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에서 아이패드용 구글 캘린더(Google Calendar) 앱을 공개했다. 농담같은 이야기지만, 농담이 아니다. 아이패드용 구글 캘린더 앱은 이번에 처음 나왔다.

 

 

물론 여태까지 아이패드로 구글 캘린더를 전혀 쓸 수 없던 것은 아니었다. 아이폰용으로 나온 구글 캘린더 앱을 이용하면 화면을 확대해서 쓸 수 있었다.

 

아니면 웹페이지로 접속하거나, 서드 파티 앱을 이용해서 쓸 수는 있었다. 심지어 기본 캘린더에서 구글 캘릭터를 구독하는 형식으로 쓸 수도 있었다.

 

 

그러나 아이패드용 구글 캘린더 앱은 많은 수요에도 출시하지 않아 아쉬움을 남겼다. 드디어 구글이 아이패드용 구글 캘린더 앱을 공식 지원하기 시작하면서, 아이패드 이용자는 구글 캘린더를 좀 더 편하게 볼 수 있게 됐다.

 

 

구글의 이런 변화는 아이패드에서 생산성을 추구하는 이용자를 구글 생산성 서비스에 묶으려는 시도로 보인다. 구글은 G메일을 바탕으로 구글 드라이브와 구글 독스, 스프레드시트 등의 생산성 앱을 제공함으로써 구글 생태계에서 업무를 볼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고자 해왔다.

 

구글 캘린더 지원 역시 이 생태계에서 효과적으로 쓸 수 있는 스케쥴 앱을 제공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

 

아이패드용 구글 캘린더 앱은 이후 알림 센터에서 일정을 확인할 수 있는 위젯 등, iOS를 위한 기능이 추가될 예정이라고 한다.

이제서야 나왔다는 게 믿어지진 않지만, 그래도 환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