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5년 8월에 노트북을 밟고 있는 것처럼 보이는 초소형 전동 스케이트보드를 소개한 적이 있습니다.

 

walkcar (1)

일본의 Cocoa Motors에서 선보인 Walkcar라는 전동 스케이트보드인데요. 당시 컨셉 제품으로 정확한 가격이나 출시 시기는 밝히지 않았는데, 좀 더 구체적으로 공개되었습니다.

 

walkcar (2)

디자인은 거의 변하지 않았습니다. 노트북 바닥에 바퀴를 달아놓은 듯한 모습 그대로죠. 노트북 중에서도 13인치 크기 수준이니 만족스럽습니다. 무게도 2.8kg에 불과하죠. 카본 재질로 만들어졌습니다.

 

walkcar (2)

최고 속력은 16km/h. 전동 스케이트보드치곤 다소 느린데요. 가방에 넣을 수 있다는 점에서 만족해야 할 것 같습니다. 1시간 충전해서 1시간 탈 수 있죠.

 

walkcar (1)

Walkcar는 현재 예약 주문을 받고 있습니다. 공식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는데요. 오는 2017년 9월에 배송을 시작한다고 합니다. 가격은 1,280달러죠. 크기와 무게, 가격까지 노트북에 맞췄나 봅니다.

가격까지 노트북 수준일 줄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