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이켜보면 학창시절에 참 재밌게 놀았던 것 같습니다. 특히 쉬는 시간마다 교실 뒤쪽 구석에서 옹기종기 모여 했던 판치기, 딱지치기, 팽이치기는 아직도 가끔 생각나곤 하죠. 지금 소개할 아이템은 학창시절 추억을 건드리는 아이템입니다. 팽이인데요. 당연히 평범한 팽이는 아닙니다.

 

zephyr-1

‘Zephyr’라는 이름을 가진 팽이인데요. 줄을 감아 돌리는 형태는 아닙니다. 손가락으로 돌릴 수 있는 구조로 설계되어 있죠. 특히 나선형으로 파인 홈이 돋보입니다. 공기역학에 대해 잘 모르지만 왠지 생김새만으로도 공기저항을 덜 받을 것 같은 느낌입니다.

 

한 번 돌려봅니다. 손으로 돌려도 되지만 멈춘 상태에서 입으로 바람만 불어줘도 팽팽 돕니다. 멈출 줄 모르고 끊임없이 돕니다. 속도가 줄어드는 것 같다가도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다시 쌩쌩해집니다. 학창시절엔 1초라도 더 많이 돌리기 위해 그렇게도 노력했었는데 갑자기 허무합니다.

 

zephyr-2

일정량의 바람만 불어준다면 멈추지 않고 계속 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책상 위에 USB 선풍기와 함께 놔두면 좋을 것 같네요. 장난감은 물론 인테리어 소품으로도 훌륭할 것 같습니다. 일단 흔히 볼 수 있는 팽이 모습은 아니잖아요.

 

zephyr-3

하루종일 도는 팽이 Zephyr는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인 인디고고에서 투자금을 모집하고 있습니다. 제품을 받기 위한 최소 금액은 95달러며 배송은 2017년 3월로 예정되어 있는데요. 장난감치고 비싼 가격이지만 목표액의 300%를 달성했습니다.

진짜 갖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