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아이폰 7에 3.5mm 이어폰 단자를 없애고난 후, 충전과 음악 감상을 동시에 하기 위한 여러 가지 노력이 있었습니다. 액세서리를 활용하거나 오디오 단자가 탑재된 케이스를 활용하는 등 접근 방법 또한 다양했는데요. 이번에 소개할 방법은 정답에 가장 가까운 방법이 아닐까 싶습니다.

 

Pioneer에서 만든 Rayz Plus입니다. 아이폰 7에 사용할 수 있도록 3.5mm 오디오 단자 대신 라이트닝 단자를 사용했는데요. 라이트닝 단자 아래를 자세히 보면 동글이 하나 더 있습니다. 이 동글에는 충전 케이블을 꽂을 수 있는 단자가 있어 아이폰 7을 충전하면서 음악을 들을 수 있죠.

 

이어폰 자체의 기능도 괜찮은 편입니다. 이어폰을 귀에서 빼면 음악이 일시정지되는 기능과 더불어 주변 환경에 맞춰 소음을 조절하는 노이즈 캔슬링 기능도 있습니다. 전용 앱을 조작하면 이퀄라이저를 조절할 수도 있죠. 이어폰의 버튼에 원하는 기능을 부여하는 스마트 버튼 기능도 있습니다.

 

별도의 액세서리나 케이스를 챙기지 않아도 되는 점이 참 매력적입니다. 평소에 늘 갖고 다니던 이어폰만 Rayz Plus로 바꿔주면 되니까요. 번들로 제공되는 이어팟이 만족스럽지 않다면 이참에 충전과 음악 감상을 동시에 할 수 있는 이어폰 Rayz Plus로 바꿔보는 건 어떤가요? Rayz Plus의 가격은 149.95달러입니다.

오늘도 액세서리 업체의 노력은 계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