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처럼 가장 익숙한 보조배터리는 어떤 제품일까요? 단연 샤오미일 겁니다. 하지만 ‘보조’를 빼고 가장 익숙한 배터리라면? 아마도 에너자이저가 아닐까요? 다른 제조사도 많지만 AA 또는 AAA 배터리는 에너자이저가 먼저 떠오릅니다.

 

energizer-1

그냥 배터리만 만들 줄 알았던 에너자이저가 보조배터리까지 출시했습니다. 물론 직접 만든 건 아닌 것 같습니다. 국내 모바일 액세서리 유통사인 CNSpower라는 곳을 통해 출시했죠.

 

energizer-4

직접 만들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안전성 테스트는 직접 했나 봅니다. 뒷면에 시리얼 넘버가 붙어있기도 하죠. 전압을 일정하게 유지해주는 센서를 비롯해 과충전이나 과부하 등을 차단하는 안전 장치도 내장되어 있습니다.

 

energizer-2

외관은 여느 보조배터리가 그렇듯 어디선가 본 듯한 모습입니다. 에너자이너 로고가 없다면 에너자이저 제품인지 모를 정도죠. 약간 칙칙해 보이는 회색 몸체에 하늘색 케이블 구성인데 에너자이저가 왜 이런 컬러인지는 모르겠습니다. 케이블은 몸체에 내장되어 있어 별도로 휴대하지 않아도 되는 장점이 있습니다.

 

energizer-3

에너자이저 보조배터리는 4000mAh와 8000mAh 용량, 두 모델로 출시됩니다. 8000mAh 모델(72x138x15.8mm, 200g)이 4000mAh 모델(69x135x9.9mm, 120g)보다 조금 크고 조금 무겁네요. 가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에너자이저 캐릭터 모양이었다면…
신언재
고르다 사다 쓰다 사이에 존재하는 쉼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