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얼리어답터에서는 다양한 종류의 공중부양 아이템을 선보였다. 액세서리와 더불어 스피커가 특히 인기를 끌었는데, 특히 Crazybaby라는 업체가 만든 Mars 블루투스 스피커는 특이한 작동방식과 다양한 쓰임새로 이목을 끌었다.

 

그 뒤를 LG가 이었다. LG전자가 공중에 뜨는 블루투스 스피커를 내년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7을 통해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lg_levitation_speaker_pj9_01PJ9이라는 모델명을 갖춘 이 스피커는 다른 공중부양 스피커와 마찬가지로 자기장을 이용한 방식이다. 스피커 아래에 있는 우퍼 스테이션 안에 전자석을 넣어 같은 극끼리 밀어내는 자석의 성질을 이용한 것이다.

 

PJ9은 계란 모양의 타원형 블루투스 스피커와 스피커를 공중에 띄워주는 우퍼 스피커로 이뤄졌다. 블루투스 스피커에는 항공기의 터빈 엔진을 형상화한 사선 그릴을 적용했다고 한다.

 

 

lg_levitation_speaker_pj9_02블루투스 스피커를 켜면 자동으로 공중에 떠서 작동한다. 배터리가 방전되면 우퍼 스테이션의 중앙으로 내려온 후 별도의 조작 없이도 바로 충전을 시작한다. 배터리는 우퍼스테이션을 통해 무선으로 충전한다. 한 번 충전하면 최대 10시간동안 쓸 수 있다.

 

또한, 블루투스 스피커 본체는 수심 1m에서 최대 30분 동안 물이 새지 않는 IPX7 방수 등급을 갖췄다. 수영장이나 욕조 같은 곳에서도 음악을 들을 수 있다.

 

 

lg_levitation_speaker_pj9_03360도로 음악을 내보낼 수 있도록 설계돼 어느 방향에서든지 고른 음질의 음악을 들을 수 있는 점도 장점이다. 중저음을 내는 패시브 레디에이터를 두 개 탑재하고, 저음을 덧대주는 우퍼 스테이션이 있어 웅장한 사운드를 만든다는 게 LG전자의 설명이다.

 

CES 2017에서 더 자세한 제원이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국내 출시 시기와 가격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난해한 디자인이 인상적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