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에서 아웃도어 환경에서 쓸 수 있는 러기드 스마트폰, LG X 벤처(LG X Venture)를 출시한다.

 

 

LG X 벤처는 X 시리즈에 속하는 제품으로, X 시리즈는 LG 전자의 보급형 스마트폰 제품군을 일컫는 이름이다. X 시리즈의 특징이 강력한 성능 하나를 집약해 넣은 기능 특화라는 점을 고려하면 LG X 벤처는 아웃도어에도 견딜 수 있는 내구성이 특징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보급형 제품이니만큼 제품의 제원은 평범한 편이다. 크기는 154×75.8×9.29mm고 무게는 166.5g이다. 5.2인치 풀HD 인셀 터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고, 내부엔 퀄컴 스냅드래곤 435 프로세서와 2GB 램과 32GB 저장 공간을 갖췄다.

 

 

야외 활동에서 자유롭게 쓸 수 있도록 튼튼한 내구성을 갖췄다. 미국 국방부가 인정하는 군사 표준규격인 ‘밀리터리 스탠더드(Military Standard)’를 획득했다. 낙하 테스트, 저·고온 테스트 등 총 14개 테스트를 통과했다. 프리미엄 제품인 LG G6와 같은 기준을 통과한 것이다.

 

여기에 비산 방지 처리한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전면의 유리가 깨지더라도 유리 파편이 비산되지 않고 기능을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IP68 등급의 방진방수 기능을 갖춰 물에도 끄떡없으며, 일체형 4,100mAh 배터리를 갖춰 오랜 배터리 시간을 갖춘 점도 아웃도어용 특화 기능이라고 할 수 있다. 대용량 배터리는 48분 만에 50% 충전할 수 있는 퀵차지 2.0 기능도 갖췄다.

 

안드로이드 7.0 누가를 탑재한 LG X 벤처에는 LG전자에서 자체 개발한 ‘아웃도어 도구(Outdoor Essentials)’ 앱도 갖췄다. 이 앱은 야외 활동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앱이다.

 

 

LG X 벤처 측면에 퀵버튼(Quick Button)을 넣어 짧게 누르면 아웃도어 도구 앱을 실행하고, 길게 누르면 장갑 모드(Glove Mode)를 실행해 야외 활동 중 장갑을 벗지 않고도 스마트폰을 조작할 수 있도록 했다.

 

LG X 벤처는 오늘부터 북미를 시작으로 글로벌 출시를 이어간다. 가격은 30만원 초반대가 될 예정이다.

야외 활동이 잦은 분께 추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