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코리아에서 엑스트라 베이스(Extra Bass) 시리즈 헤드폰과 이어폰을 출시했다. 엑스트라 베이스 시리즈는 중저음을 강화한 음장을 적용해 저음이 강조된 음원을 감상하기에 최적화된 제품군이다.

 

 

이번에 출시한 제품은 총 4가지다. 가장 고급 제품인 MDR-XB980N1은 디지털 노이즈 캔슬링 엔진을 탑재해 음악을 들으면서도 외부 소음을 효과적으로 차단하는 기능을 갖췄다.

 

대구경 40mm 다이내믹 드라이버에서 생성된 저음을 바로 전달하는 다이렉트 바이브 구조를 채택해 음 손실을 줄였다. 또한 베이스 이펙트(Bass Effect) 기능 버튼을 누르면 일렉트로 베이스 부스터(Electro Bass Booster)가 작동해 더욱 강렬한 저음을 느낄 수 있다.

 

 

유/무선으로 연결할 수 있으며, 한 번 완충하면 블루투스와 노이즈 캔슬링을 켠 상태에서도 최대 22시간 동안 쓸 수 있다. 블랙과 그린 색상을 갖춘 MDR-XB950N1의 가격은 24만9천원이다.

 

 

노이즈 MDR-X950B1은 노이즈 캔슬링이 빠진 무선 헤드폰이다. 40mm 다이내믹 드라이버와 저음을 강화하는 일렉트로 베이스 부스터 기능도 갖춰 저음이 강조된 장르 감상에 유용하다. 최대 18시간 동안 쓸 수 있으며, 280g의 가벼운 무게가 특징이다. 가격은 19만9천원이다.

 

 

MDR-XB550AP는 30mm 다이내믹 드라이버를 갖춘 유선 헤드폰이다. 좌우 접지 분리형 케이블을 적용해 전음역대의 소리를 균형 있게 전달한다고 한다. 180g 초경량 설계로 가볍게 착용할 수 있다. 가격은 6만9천원이다.

 

 

MDR-XB510AS는 스포츠 활동에 적합한 방수 유선 이어폰이다. 귓바퀴에 고정할 수 있는 아크 서포터와 하이브리드 이어 버드를 제공해 격렬한 움직임에도 이어폰이 튀어나가지 않고 안정적으로 착용할 수 있다.

 

IP57 등급의 방진 방수를 지원해 다양한 아웃도어 활동에 최적화됐다. 12mm 네오디뮴 다이내믹 드라이버를 탑재했고, 마찬가지로 저음 중심으로 설계해 저음을 실감 나게 재현했다. 가격은 5만9천원이다.

기능에 따라, 예산에 따라 다양한 선택이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