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을 터치하면 불이 켜지고, 음악도 켜지고, 보일러까지 켜지는 세상입니다. 집안의 거의 모든 가전이 하나의 네트워크로 묶여 이를 스마트폰으로 컨트롤할 수 있는 세상이죠.

 

물론 무척 편리합니다. 스마트폰 하나면 모든 게 가능하니까요. 하지만 스마트폰의 사정은 다릅니다. 뭘 하더라도 스마트폰이 필요하니까요. 게다가 스마트 가전을 켜고 끄는 것 말고도 스마트폰은 할 게 너무나 많습니다. 수시로 몬스터도 잡아야 하고 말이죠.

 

Turn Touch는 거의 하루 종일 풀 가동되는 스마트폰을 대신하는 스마트 리모컨입니다.

 

리모컨이긴 하지만 버튼으로 가득한 못생긴 리모컨이 아닙니다. 스마트 리모컨이라 뼛속까지 디지털스러울 것 같지만 친환경적인 원목으로 만들어져 반전의 매력을 지니고 있죠.

 

큼직한 버튼이 4개 달려있습니다. 즉 4개의 스마트 가전을 컨트롤할 수 있다는 의미인데요. 부족한 듯 하지만 집안에 스마트 가전이 많지 않다면 딱 적당한 수준입니다.

 

침실에 하나, 거실에 하나, 공간별로 사용해도 좋을 것 같네요.

 

Turn Touch로 컨트롤할 스마트 가전은 iOS나 맥OS 전용 앱에서 설정할 수 있습니다. 안드로이드는 아쉽게도 아직 지원하지 않습니다.

 

Turn Touch는 현재 킥스타터에서 크라우드펀딩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최소 펀딩 비용은 59달러이고요. 배송은 오는 2017년 11월로 예정되어 있습니다.

IoT 세상이 성큼 다가왔습니다.
신언재
고르다 사다 쓰다 사이에 존재하는 쉼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