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ve-union-anchor-cable-product-design-technology-charger-4

책상 위에 있는 스마트폰 케이블은 아무리 생각해도 애물단지입니다. 충전을 도와주긴 하지만, 난잡한 풍경의 주범이고, 이리저리 치이다 바닥에 떨어지기도 하니 여간 성가신 게 아니죠. 그래서 케이블을 안정적으로 잡아줄 수 있는 이런 홀더도 있었는데요. 이번에는 자체적으로 홀더를 내재한 케이블을 소개합니다.

 

native-union-anchor-cable-product-design-technology-charger-5

‘Anchor Cable’입니다. 애플 라이트닝 케이블이고요. 길이는 2m로 꽤 깁니다. 케이블에는 다면체가 하나 끼워져 있습니다.

 

native-union-anchor-cable-product-design-technology-charger-1

이 부분은 크기에 비해 무게도 묵직하고 실리콘 재질로 마감되어 있습니다. 케이블을 책상 모서리에 놓아도 미끄러지거나 떨어지지 않아 안정적이죠. 케이블 위에서 위치를 이리저리 옮길 수도 있고요.

 

native-union-anchor-cable-product-design-technology-charger-3

케이블은 케블라(Kevlar)를 강화한 재질로 만들어져 있어, 1만번 이상을 구부리고 꺾어도 튼튼한 내구성을 갖췄습니다. 업체에 따르면 보통의 라이트닝 케이블보다 6배나 더 강하다고 하네요.

 

native-union-anchor-cable-product-design-technology-charger-2

길이는 2m입니다. 충전 중에도 흔한 1.2m의 케이블보다 훨씬 더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죠. 컬러는 네이비와 회갈색의 2가지가 있습니다.

 

Anchor Cable의 가격은 34.99달러(약 4만2천원)으로, 같은 길이의 애플 정품 케이블보다 약간 비싸지만 내구성이나 특징을 생각해보면 괜찮은 수준으로 보입니다.

이걸로 책상 위 라이트닝 케이블은 종결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