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즈베리 파이 재단이 지난 10일(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짜리 보드를 출시했다. A+라는 이름의 이 보드는 브로드컴 BCM2835 프로세서와 256MB의 램을 장착하고 있고, 마이크로 SD슬롯과 HDMI, USB슬롯을 모두 갖추고 있다. 게다가 크기도 작아졌다. 길이는 65mm로 전작인 A의 86mm에 비해 23mm나 작아졌다.

aplus

라즈베리 파이측은 이번 보드가 더 좋은 오디오 성능과 더 좋은 에너지 효율을 가졌다고 주장했다. 다만, 이 보드만 있다고 해서 컴퓨터가 완성되는 것은 아니다. 케이스와 모니터도 있어야 한다. 그런것을 감안해도  곧 10만원대 이하의 PC가 등장할 날도 멀지 않은 것 같다.

참고로 라즈베리 파이는 영국 캠브리지대학교의 강사였던 에벤 업튼이 가난한 나라와 학생들을 위해 개발한 초저가 컴퓨터용 단일 보드다. 리눅스 운영체제를 사용하며, 지난 2012년 2월 출시됐고, 초소형, 초저가 컴퓨터의 혁신을 이끌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