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렌시아가(Balenciaga)에서 SS17 남성 런웨이 쇼에서 선보인 가방이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다른 이유보다 이케아 FRAKTA 장바구니를 닮았기 때문인데요.

 

먼저 발렌시아가 캐리 쇼퍼백입니다. 은은하게 광택이 나는 하늘색 양가죽 재질로 만들어졌습니다. 손잡이는 송아지 가죽이죠. 국내 판매 가격은 285만5,000원입니다.

 

다음은 이케아 FRAKTA 장바구니입니다. 역시 은은하게 광택이 나는 하늘색 폴리프로필렌 재질로 만들어졌습니다. 손잡이 역시 폴리프로필렌이죠. 판매 가격은 이케아 회원가 단돈 천원입니다.

 

물론 확실히 다른 가방이지만 너무나 닮았습니다. 양각 처리된 금색 로고가 없으면 한눈에 발렌시아가 가방인지 이케아 장바구니인지 헷갈릴 수 있죠.

 

발렌시아가 가방을 매고 나섰는데 순간 평소 이케아 장바구니를 휴대하는 사람처럼 보일 수 있습니다. 반대로 발렌시아가 가방 매고 장보러 가는 사람이 될 수도 있겠네요.

 

그런데 발렌시아가는 이런 쇼퍼백 스타일을 좋아하나 봅니다. 위 가방도 장바구니 느낌을 숨길 수 없네요. 이 가방은 2,550달러입니다.

이것이 패션입니다.
신언재
고르다 사다 쓰다 사이에 존재하는 쉼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