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지필름에서 새로운 카메라 2종을 출시했다. 하이엔드 미러리스 카메라인 X-T20과 프리미엄 콤팩트 카메라 X100F가 그것이다.

 

 

후지필름 X-T20은 프리미엄 제품군인 X-T2에서 기능을 일부 덜어내고 가격은 합리적으로 조정한 하이엔드 모델이다. X-T2에 들어간 2,430만 화소 센서와 이미지 처리 엔진을 그대로 탑재해 일반 사진 촬영은 물론 4K 비디오 촬영도 같은 뛰어난 품질을 보인다.

 

SLR 느낌의 X-T10 바디 디자인을 그대로 채택해 클래식한 매력을 뽐낸다. 틸트식 LCD 터치스크린 패널과 고급 자동 장면 인식 모드(SR AUTO+)를 선택할 수 있는 레버를 달아 카메라 조작이 서툰 초보자도 쉽게 쓸 수 있도록 설계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블랙, 실버 2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바디 기준 99만9천원이다.

 

 

프리미엄 콤팩트 카메라인 X100F도 함께 출시했다. X100F는 콤팩트 카메라 제품군인 X100 시리즈의 4번째 카메라로, 작은 크기에 APS-C 센서가 들어가 높은 품질의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게 특징이다.

 

플래그십 미러리스 카메라인 X-Pro2에 들어간 센서와 같은 2430만 화소 센서와 이미지 엔진을 갖춰 동급 기종 중 가장 빠른 반응속도를 갖춘 점이 특징이다.

 

기본적으로 후지논 X23mm F2 렌즈가 내장돼 있고, 디지털 텔레컨버터 기능으로 35mm 기준으로 50mm, 70mm로 확대할 수 있다.

 

 

광학식 뷰파인더(OVF)와 전자식 뷰파인더(EVF)를 모두 쓸 수 있는 하이브리드 뷰파인더를 통해 주변 환경에 따라 알맞게 쓸 수 있으며, 감도 조절 다이얼, 셔터스피드 다이얼의 이중 설계, 포커스 레버를 탑재해 뷰파인더를 보면서 초점 영역을 조절할 수 있고, 사진 찍는 손 맛을 살렸다.

 

기존의 필름 시뮬레이션 모드에 더해 폭넓은 계조와 풍부한 질감을 표현하는 아크로스 필름 시뮬레이션 모드도 추가됐다.

 

X100F 역시 블랙과 실버 색상이 출시했다. 가격은 해외 공개시 100만원 후반이 되리라는 예상보다는 조금 저렴한 1백59만9천원으로 책정됐다.

작은 바디에 가득 담긴 후지필름의 감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