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kyo-wireless-bluetooth-earphones-w800bt-review-1

얼리어답터 사무실에 무선 이어폰이 아주 풍년입니다.
이번에 사용해본 무선 이어폰은 바로 이것. 온쿄 W800BT입니다.
케이블이 전혀 없는 완전한 초소형 이어폰!
다만 가격이 좀 부담스러운데요.
국내 판매 정식 가격이 39만원입니다.
대체 어떤 매력을 갖고 있을까요?

 

 

전체적인 소감

 

이건 좋아요
– 귀에 꽂은 순간부터 아주 매우 편하다.
– 음질이 상당히 깨끗하고 풍성하고 깨끗하다.
– 귀에 잘 고정되며 격한 헤드뱅잉에도 떨어지지 않는다.
이건 별로예요
– 프랑켄슈타인이 되는 것 같은 착용 모습(잘생김 정도에 따라 달라짐)
– 흠집이 마구 생기는 플라스틱 버튼 부분과 케이스 뚜껑
– 너무 빨리 닳는 배터리
– 상당히 비싼 가격

 

 

작은 크기

 

onkyo-wireless-bluetooth-earphones-w800bt-review-2

실제로 보니 이 작은 크기에 8.6mm 드라이버 유닛과
배터리까지 어떻게 넣었는지 신기합니다.

 

 

onkyo-wireless-bluetooth-earphones-w800bt-review-3

한 쪽당 7.5g밖에 되지 않는 무게는 너무나도 가볍습니다.
로고 때문인지 클래식한 느낌이 드는데
세련미는 조금 떨어지는 것 같습니다.
흠집에 약한, 가운데 부분의 플라스틱 버튼도 가슴을 아프게 하죠.

 

 

착용감

 

onkyo-wireless-bluetooth-earphones-w800bt-review-4

W800BT의 이어 가이드는 굉장히 작습니다.
이렇게 보니 음표를 닮기도 했네요.

 

 

onkyo-wireless-bluetooth-earphones-w800bt-review-5

귓바퀴 안쪽을 파고 들어와 팽팽하고 단단하게 고정되는데요.
뛰어다니고 격렬한 헤드뱅잉을 해도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제 귀가 좀 작은 편이라 그런지도 모르겠습니다.

 

 

onkyo-wireless-bluetooth-earphones-w800bt-review-6

귀에서 빼려고 건드리는 순간 조금 아픈 것만 빼면
착용감이 좋고 든든하며 안정적입니다.

 

 

onkyo-wireless-bluetooth-earphones-w800bt-review-7

초소형 블루투스 이어폰이지만 막상 귀에 끼우면 조금 큼직한 느낌.
앞에서 보면 이어폰이 좀 많이 튀어나와 있지 않나 싶기도 합니다.
프랑켄슈타인이 된 것 같기도 하고요.

 

 

양면의 얼굴을 가진 휴대성

 

onkyo-wireless-bluetooth-earphones-w800bt-review-8

선이 아무것도 없다는 게 너무 편합니다.
목 뒤를 스치는 최소한의 케이블조차 없죠.
오히려 처음에는 허전하기까지 했는데,
조금 익숙해지니 그동안 유선 이어폰을 어떻게 썼나 싶습니다.

 

 

onkyo-wireless-bluetooth-earphones-w800bt-review-9

하지만 케이스가 복병입니다.
담아서 갖고 다닐 수도 있고 유닛 충전도 해주지만,
이걸 같이 들고 다닌다는 건 꽤 귀찮은 일이었죠.
아무리 케이스가 98g의 가벼운 무게라고 해도 말입니다.

 

 

onkyo-wireless-bluetooth-earphones-w800bt-review-10

손에 들고 다니기는 너무 힘듭니다.
케이스를 넣을 가방 하나쯤은 꼭 갖고 다니는 게 좋습니다.

 

 

onkyo-wireless-bluetooth-earphones-w800bt-review-11

동네 한 바퀴 정도만 휙 돌고 오는 짧은 산책이라면 또 모르죠.
하지만 배터리 타임이 상당히 짧아서 또 불안합니다.

 

 

onkyo-wireless-bluetooth-earphones-w800bt-review-12

배터리 타임은 3시간 정도. 저의 출퇴근 시간은 정확히 왕복 3시간인데,
거의 딱 들어맞는 사용 시간을 보여줬지만 충전 압박감이 상당했죠.
케이스 안에 박혀있는 플러그에 꽂기만 하면 되니까 편하긴 하지만
그 꽂는 것까지도 슬슬 귀찮아지려 합니다.
역시 인간이란 참 간사한 동물이에요.

 

 

onkyo-wireless-bluetooth-earphones-w800bt-review-13

케이스로부터의 충전은 한 시간이 조금 넘게 걸립니다.
한 시간 충전하고 세 시간을 듣는 이어폰이라…
배터리에 민감한 저에게 가장 큰 불편함이었죠.
케이스에는 900mAh 내장 배터리가 들어있고,
이어폰을 5번 정도 충전해서 쓸 수 있습니다.

 

 

음질

 

onkyo-wireless-bluetooth-earphones-w800bt-review-14

그래도 음질은 생각 이상으로 감동적이었습니다.
온쿄 특유의 담백함을 바탕으로
풍성하게 울리는 저음과 강력한 타격감,
깔끔하게 올라가는 고음.
이 작은 크기로 어떻게, 블루투스로 어떻게 이렇게
풍부한 음질을 들려주는지 신기할 따름.
메탈, 댄스, 발라드, 재즈 등
장르를 가리지 않고 전부 잘 어울리는 궁합임을 느꼈습니다.
웬만한 번들 이어폰 따위는 물론이고
10~20만원대의 이어폰들과도 비슷한 수준의 풍성함을 들려주죠.
아 참, 가격이 두 배니까 당연한 걸까요?

 

 

onkyo-wireless-bluetooth-earphones-w800bt-review-15

커널 형태로 만들어져 있어서 바깥 소음도 잘 차단합니다.
차도나 지하철 등의 시끄러운 곳에서도 빵빵하고 깨끗하게
음악을 감상할 수 있었습니다.

 

 

전화 통화

 

onkyo-wireless-bluetooth-earphones-w800bt-review-16

전화 통화를 할 수 있도록 마이크도 오른쪽 유닛에 들어있습니다.
하지만 통화를 하며 제가 가장 많이 들었던 말은
“잘 안 들려!” 그리고 “뭐라고?”였습니다.
왜 블루투스 무선 이어폰들은 대부분 전화 통화를 하기 힘들까요?
결국 또 귀에서 꺼내어 통화를 시도하다가… 그냥 스마트폰을 귀에 대고 말하기에 이르렀죠.

 

 

무선의 한계?

 

onkyo-wireless-bluetooth-earphones-w800bt-review-17

케이블이 없는 편리함에 풍성한 음질도 매력적이지만
무선의 한계를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한 시간에 1~2번씩은 꼭, 음악에 버퍼링이 걸리듯
소리가 끊기거나 왼쪽이 잠깐 안 나오는 경우가 발생했습니다.
페이스북 영상을 볼 때 싱크가 조금 안 맞기도 하고요.
사실 음악이 툭툭 끊긴다는 건 무선 이어폰으로서는 좀 치명적이죠.

 

 

onkyo-wireless-bluetooth-earphones-w800bt-review-18

그 외에 소소한 불편함이 더 있었다면
최소 볼륨이 다소 큰 편이라는 것,
유닛에는 전원 버튼 외에 별다른 조작 버튼이 없다는 것 정도입니다.
컨트롤이 가능한 삼성의 기어 아이콘 X, 브라기 더 대시,
그리고 애플 에어팟도 터치해서 시리를 부를 수 있는 걸 생각해보면
트랙 이동만 가능했어도 훨씬 편했을 것 같은데요.
그래도 음질이 좋으니 그 정도는 참을만합니다.

 

 

결론

 

onkyo-wireless-bluetooth-earphones-w800bt-review-19

무선이 너무나도 좋다면.
편리한 무선과 음질, 어느 것도 포기할 수 없다면.
자금력이 괜찮은 편이라면.
짧은 배터리와 함께, 소소한 불편함 정도는 감수할 수 있다면.
온쿄 W800BT는 꽤 괜찮은 선택이 될 것 같습니다.
가격만 더 저렴했어도 돈을 갖다 바치고 싶어졌을 텐데… 조금은 아쉽습니다.

 

 

onkyo-wireless-bluetooth-earphones-w800bt-review-20

* 본 리뷰에 사용된 제품은 온쿄로부터 제공받았습니다.
너무 클래식한 디자인
무선의 편리함
풍성한 음질
짧은 배터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