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문으로 현관문을 열고, 지문으로 노트북을 깨우고, 지문으로 스마트폰 잠금 해제를 하고. 영화 속에서 나오던 지문인식이 어느덧 가장 흔하게 사용되는 보안 장치가 되었습니다.

 

ⓒ engadget.com

이제는 신용카드를 긁을 때 지문인식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마스터카드에서 지문인식 센서가 내장된 신용카드를 선보였습니다.

 

ⓒ engadget.com

일단 외관은 기존 신용카드가 동일합니다. 우측 상단에 지문인식 센서가 달려있는데요. 두께도 동일한 수준이라고 합니다.

 

ⓒ engadget.com

계산할 때 리더기에 신용카드를 꽂고 자연스럽게 엄지 지문을 갖다 대면 결제가 진행됩니다. 다소 번거로울 수 있겠지만 신용카드를 분실하거나 도난 당했을 때는 무엇보다 효과적일 겁니다.

 

ⓒ engadget.com

신용카드의 지문인식 센서에는 최대 2개의 지문을 등록할 수 있다고 합니다. 물론 지문을 등록하기 위해서는 번거롭지만 은행이나 카드사를 방문해야겠죠.

 

ⓒ engadget.com

마스터카드가 선보인 지문인식 신용카드는 현재 남아프리카 요하네스버그에서 테스트 중이며 올해 말에 출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신용카드 발급비는 비싸질 겁니다.
신언재
고르다 사다 쓰다 사이에 존재하는 쉼표
얼리어답터 스토어
지금 바로 구매하실 수 있는 제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