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에 골전도 이어폰을 담은 모자를 소개한 적이 있습니다. 전에는 골전도 이어폰을 담은 선글라스도 있었죠. 골전도란 게 최신 기술은 아니지만 아직 널리 사용되지 않아 호기심을 자극하는 기술이기도 합니다.

 

새로운 아이템을 소개합니다. 이번에는 이어폰이라기 보다는 모토 타입의 블루투스 헤드셋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ORII라는 반지입니다.

 

사진을 보면 어떻게 사용하는 제품인지 짐작할 수 있을 것 같은데요. 맞습니다. ORII를 손가락에 끼우고 있으면 전화가 걸려왔을 때 손끝을 귀에 대기만 하면 됩니다. 골전도 이어폰처럼 소리를 들을 수 있습니다. 마이크도 내장되어 있어 소리도 전달할 수 있죠.

 

ORII는 전화를 걸고 받는 것 외에도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표면을 살짝 두드리거나 길게 누르면 애플 Siri나 구글 어시스턴트를 활용할 수도 있는데요. 제대로 작동하기만 하면 메시지를 주고 받거나 음성 녹음, 번역 등의 기능을 손끝에서 가능해집니다.

 

반지처럼 착용하는 웨어러블 기기인 만큼 내구성도 중요할 텐데요. ORII는 알루미늄 재질로 만들어졌습니다. 또한 IPX7 등급 방수을 지원해 일상에서 문제없이 착용할 수 있죠.

 

사용 시간은 1시간으로 짧은 편이지만 완전무선 이어폰 형식의 전용 충전기를 사용하면 최대 5회 충전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ORII는 현재 킥스타터에서 크라우드펀딩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손가락을 거쳐 귀까지 전달되는 게 얼마나 잘 들릴지, 얼마나 제대로 작동할 지 궁금한데요. 일단 한달 정도 남은 지금 목표액은 달성했습니다. 최소 펀딩 비용은 99달러, 배송은 2018년 2월로 예정되어 있습니다.

골전도 기술을 활용한 아이템이 계속해서 나올 것만 같은 기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