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라고 하면 떠오르는 게 있다. 음향기기의 명가…보다도 요즘 먼저 떠오르는 분은 바로 ‘아이유’님이다. 아이유님께서 직접 착용하고 홍보하시는 1000X 시리즈는 소니의 사운드 기술에 블루투스를 얹고 노이즈 캔슬링 기능까지 더한, 궁극의 포터블 라인업이다.

 

 

또한 이 라인업은 3형제로 구성되어 있다. 완전 무선 이어폰인 WF-1000X, 넥밴드 형태의 이어폰인 WI-1000X, 그리고 헤드폰인 WH-1000X까지. 그 중에 나는 이 넥밴드에 가장 깊은 감동을 받았다. ‘소니는 역시 소니다!’라고 외치게끔 만들었을 정도. 얼리어답터 에디터가 런칭 행사를 다녀왔을 때 입에 침이 마르도록 극찬을 했었는데, 직접 보니 그 마음이 이해가 갔다.

 

 

디자인

WI-1000X는 넥밴드다. 목에 걸어야 한다. 개인적으로 넥밴드 디자인 자체에 그리 호감을 갖고 있지는 않다. 편하긴 하지만, 가뜩이나 패션에 문외한인 내가 이걸 끼우고 있으면 왠지 모르게 자신감이 더 사라진다고나 할까. 그래도 일단 목에 걸어본다. 생각만큼 좋지도 않지만, 생각보다 나쁘지도 않았다. 밴드의 굵기가 거의 일정한 편이고 투박하지 않았다. 목에 받쳐지는 부분도 폭신한 솜에 가죽으로 마감되어 있어서 고급스럽다. 저렴한 플라스틱이 몸에 닿는 그 기분 나쁜 느낌이 없다.

 

 

내가 생각했던 소니의 넥밴드형 이어폰들의 단점 중 하나는 이어폰 수납 공간이 없다는 것. 유닛이 덜렁덜렁 거리는 게 보기 좋지는 않았다. 다행히 WI-1000X는 밴드에 틈이 마련되어 있는데 여기에 이어폰 케이블을 꾹꾹 눌러 끼울 수 있다. 이럴 때면 LG의 톤플러스 제품이 그리워지기도 한다.

 

 

이렇게 덜렁덜렁했던 이어폰이…

 

 

이제는 이렇게 귀엽게 딸랑딸랑한다. 이걸 발전이라고 해야 할지 확신이 서진 않지만, 어쨌든 덜렁거렸던 전작들보다는 훨씬 낫다.

 

 

노이즈 캔슬링

노이즈 캔슬링은 이어폰 바깥에 달린 마이크로 외부의 소음을 빨아들이고 그에 대응하는 주파수를 쏴서 상쇄시키는 기능이다. 처음에는 그 특유의 먹먹하고 고요한 느낌에 적응이 더딜 수도 있겠으나, 시끌벅적한 길거리에서 마치 영화의 한 장면처럼 오직 음악 소리만이 들리는 경험을 해보면 얘기가 완전히 달라진다. 음악 몰입도를 200% 높이는 이 노이즈 캔슬링 기능이 없는 일반적인 이어폰들을 다시 써보면, 잡소리가 신경 쓰여서 음악 감상이 힘든 지경에 이를 수도 있다.

 

WI-1000X의 노이즈 캔슬링 성능은 그 어떤 이어폰이나 헤드폰과 견주어도 절대 뒤떨어지지 않는다. 마치 귀를 완전히 밀봉해 진공 상태를 만든 듯이 무서울 정도로 고요해진다. 물론 소음을 100% 지우는 건 아니지만, 지금까지의 노이즈 캔슬링 음향 제품들 상당수를 무릎 꿇릴 수 있을 것 같은 느낌.

 

 

밴드의 오른쪽 안에 위치한 이 버튼으로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켤 수 있다. 한 번 더 누르면 ‘Ambient Sound’ 모드로 변하면서, 차단됐던 주위의 소리를 시원하게 들려준다. 이어폰을 끼우지 않았을 때보다 훨씬 더 잘 들린다. 다른 사람과 잠시 대화할 때 혹은 외부에서 운동 시 위험하지 않도록 바깥 소리를 들어야 할 때 무척 유용하다. 모드 전환도 빠른 편이라 더블 클릭도 잘 인식해서 마음에 들었다.

 

 

앱 다운로드는 선택이 아닌 필수

노이즈 캔슬링 기능은 WI-1000X에서 버튼을 눌러 켜고 끌 수 있긴 하지만, 소니의 ‘Headphones Connect’앱을 다운로드 받으면 훨씬 더 많은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WI-1000X는 이 앱과 함께 해야 진정한 완전체가 된다. 부가 기능 수준이 아니라 이어폰을 200% 활용하기 때문에 선택이 아니고 필수다.

 

 

우선 노이즈 캔슬링의 강도를 설정할 수 있고, 움직이는 걸 파악해 그 환경에 맞는 최적의 상태로 외부 소음을 차단해준다. 가만히 자리에 앉아있으면 사람의 목소리 이외의 소음을 지워주고, 거리를 걸을 때에는 위험하지 않도록 자동차 소리까지 잘 들리게 해주며, 지하철이나 버스로 이동할 때는 가장 강력하게 소음을 억제해준다. 심지어 대기압을 분석할 수도 있다. 비행기 안에서 더 효과적인 소음 차단을 기대할 수 있다는 뜻. 이걸 끼우고 비행기를 타보진 않아서 확신할 수는 없지만, 뛰어난 기능임은 분명하다. 상황에 따라 쓱쓱 변하면서 잡소리를 지워주는 게 신기했다. 다만 나는 그냥 음악에만 완전히 집중하는 게 더 좋아서, 노이즈 캔슬링 레벨은 최대로 설정해놓고 주변 감지 기능은 잘 사용하지 않았다.

 

그 외에도 소니 특유의 저음 강화 기능인 ‘클리어 베이스’가 포함된 5밴드 이퀄라이저도 적용시킬 수 있고 서라운드 설정과 사운드 정위감도 세팅할 수 있다. 이어폰 하나로 마치 고음질 플레이어를 함께 산 것 같은 풍족한 행복감이 느껴진다.

 

 

음질

음질은 한 마디로 ‘시원하면서도 깊이 있는 풍성함’이다. 단단하면서도 울림이 있는 저음역에, 깨끗한 고음역대를 들려준다. 해상력도 뛰어나서 사운드가 뭉치는 현상도 느끼지 못했다. 개인적으로는 베이스가 박력 있게 진동하는 소리를 좋아해서, 앱을 통해 클리어 베이스를 5단계 이상으로 설정해놓고 들었는데 충분히 박진감 넘치면서도 다른 음역대의 소리를 가리지 않아 만족스러웠다.

 

WI-1000X에 탑재된 드라이버 유닛은 BA(밸런스트 아마추어)와 9mm DD(다이내믹 드라이버)다. 이 둘의 하이브리드 구성. 이것은 소니의 고급 이어폰 중 하나인 ‘XBA-N3AP’와 같다. 표현력이 뛰어난 게 기분 탓만은 아니었던 것이다.

 

참고로 블루투스 버전은 4.1이며, 지원하는 코덱은 AAC, AptX HD, AptX, LDAC 등 무선이라도 고음질을 충분히 느낄 수 있다.

 

 

기타 사용성

밴드 안쪽에 위치한 모든 버튼이 양각으로 되어 있다. 한두 번 더듬거리니 금방 익숙해질 수 있었다. 전원 조작이나 페어링, 노이즈 캔슬링 모드 변경 등 액션마다 적절히 흘러나오는 깔끔한 사운드 피드백도 디테일하다. 배터리도 든든한데, 노이즈 캔슬링을 켜놓고 다녀도 10시간 정도 연속으로 음악을 들을 수 있다. 체감 상으로는 8~9시간 정도.

 

 

총평

WI-1000X의 가격은 39만9천 원. 그리 만만하진 않다. 하지만 단순한 넥밴드 이어폰이 아니다. 무척 감동적인 노이즈 캔슬링 기능, 똑똑한 주변 상황 감지, 그리고 소니만의 고급 음향 기술이 잔뜩 들어있는 포터블 이어폰의 결정체라 말하고 싶다.

 

 

장점
– 상당한 수준의 노이즈 캔슬링 소음 차단 기능
– 박력과 깊이를 두루 갖춘 풍부한 음질
– 세련되진 않아도 투박하지 않은 디자인
단점
– 다소 애매한 케이블 수납 방식
소니스러운 디자인
가뿐한 착용감
넥밴드 편의성
극강의 노이즈 캔슬링
깊이 있고 다이내믹한 음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