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미국 캘리포니아주 법원에서 열린 애플과 삼성의 특허 소송에서 애플측은 한 편의 메일 캡쳐 화면을 공개했습니다.

삼성의 미국 영업 담당 최고 임원인 ‘마이클 페닝턴’ 부사장이 삼성직원들에게 보낸 메일로 “나는 지금이 아이폰을 공격할 기회라고 생각한다.”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는데요.
이 메일이 보내진 날짜는 2011년 10월 7일로, 스티브 잡스가 세상을 떠난 지 불과 이틀 후에 보내진 메일입니다.

1378795_545673602217459_1362393269605122951_n

재판 내용과는 직접적인 연관성도 없고, 스티브잡스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도 없지만 현재 미국에서는 인간의 희생에 의연한 삼성에 대한 비판여론이 강해지고 있네요.
애플과 삼성이라는 희대의 자본주의 기업의 전쟁이 어디까지 치달을지 궁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