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는 오비맥주에서 제작하고 있는 벨기에 맥주, 호가든(Hoegaarden)에서 봄을 맞아 호가든 체리 한정판을 출시한다. 이번 한정판은 지난 겨울 등장했던 호가든 유자에 이은 두 번째 시즌 상품이다.

 

 

호가든 체리는 호가든 특유의 밀맥주 맛에 다크 스위트 체리(Dark Sweet Cherry) 과즙과 체리 시럽을 넣어 은은한 체리 향과 달콤한 맛을 구현했다고 한다. 알코올 도수는 기존 호가든과 같은 4.9도다.

 

패키지 또한 남다르다. 분홍색 톤을 중심으로 체리와 체리 꽃을 담은 패키지를 적용했다.

 

산뜻한 패키지와 향긋한 풍미가 만난 호가든 체리는 한국에서 첫 출시 된다. 3월 말부터 대형마트, 편의 점 등에서 봄 시즌 한정으로 살 수 있다. 500ml 캔 제품과 330ml 병 제품이 출시되며, 캔 제품 기준으로 2천원대 초반이다.

흩날리는 벚꽃 아래서 너도 한잔, 나도 한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