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시도를 하는 LG전자의 톤플러스 시리즈에서 새로운 제품이 등장했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한 제품은 톤플러스 HBS-920. HBS-920의 특징은 ‘베이스 온·오프’ 기능을 탑재했다는 점이다.

 

 

베이스 온·오프 기능은 이어폰 유닛 옆에 달린 이어폰휠을 통해 켜고 끌 수 있다. 베이스 기능을 켜면 저음이 강화된다. 저음은 약 6데시벨(dB)까지 증가한다고 한다. 증가폭은 볼륨 2단계 수준이다. 다시 말하자면, 이어폰 휠을 돌리면 저음 부분만 볼륨을 두 단계 올릴 수 있다는 것이다.

 

LG전자는 이를 통해 강력한 저음과 깨끗한 고음을 모두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본적인 완성도도 갖췄다. 깨끗한 고음부를 위해 이어폰 내부에 플라스틱이 아닌 금속 소재 진동판을 탑재했다. 금속은 타 소재보다 깨끗한 음색을 재현할 수 있어 왜곡 없이 균형감 있고 자연스러운 고음을 전할 수 있다고 한다.

 

삼성전자의 하만 그룹 인수 소식후 하만카돈과 LG전자의 협업은 많은 사람의 걱정을 낳았다. 그러나 걱정과 달리 HBS-920에서도 여전히 하만카돈의 로고를 볼 수 있다. 다른 톤플러스 프리미엄 제품과 마찬가지로 HBS-920도 하만카돈 사운드 튜닝 기술을 채용했다고 한다.

 

 

얇은 두께를 갖춰 뛰어난 착용감을 자랑하고, 동시에 히든 이어팁 디자인을 채택해 이어폰을 감았을 때 커버 뒤에 이어폰 유닛을 보이지 않게 담을 수 있어 깔끔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톤플러스 HBS-920은 블랙, 실버, 로즈골드 3가지 색상으로 출시하며, 가격은 17만9천원으로 책정됐다.

휠을 돌리면 몸을 울리는 저음이 둥둥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