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터프한 모습의 케이스는 충격으로부터 스마트폰을 잘 보호해줄 것 같이 생겼는데요. 사실은 드론이 들어있는 케이스입니다.

 

이름은 SELFLY Camera입니다. 컬러는 블랙과 화이트의 2가지입니다. 드론이 접혀서 들어있는 모습이 터프 케이스를 떠올리게도 하네요. 그럼에도 두께가 고작 9mm에 불과해 굉장히 얇죠. 지원하는 스마트폰은 아이폰 6과 7시리즈, 갤럭시 S6과 S7 시리즈, 넥서스 6 등이 있습니다.

 

원터치로 쉽게 분리할 수 있는 드론은 5분 정도를 날 수 있고, 1080p 30fps 영상 촬영이 가능한 8백만 화소 카메라를 탑재해 셀카를 찍을 수도 있습니다. 더 이상 팔을 뻗어 찍을 필요가 없죠. 자동 스태빌라이저 기능도 있어서 수평을 알아서 맞추며 안정적인 셀카를 찍어줍니다.

 

셀카를 찍거나 간단히 날리며 놀 수 있는 드론이 포함된 스마트폰 케이스 SELFLY Camera. 이미 킥스타터에서 크라우드 펀딩 프로젝트에도 성공했는데요. 현재 99달러부터 펀딩 참여가 가능하고 배송은 6월로 예정되어 있습니다.

 

 

강하게 생겼지만 떨어뜨리면 안 되는 케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