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최신식 애플워치에서 클래식을 추구할 수 있음을 온몸으로 보여줬던 엘라고 W3 스탠드에 이어, 아이폰에서도 클래식을 추구하는 케이스가 나왔다.

 

매킨토시의 향수를 온몸으로 자극하는 아이폰 케이스, 엘라고 M4스탠드다.

 

 

넓적해진 매킨토시

엘라고 M4 스탠드를 두고 하는 말이다. 엘라고 스탠드를 보면 버전마다 꽤 다른 모습을 보여주는데, M2 라인이 알루미늄 스탠드라면, M3는 거치대, 그리고 M4는 매킨토시 클래식의 모습을 갖췄다.

 

문제는 클래식 매킨토시를 찍어누른 모습이라는 것. 정사각형에 가까운 클래식 매킨토시와 달리 아이폰을 고정해야 한다는 이유로 엘라고 M4 스탠드는 아이폰 비율에 맞춰 다소 넓적한 모습을 갖추게 됐다.

 

 

클래식 매킨토시 이미지를 다시 한번 잘 보고 엘라고 M4 스탠드 모습을 보자. 아무리 봐도 양옆을 붙잡아 끌어당긴 모습이다. 클래식 매킨토시의 아름다운 자태를 기대했던 사람에게는 조금 아쉬울 수도 있겠다.

 

 

부드러운 실리콘 재질,

시간이 지나 살짝 변한 듯한 색까지 연출하는 스탠드 재질은 다시 봐도 놀라울 따름이다. 애플워치 W3 스탠드에서 느꼈던 그 감촉을 M4 스탠드에서도 오롯이 느낄 수 있다.

 

표면에는 SF(Soft Feeling) 코팅을 해 먼지가 쉽게 달라붙지 않고, 다른 재질에 이염도 없다고 한다. 또한 스탠드에 끼운 아이폰에 상처를 입히지도 않는다.

 

 

엘라고 M4 스탠드는 아이폰을 옆으로 끼워 넣을 수 있도록 설계했다. 세로로 끼워 넣을 수 있었던 애플워치 스탠드와는 대조되는 모습이다. 더 안정적으로 고정할 수 있지만, 그만큼 다시 빼기가 어렵다. 맞은편에 뺄 수 있는 홈이 마련돼 있으나, 빼기 어려운 것은 매한가지다.

 

 

옆으로 끼우면서 충전하는 모습도 조금은 이상하게 변했다. 케이블을 고정할 수 있는 홈은 있지만, 막상 충전하고 있으니 뭔가 아름다움이 훼손된 느낌이다.

 

 

예쁜데 불편하다.

쓰다 보면 이내 이런 생각이 든다. 끼우는 방식 때문인 듯하다. 첫 번째는 버튼 조절. 음량을 조절하거나 전원 버튼을 누르기 어렵다. 전자는 엘라고 M4 케이스 설계를 통해 해결한 문제라고 한다.

 

 

스탠드 안쪽에 구멍을 뚫어 음량 조절 버튼을 누를 수 있도록 설계한, 이른바 ‘볼륨조절 가능한 편리한 디자인’을 갖췄기 때문인데, 막상 스탠드를 쓰면서 음량을 조절하려고 스탠드를 뒤집어엎는 것을 두고 편리하다고 하기엔 어폐가 있다.

 

또한, 전원 버튼은 누를 수도 없다. 스탠드를 쓰면서 전원 버튼을 누를 일이 얼마나 있겠나 싶지만, 막상 누를 수 있고 없고의 차이는 크다. 누가 스탠드를 쓰면서 기능의 제약을 얻고 싶겠는가?

 

 

마지막으로 아직은 아이폰6/6S/7 모델만 지원하는데, 정작 이 모델은 가로 UI를 제대로 지원하지 않아 홈 화면에서는 고개를 90도로 꺾어가며 써야 한다는 문제가 있다.

 

 

이 이상은 욕심이 아닐까?

엘라고 M4 스탠드를 쓰다 보면 엘라고가 너무 욕심을 부린 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매킨토시 클래식 디자인만 보고 기기의 특성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채로 케이스만 따라 만든 느낌이다.

 

나름 이 분야 원조 디자인인 엘라고 W3 스탠드와 비교하면 아쉬운 점은 더욱 도드라진다. 엘라고 W3 스탠드의 장점은 쉽게 거치하고, 매킨토시 클래식의 향수를 불러일으킬 만한 디자인을 갖췄고, 저렴하다는 점이다.

 

 

그런데 엘라고 M4 스탠드를 돌아보면 쉽게 거치하기도 어렵고, 매킨토시 클래식 디자인이 살아있다고 보기도 어렵다. 그나마 스탠드 중 저렴하다는 점은 그대로 갖추고 있다.

 

옛 향수를 되살리며 스마트폰을 거치하고, 동영상을 보는 데 목적이 있다면 권해봄직하나, 그렇지 않다면 굳이 구매해야 할 이유가 있다고 보긴 어렵다.

매킨토시 클래식의 향수
말랑말랑한 재질
아이폰을 거치하고 느끼는 편리함
저렴한 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