyadopter.co.kr/98168     2. 브롬톤 전기 자전거   접이식 자전거의 상징, 브롬톤이 전기 자전거로 변신했습니다.새로워졌지만 브롬톤의 감성은 여전합니다. 똑같이 접히기도 하죠.   > http://www.earlyadopter.co.kr/98178     3. 닌텐도 스위치 컨트롤러   예전 오락실에서는 잘 됐는데 지금 아도겐이 잘 나가지 않으면 지금 손에 쥐고 있는 장비 때문일지도 모릅니다.   > http://www.earlyadopter.co.kr/98190     4. 슈프림 2017 F/W 컬렉션   슈프림이 2017 F/W 컬렉션을 선보였습니다. ‘대체 왜?’스러운 아이템은 여전한데요. 그중 뜬금없는 콜라보 아이템입니다.   > http://www.earlyadopter.co.kr/98198     5. Fizzics WAYTAP 맥주 디스펜서   약간의 불편함과 번거로움이면 맥주가 더욱 맛있어집니다. 하루, 적어도 저녁 시간이 더욱 풍요로워지죠.   > http://www.earlyadopter.co.kr/98030     6. Dearear BUOYANT/JOYOUS 블루투스 이어폰   ‘예뻐요?’ ‘네, 예쁘네요. 그 이어폰…’ 예쁘면 착합니다. 그렇습니다.   > http://www.earlyadopter.co.kr/97298     7. KOIZUMI 남성 트리머   정글을 방불케 하는 팔다리, 비죽 솟아난 코털, 지저분하기 짝이 없는 수염, 그냥 내버려두지 말기를…   > http://www.earlyadopter.co.kr/98247     8. Pallo Woody 노트북 스탠드   모니터와 책상 사이에 있어야 할 것은 공기도 아니고, 먼지도 아니고, 과자 부스러기도 아닙니다. 바로 예쁘고 실용적인 모니터 받침대죠.   > http://www.earlyadopter.co.kr/97920     9. 블루투스 리시버 PLUB   내 귀에 딱 맞는 이어폰,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만들 수 있습니다. 그냥 꽂기만 하면 끝.   > http://www.earlyadopter.co.kr/98276     10. 멀티 오거나이저, 브런트 클립   엉켜있고, 섞여있고, 널려있고, 굴러다니는 모든 것들. 간단하게 붙이고, 잠그고, 고정할 수 있습니다.   > http://www.earlyadopter.co.kr/98303

내 여자의 귀에 끼워 주고 싶은 – Dearear BUOYANT, JOYOUS 리뷰

예쁘면 착하다(?) 말하기 조심스럽지만, 그런 농담이 있다. 예쁜 게 착한 거라고. 굳이 부정하고 싶진 않다. Dearear의 블루투스 이어폰을 보니 그런 생각이 더욱 확고해졌다. 이번에 들어본 제품은 Dearear의 블루투스 이어폰 2가지다. ‘BUOYANT’와 ‘JOYOUS’.       Dearear BUOYANT 처음에는 이름을 어떻게 읽어야 할지 10초 정도 고민했다. 답은 ‘디어이어 부얀트’. 눈에 들어온 첫인상은 꽤 깔끔하다. 모던한 느낌의 디자인이다. 컬러가 3개. 블랙, 골드, 그리고 로즈 골드. Dearear가 뉴질랜드 업체라 그런지 아름답고 깨끗한 자연이 있는 뉴질랜드의 이미지가 제품에 오버랩되는 듯하다.       유닛이 꽤 큼직하다. 배터리가 여기 들어있기 때문이다. 착용감이 나쁘진 않았지만, 껌딱지처럼 귓구멍에 착 달라붙는 그런 느낌은 아니다. 그래서인지 귓바퀴 안에 딱 고정할 수 있게 이어 가이드도 3쌍이 들어있다. 그걸 끼우면 귀에 훨씬 잘 고정된다. 이어폰으로 음악을 듣는 기본 자세는 편하게 잘 꽂는 것.       하얀 케이블에 분위기 짙은 핑크빛이 감도는 로즈 골드는 여성에게 잘 어울리지 않을까? 옆 자리 여직원에게 이어폰을 꽂아줬다. 잘 어울렸다. 여직원의 입가에 수줍은 미소가 맴돌았다. 이러지 마. 나 그렇게 쉬운 남자 아니야.       저음의 부웅-부웅하는 울림이 대단하다. 나처럼 락이나 메탈을 즐겨 듣는 저음 덕후라면 분명히 마음에 들 것이다. 저음 중심의 두툼한 톤이지만 보컬의 목소리와 심벌 소리도 심하게 묻히지 않는다. 그러고 보니 BUOYANT라는 단어가 ‘활황인, 자신감에 차 있는’ 정도의 뜻이다. 이제서야 이름의 진정한 뜻을 알았다. 액티브한 느낌의 박력 있는 음질, 그런 이미지라면. 블루투스 4.1에, 고음질 코덱인 AptX도 지원한다. 알고 들으니 더 좋다.       리모컨은...

혼술의 멋을 더하다 – 피직스 웨이탭 맥주 디스펜서 리뷰

오오! 나의 인생 나의 열정 오오! 지친 내 모습 오오! 그것은 인생~ 그것은 외로움!   하루의 일과를 마치고 집에 돌아오면 냉장고에서 차가운 맥주를 꺼낸다. 아무것도 신경 쓰지 않고 즐기는 시원한 맥주 한 잔은 고된 일상에 혹사한 몸을 식히고 가볍게 긴장을 풀어주는 혼자만의 의식 같은 일이다.   최근 퇴근 후 맥주를 즐길 벗이 생겼다. 맥주를 더 맛있게, 멋있게 즐길 수 있는 디스펜서. 피직스 웨이탭 맥주 디스펜서(Fizzics WAYTAP Beer Dispenser)가 그 주인공이다.     디자인을 즐긴다. 싼 맛에 저렴한 디스펜서를 산 적이 있었다. 단순하게 생긴 디스펜서는 캔맥주에서만 쓸 수 있었고, 어설픈 실력으론 맥주 거품만 한가득 담아낼 수밖에 없었다. 이래서야 맥주 디스펜서인지 맥주 거품기인지 알 수 없게 될 즈음 쓰는 걸 포기하고 보이지 않는 찬장 구석에 치웠다.   피직스 웨이탭 맥주 디스펜서는 적어도 디자인 하나만큼은 매력적이다. 어디에 올려놔도 마치 올려둔 그 장소를 모던한 느낌의 바로 변모시키는 위력을 갖췄다.     상단에는 뚜껑을 돌려 배터리를 넣을 수 있다. AA 건전지 4개를 넣으면 된다. 어떻게 넣어야 하는지 그림이 있으니 이에 맞게 건전지를 넣고 뚜껑을 거꾸로 돌려 닫으면 된다.     바로 앞에는 탭 레버와 노즐이 있다. 탭 레버는 앞으로 당기고, 뒤로 밀 수 있다. 건전지를 넣고 탭 레버를 움직이면 미세한 진동이 느껴진다. 손으로 감싸 쥐어도 될 정도로 넉넉한 길이와 안정감을 갖췄다. 탭 레버를 움직이는 느낌이 좋아 자꾸만 만져보고 싶다.     깔끔한 본체를 타고 내려오면 브랜드 이름인 피직스(FIZZICS) 문구와 잠금 해제 버튼이 있다. 이 버튼을...

브롬톤 최초의 전기 자전거 등장

접이식 자전거도 종류가 다양합니다. 그중 대표적인 접이식 자전거로 브롬톤을 꼽을 수 있죠. 달릴 때는 자전거 본연의 모습, 휴대하거나 보관할 때는 작게 접을 수 있는 게 브롬톤을 포함한 모든 접이식 자전거의 매력이죠.   최근 전기 자전거도 큰 인기를 누리고 있습니다. 배터리와 모터의 도움을 받아 큰 힘을 들이지 않고 달릴 수 있는 게 일반 자전거는 비할 수 없는 전기 자전거의 매력이죠.   이런 접이식 자전거와 전기 자전거가 만나면 어떨까요? 물론 기존에도 있기는 했지만 접이식 자전거의 상징, 브롬톤 전기 자전거는 처음입니다.   브롬톤이 최초로 선보인 전기 자전거의 이름은 솔직하게도 브롬톤 일렉트릭(Bromton Electric). 언뜻 보기에는 기존 브롬톤과 거의 차이가 없습니다. 앞바퀴 허브와 핸들바 부분의 가방을 제외하면 말이죠.   먼저 앞바퀴 허브에는 250W 모터가 탑재되어 있습니다. 주행 모드는 총 3단계를 지원합니다. 내장된 센서가 페달을 밟는 힘과 자전거의 속도 등을 측정해 알아서 모터를 구동해 줍니다. 물론 모터 작동을 끄고 브롬톤 원래의 모습으로도 달릴 수 있죠.   핸들바에 매달린 가방은 배터리입니다. 다른 전기 자전거와 차별된 부분이죠. 배터리를 분리하면 영락없는 기존 브롬톤이 됩니다. 배터리 충전 시간은 4~5시간, 급속 충전기를 사용하는 2시간 반이면 됩니다. 주행 거리는 40~80km, 최고 속도는 25km/h죠.   브롬톤 일렉트릭은 2단과 6단, 두 종류인데요. 무게는 각각 16.6kg, 17.3kg입니다. 배터리를 덜어내면 2.9kg 가벼워지긴 하나, 10kg 수준인 기존 브롬톤보다는 무겁습니다. 그래도 기존 브롬톤과 동일한 크기로 접을 수 있는 게 블롬톤 일렉트릭의 가장 큰 매력이겠죠.   브롬톤 일렉트릭의 가격은 옵션에 따라 2,595~2,755파운드(약...
에디터의 한미디
전기 자전거지만 여전한 브롬톤 감성

리뷰전체보기 >

RECOMMENDED전체보기 >

Earlyadopter HOT!전체보기 >

케이블로부터 자유로워지는 이어폰, PLUB
‘좋으니 사랑해서~ 사랑을 시작할 때~ 니가 얼마나 예쁜지 모르지~’   심금을 울리는 목소리가 이어폰을 타고 귓가를 촉촉히 적십니다. 한창 감성에 빠져 있다가 스마트폰이 손에서 미끄러져 이어폰이 툭- 하고 탈출하고 맙니다. 뜨뜻해지던 가슴 한 켠이 이내 찬 물 들이킨 듯 차가워지는 순간이죠. 이럴 때는 착용하는 순간 아재가 되는 모습을 감수하고서 라도 넥밴드 블루투스 이어폰을 사야 하나 싶어집니다.   그래서 BOUD는 쉽고 편하게, 동시에 쿨~하게 노래를 듣는 방법을 연구했습니다. 그 결과 PLUB이 탄생하게 되었죠. PLUB은 다른 블루투스 이어폰들과는 생김새부터 다릅니다.   PLUB은 유선 이어폰을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만들어주는 리시버입니다. 내 귀에 딱 알맞은 이어폰을 PLUB에 꽂아주기만 하면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변신합니다.   블루투스를 켜고 페어링을 해서 띠리링- 연결되기까지의 복잡한 과정은 모두 생략합니다. 그저 꽂기만 하면 자동으로 전원이 켜지며 블루투스에 연결되죠. 묵직했던 스마트폰 대신 있는 듯 없는 듯 작은 PLUB이 차지하니 복잡한 기능도, 거추장스럽던 무게도 훨씬 가벼워집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길다랗게 늘어진 선을 감당할 길이 없습니다. 그래서 생각해 낸 것이 바로 넥밴드입니다. 이어폰을 PLUB에 끼운 후 넥밴드에 장착하기만 하면 끝. 이마저 간단하죠.   연구에 따르면 음악을 들으면서 운동을 하게 되면 평소보다 더 높은 강도의 운동이 가능해지고, 지구력도 높아진다고 합니다. 턱까지 차오르는 숨소리를 신나는 음악이 숨겨주기 때문일까요? 거추장스러웠던 이어폰 선 때문에 음악을 들으며 운동하기가 힘들었던 분들께도 PLUB이 큰 도움이 되겠네요.   블루투스 이어폰을 한 번이라도 검색해 본 분들은 아실 거예요. 차마 다가가기 힘든 높은 장벽의 디자인들. BOUD는 이어폰 역시 패션의 일부라고 생각했습니다. 어떤 패션과도 잘 어울리도록 심플하고 미니멀한 디자인으로 제작해 부담스럽지 않습니다. 마음에 안정이 찾아오는 깔끔한 직사각형에 어느 색을 골라야 할지 결정에 에러가 올만큼 3가지 색상이 모두 예쁩니다.   2016 CES Innovation Award를 수상한 플렉스 캠 PIC의 뒤를 이어 BOUD가 선보이는, PLUB. 특히나 이어폰 젠더가 없어 고역을 겪고 계신 아이폰 7 유저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프로젝트 시작 8분만에 100%를 달성한 이어폰 리시버 PLUB은 지금 와디즈에서 펀딩을 진행 중입니다.
more
노트북을 진짜 노트북처럼 보이게 하는 방법
우리나라에 방문한 외국인이 문화충격을 받는 것 중 하나는 카페에서 테이블 위에 노트북이나 스마트폰, 지갑, 가방 등을 두고 자리를 비워도 멀쩡히 잘 있는 거라고 합니다. 외국에서 저랬다간 도난 당하기 십상이죠.   그래서인지 이런 노트북 케이스가 나오나 봅니다. 노트북을 진짜 노트북처럼 위장할 수 있는 케이스, BookBook Vol. 2입니다.   디테일한 디자인이 빈티지한 노트북입니다. 오래된 백과사전을 얇게 만들어 놓은 듯한 모습인데요. 가죽 재질을 사용해 더더욱 그렇게 보입니다. 지퍼 손잡이조차 책갈피처럼 보이죠.   내부에는 노트북을 보호하기 위해 부드러운 마이크로 화이버 재질을 사용했고, 충격 흡수를 위해 단단한 재질을 덧대었다고 합니다.   BookBook Vol. 2는 맥북 12인치, 13인치, 15인치 전용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공식 홈페이지 기준으로 79.99달러입니다.
more

최신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