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cce6b0bf6973c11b223e5d4cec40a15_large

아주 매력적인 트렁크가 나왔습니다. 요약하는 시간도 아깝습니다. 일단 보시죠.

4505805bd1000a2119387a588e63f651_large

이 트렁크의 이름은 트렁크스터(Trunkster)입니다. 특징은 지퍼가 없습니다. 셔터처럼 밀어서 여는 방식이거든요. 반을 쪼개고 양쪽으로 벌려 여는 방식보다 공간을 더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제 스마트폰 충전기 찾으려고 공항 바닥에서 가방을 활짝 벌릴 필요도 없겠네요. 뚜껑만 스르르 열어 다소곳하게 찾을 수 있으니까요. 게다가 15,000mAh짜리 보조배터리가 달려 있어, 굳이 충전기를 찾을 일도 없긴 합니다. 목적지까지 가는 동안 충전을 하면 됩니다.

f91d4050bd76aebe10703a0cddb27b05_large

GPS도 내장돼 있습니다. 누군가가 훔쳐가도 위치추적이 가능하든 얘기죠. 이외에도 저울 기능이 내장돼 있어 가방 무게가 얼마나 되는 지 스스로 측정하고 알려줍니다. 몸체는 폴리카보네이트와 알루미늄으로 만들어 가볍다고 합니다.

c2f4c1f69ae446ed0236bfa55d1ce56c_large

미국 스타트업 ‘트렁크스터’가 만든 트렁크 트렁크스터는 현재 킥스타터에서 후원자를 모으고 있습니다. 인기는 가히 폭발적입니다. 6일 만에 목표 후원금의 네 배를 모금했습니다. 아쉽게도 가장 저렴하게 물건을 받아볼 수 있는 기회는 지나 갔다는 말이기도 합니다. 지금은 245달러(약 27만 원)를 후원해야 기내용 트렁크스터를 받아볼 수 있습니다. 출시 예정가는 500달러라고 하니, 구입하실 분들은 지금이 기회입니다. 배송은 내년 8월부터 시작된다고 하네요.

참고 링크 : 킥스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