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찌 보면 쓰던 맥북 에어가 고장 난 것은 당연한 일이었다. 휴대용을 빌미로 책상보다는 무릎 위에 놓인 적이 더 많았던 맥북. 4년을 넘게 들고 다니면서 이리 구르고 저리 구른 맥북. 그나마 보호한답시고 엉성한 파우치에 넣고 다녔지만, 겉에는 ‘영광의 상처’라 부르기에도 민망한 생채기, 찌그러짐 투성이었다.

 

때문에 현장에서 열 때마다 가쁜 숨을 몰아쉬는 맥북을 보면서 새롭게 나온 ‘뉴맥북’을 기대한 것 역시 자연스러운 순서였다. 그리고 찬란하게 등장한 뉴맥북을 보면서 새삼스레 감탄했다. 한쪽에 놓인 단 하나의 USB-C 단자를 보기 전까지는 말이다.

 

추가 모니터, 외장 하드, USB 메모리를 자주 쓰는 환경에선 뉴맥북을 도저히 쓸 수 없었다. 그러니 내년에 나올 다음 세대 뉴맥북은 분명히 개선될 거라며 자위할 수밖에. 그리고 이 기대는 2016년 2세대 뉴맥북이 나오면서 다시 한번 산산이 무너졌다. 이제는 대안이 필요할 때였다.

 

 

엘라고 USB-C 차징 멀티 허브는…

뉴맥북의 부족한 확장 단자를 채워줄 만한 괜찮은 대안이다. 뉴맥북이 처음 등장했을 때부터 다양한 허브가 나왔고, 이런 액세서리가 다 거기서 거기라는 이야기도 있었다. 그렇지만 이 많고 많은 액세서리 중 엘라고 USB-C 차징 멀티 허브를 선택한 데는 다 이유가 있다.

 

 

예쁘니까.

첫 번째는 디자인. 한 손에 쏙 들어올 정도로 작고 가벼운 허브는 다른 투박한 액세서리와 다르게 꽤 세련된 디자인을 갖추고 있다. 실제 크기는 27.5×84.2mm고 무게는 고작 25g에 불과하다. 마치 2015년형 이전의 유니바디 맥북을 보는 듯한 깔끔함과 미려한 선은 단순한 허브라고 보기 아까울 정도다.

 

알루미늄으로 된 엘라고 USB-C 차징 멀티 허브는 단단하면서도 매끄러운 느낌이 든다. 알루미늄 재질 때문에 오히려 뉴맥북 옆면에 생채기가 생기지 않을까 걱정이 될 정도다. 다른 액세서리와 파우치를 넣을 때도 가끔은 조심스러워진다.

 

 

 

엘라고 USB-C 차징 멀티 허브의 좁은 한 면에는 다양한 케이블 단자가 두루두루 있다. 그리고 이 단자가 서로 엉키지 않도록 배치한 점도 매력이다.

 

 

허브 본체와 뉴맥북 사이를 잇는 USB-C 단자가 짧은 건 사람에 따라 호불호가 갈릴 수도 있는 부분이다. 단자와 허브 본체 사이의 거리가 있어 이리저리 두고 쓴다면 이런 작은 허브는 매력적이지 않을 수도 있다.

 

하지만 반대로 이리저리 케이블이 늘어지는 게 싫다면, 뉴맥북에 필요할 때 연결하는 심플함을 추구한다면 엘라고 USB-C 차징 멀티 허브만큼 괜찮은 허브를 찾기가 어렵다. 애플이 추구하는 미니멀리즘에 오히려 더 어울리는 허브일지도 모른다. 심지어 애플이 정식으로 제공하는 허브보다도 말이다.

 

 

성능이 좋으니까.

성능 또한 놀랍다. 허브에 무슨 성능을 기대하느냐 싶겠지만, 데이터가 오가는 통로인 허브 액세서리는 그만큼 안정적으로, 속도를 잃지 않고 데이터를 전송하는 것이 중요하다.

 

엘라고 USB-C 차징 멀티 허브에 있는 USB-A타입 단자는 USB 3.0 규격으로 최대 속도 5Gbps까지 지원하는 강력한 성능을 자랑한다. 그리고 다른 비슷한 허브류 제품과 다르게 USB-C타입 단자도 하나 갖추고 있다.

 

 

이 USB-C 단자 덕분에 뉴맥북 혹은 다른 기기를 충전하면서도 허브를 쓸 수 있고, 그래서 이 허브의 이름이 엘라고 USB-C ‘차징’ 멀티 허브인 것이다.

 

마이크로 SD 카드, 그리고 SD 카드 슬롯도 모두 있다. SDXC까지 지원해 최대 2TB 메모리 카드까지 인식할 수 있다.

 

 

디자인과 성능, 두 마리 토끼를

골고루 잡아낸 제품은 흔치 않다. 이런 허브류 액세서리라면 더더욱. 대개 제품 디자인에만 신경 쓰다가 중요한 성능을 놓치거나, 아니면 성능에만 신경 써 투박한 디자인을 갖추는 일이 부지기수다.

 

그리고 투박한 제품은 미려한 뉴맥북 옆에 두기가 왠지 미안해지는 느낌이다. 조금 삿된 생각이지만, 디자인에도 ‘격(格)’이 있다고나 할까? 적어도 휴대성을 강조한 제품에 치렁거리는 디자인이나 혹은 무디고 투박한 디자인은 어울리지 않는다.

 

 

뉴맥북에 꼭 어울리는 제품이지만, 뉴맥북에서만 쓸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마찬가지로 USB-C 단자 하나만 갖춘 다른 노트북. 이를테면 ASUS 젠북3 같은 제품에도 꼭 어울리는 액세서리다.

 

또한, 여러 개의 USB-C를 갖춘 새로 나온 맥북 프로 터치 바 모델도, USB-A가 필요하다면 역시 엘라고 USB-C 차징 멀티 허브가 괜찮은 선택일 수도 있다.

 

 

엘라고 USB-C 차징 멀티 허브는 세련된 디자인을 갖췄으면서도 기능에 충실하다. 그래서 내 혀 아래에서는 수많은 말들이 열심히 노를 젓고 있으나 결국은 디자인 예쁘고 성능 좋다는 뻔한 칭찬밖에 나오지 않는다. 그리고 그게 엘라고 USB-C 차징 멀티 허브를 표현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말이다.

 

무엇이든 기본에 충실하다는 것은 생각보다 이루기 힘든 목표다. 우리의 일을 돌아보면 그렇다. 사람도 하기 어려운 일은 엘라고 USB-C 차징 멀티 허브는 멋지게 해냈다. 기본에 충실하고 본질에 충실한 것. 그 어려운 것을 엘라고 USB-C 차징 멀티 허브가 해냈다. 세련된 디자인과 함께 말이다.

 

 

사실은 새로운 뉴맥북이 나오기 직전, 가쁜 숨을 내쉬던 맥북 에어는 결국 영영 돌아올 수 없는 길을 떠나버렸다. 하던 일을 해야 한다는 핑계로, 팽팽하던 고무줄이 끊어지듯 2015년 맥북 프로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서둘러 마련했다. 그리고 더 묵직한 가방을 들고 포트가 하나인 2016년형 뉴맥북의 출시를 물끄러미 구경했다.

 

조금 더 인내심을 갖고 기다렸으면 울며 겨자 먹기로 뉴맥북을 구했을까? 그것은 모를 일이다. 뉴맥북을 새롭게 장만한 동생의 선물로 엘라고 USB-C 차징 멀티 허브를 장만하면서 그 때의 결정을 반추해본다.

미려한 디자인
걱정될 정도로 단단한 재질
빠른 데이터 전송 속도
다양한 단자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