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디 루빈(Andy Rubin)은 안드로이드 창업자입니다. 구글에 인수된 이후, 구글 모바일 부문 수석 부사장으로 일하다가 지난 2015년에 퇴사했죠. 벌어놓은 돈으로 놀고 있던 건 아닙니다. 에센셜 프로덕트(Essential Products)라는 회사를 설립했죠.

 

드디어 첫 번째 제품이 공개됐습니다. 당연히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고요. 이름은 에센셜(Essential)입니다. 모델명은 PH-1이지만 에센셜폰이라 부르면 되겠죠.

 

과연 이름처럼 안드로이드폰에 꼭 필요한 필수적인(Essential) 요소들을 담아냈을까요? 안드로이드의 아버지가 생각한 안드로이드폰의 필수적인 요소는 무엇일까요? 에센셜폰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안드로이드폰다운 디자인

디자인은 무난합니다. 사실 스마트폰 디자인이 거기서 거기죠. 살짝 아이폰5가 떠오르기도 하는데요. 티타늄 프레임에 뒷면은 세라믹 재질, 디스플레이는 코닝 고릴라 글래스 5 강화유리가 적용되었습니다.

 

티타늄 프레임 덕분에 알루미늄을 사용한 다른 스마트폰, 대놓고 아이폰과 갤럭시에 비해 훨씬 충격에 강하다고 합니다. 앤디 루빈은 케이스는 필수 요소가 아니라고 생각하나 보네요.

 

크기는 141.5×71.1×7.8mm, 무게는 185g으로 갤럭시 S8보다 조금 크고, 조금 얇으며 조금 무겁습니다. 마음에 드는 건 통신사 추노 마크가 새겨지지 않는다는 겁니다. 게다가 회사나 모델 이름도 전혀 없죠.

 

 

안드로이드폰 이상의 디스플레이

디스플레이가 굉장히 독특합니다. 5.71인치인데 2560×1312 QHD 해상도로 19:10이라는 독특한 화면비를 보여줍니다.

 

독특한 건 화면비만이 아닙니다. 에센셜폰은 거의 앞면 전체를 디스플레이로 사용하고 있는데요. 얇은 베젤 덕분에 갤럭시 S8의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보다 더 인피니티스러워 보입니다.

 

전면 카메라 위치도 파격적입니다. 일반적으로 전면 카메라는 디스플레이 바깥쪽에 있지만 에센셜폰은 파격적으로 디스플레이 상에 있죠.

 

 

안드로이드폰과 차원이 다른 카메라

에센셜의 카메라 성능은 뛰어난 편입니다. 먼저 전면 카메라는 800만 화소로 조리개 값 f/2.2에 최대 4K 영상 촬영이 가능합니다.

 

후면 카메라는 1300만 화소인데 RGB와 모노, 두 가지 이미지 센서가 탑재되었습니다. 별도로 탑재된 모노 이미지 센서는 기존 이미지 센서보다 200% 더 많은 광량을 받아들일 수 있어 이미지의 컬러와 디테일을 풍부하게 만들어준다고 합니다. 또한 라이카 M 모노크롬처럼 흑백 사진 전용으로도 사용할 수 있죠. 조리개 값 f/1.85에 역시 4K 영상을 촬영할 수 있습니다.

 

 

안드로이드폰의 트렌드인 모듈형

에센셜폰에서 가장 눈에 띄는 점은 별도의 360도 카메라가 있다는 겁니다. 무선 충전기도 있죠. 360도 카메라나 무선 충전기나 그리 특별해 보이지는 않은데요. 모듈형으로 구성했다는 게 특징입니다.

 

에센셜폰 뒷면에 마그네틱 커넥터가 있는데요. 360도 카메라나 무선 충전기를 척하고 붙일 수 있습니다. 360도 카메라와 무선 충전기 모두 사용이 간편해질 듯 합니다. 앞으로 더 많은 모듈이 나온다면 좋겠네요.

 

360도 카메라도 대충 만들지 않았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작은 360도 카메라라고 하는데요. 35g의 가벼운 무게가 장점입니다. 물론 에센셜폰에 부탁해서 사용해야 하지만요. 앞뒤로 1200만 화소 렌즈를 탑재했고, 3840×1920 UHD 해상도의 360도 영상 촬영이 가능합니다.

 

 

안드로이드폰 수준의 사양

에센셜폰의 스펙은 최근 플래그십 스마트폰과 유사한 수준입니다. 퀄컴 스냅드래곤 835 프로세서와 4GB 램, 128GB 저장 공간, 3040mAh 배터리를 탑재했죠. 지문 인식 센서는 뒷면에 있는 것으로 확인됩니다.

 

이외에도 3.5mm 이어폰 잭은 빠졌습니다. USB 타입C 단자만 달려있는데요. 앤디 루빈도 안드로이드폰의 미래가 이렇게 될 거라고 생각하나 봅니다. 방수 지원 여부는 공개되지 않았네요.

 

 

에센셜폰은 블랙 문, 스텔라 그레이, 퓨어 화이트, 오션 뎁스 네 가지 컬러로 출시되며, 가격은 699달러입니다. 360 카메라는 50달러로 별도로 판매되죠. 출시일은 미정입니다. 과연 이름에 걸맞은 필수폰이 될 수 있을지 지켜봐야겠습니다.

스마트폰의 필수 요소는 거의 다 들어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