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름과 아날로그 카메라로 유명했던 코닥은 디지털로 변하는 정세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해 실패한 것으로 유명하다. 2012년에 실제로 코닥은 파산 보호 신청을 냈다. 뒤늦게 영국 불릿(Bullitt) 그룹과 힘을 합쳐 2015년에 IM5라는 스마트폰을 출시했으나 큰 반향을 얻진 못했다.

 

그리고 코닥이 뒤이은 스마트폰인 엑트라(Ektra)를 발표했다. 엑트라는 1941년부터 코닥에서 출시한 레인지파인더 카메라 이름이기도 하다.

 

 

ek_1스마트폰 디자인은 카메라가 떠오르는 디자인을 갖췄다. 손으로 쥘 수 있도록 그립 부분이 살짝 튀어나와 있고, 반 셔터를 지원하는 촬영 버튼을 따로 배치했다. 크기는 147.8×73.35×9.69mm다.

 

 

ek_2일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같이 전면 터치스크린을 탑재했으나 카메라 UI는 DSLR과 유사한 다이얼을 탑재했다는 특징이 있다. 카메라 UI에서는 다양한 장면 모드와 매뉴얼 모드를 넣어 조리갯값과 셔터 스피드를 이용자가 직접 조절할 수 있다.

 

 

ek_32100만 화소 소니 IMX230 센서와 환산 26.5mm의 f/2.0 렌즈가 탑재됐으며, 6축 OIS(광학식 손떨림 보정) 기능이 적용됐다. 그 밖의 제원은 평범한 편으로 5인치 디스플레이, 3GB RAM, 32GB 내장 메모리, 3,000mAh 내장 배터리, USB 타입C를 탑재했다.

 

 

ek_4카메라가 떠오르는 다양한 액세서리도 함께 공개했다. 엑트라를 넣을 수 있는 카메라 가방부터 슬림 파우치도 출시할 예정이다.

 

 

ek_5코닥 엑트라로 찍은 사진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코닥이라는 브랜드 이름 덕분에 좋은 사진 품질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되나 실제 카메라 성능을 가르는 센서 크기는 1/2.4” 정도로 그다지 큰 편이 아니다. 또한, 최근 출시한 플래그십 카메라보다 조리갯값도 어두운 편이라 얼마나 뛰어난 사진 결과물을 보여줄지 걱정이 앞선다.

 

코닥 엑트라는 올 12월에 출시될 예정이며 가격은 499유로다. 더 자세한 내용은 코닥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스펙은 조금 아쉽네요.
박병호
테크와 브랜드를 공부하며 글을 씁니다. 가끔은 돈을 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