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1일 BMW가 Motored Vision Next 100 컨셉 바이크를 공개했다. 이 바이크는 다음 100년을 이끌 기술을 담은 컨셉 형태의 바이크라고 한다.

 

bmw_1일반적인 바이크와 다른 느낌으로 마치 SF영화인 트론이 떠오른다.

 

bmw_2상대적으로 큰 바퀴와 이를 잇는 유선형의 몸체가 인상적이다. 두 바퀴를 중심으로 전체적으로 삼각형의 형태를 갖췄다. 색다른 디자인이지만, 전통적인 바이크의 요소는 거의 고스란히 갖추고 있다. 타는 방법 또한 같다.

 

bmw_3미니멀리즘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인 유선형의 몸체는 공기저항을 줄여줘 바이크가 흔들리는 일을 막아준다. 검은색 몸체는 카본으로 만들어져 견고하고, 동시에 가벼운 무게를 갖췄다. 바퀴에는 LED가 있어 불이 들어올 수도 있다.

삼각형의 한 축을 이루는 부분은 두 개의 엔진이라고 한다. 전통적인 바이크에서 볼 수 있는 머플러가 없는 것으로 보아 화석 에너지를 쓰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BMW의 특징인 복서(BOXER) 엔진의 디자인은 그대로 계승했다. 측면으로 튀어나온 엔진의 모습은 주행 중 공기 역학과 바이크의 상태 보호를 최적화할 수 있도록 돕는다고 한다.

참고로 복서 엔진, 혹은 수평대향형 엔진은 가로로 놓인 실린더에서 피스톤이 움직일 때 서로 주먹을 주고 받는 모양을 닮았다 해 복서 엔진이라 부른다.

 

bmw_4좌석 상단에는 디지털 바이저가 있어 현재 위치나 앞으로 가야 할 경로를 보여준다.

 

bmw_5이 바이크의 특징은 자체 균형 기능으로 가만히 세워도 알아서 균형을 잡는다. 또한, 이 기능은 능동적으로 작동해 라이더가 중심을 잃었다고 판단하면 알아서 균형을 잡는다. 따라서 더는 헬멧을 쓸 필요가 없다.

 

bmw_6bmw_7헬맷 대신 라이더는 데이터 안경(Data Glasses)를 쓴다. 이 안경은 이용자에게 디지털 바이저의 내용을 원격으로 표시해주거나, 어두운 곳에서 3D로 구조를 알려주고, 경로를 안내한다.

또한, 라이더가 입고 있는 슈트도 충격을 막아주는 특수한 소재의 옷으로 라이더의 체온을 유지해주면서 유연하게 움직일 수 있다.

 

bmw_8물론 위의 모든 설명은 실제로 이뤄지지 않은 일이다. BMW는 이번에 단지 컨셉 디자인을 공개한 것이니 말이다. 이 디자인을 바탕으로 모형을 만들었고, 다시 동영상을 제작했다. 동영상을 보면 BMW가 꿈꾸는 바이크의 모습을 엿볼 수 있을 것이다.

 

실제 기술이 뒷받침하기까지는 아직 많은 노력과 시간이 필요할 것이다. 위의 모든 기술이 구현돼 실제로 저 바이크가 나온다면, BMW의 설명대로 바이크를 타는 순간 즉시 모든 요소에서 완벽하게 자유로워질 것이다. 아주 ‘대단한 탈출’이라 부를 수 있는 그런 탈출 말이다.

 

참고 링크 : BMW 브랜드 블로그
바라만 봐도 흐뭇해지는 디자인입니다.
박병호
테크와 브랜드를 공부하며 글을 씁니다. 가끔은 돈을 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