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인의 필수품, 스마트폰.
스마트폰의 알람으로 하루를 시작하고
스마트폰으로 SNS를 뒤지거나 게임을 하다가 잠에 드는…
그야말로 하루의 시작과 끝을 함께하는, 그 누구보다 가까운 존재입니다.

 

smart phone display (24)

스마트폰을 사용할 때 가장 먼저 보는 화면은 잠금 화면과 홈 화면일 텐데요.
아무리 같은 스마트폰이라도 잠금 화면과 홈 화면은 제각각 다릅니다.

사용자의 개성과 취향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스마트폰의 잠금 화면과 홈 화면.
그렇다면 얼리어답터의 에디터들은 스마트폰을 어떻게 구성해서 사용하고 있을까요?
날마다 얼굴을 마주하지만 정작 스마트폰을 엿볼 기회는 없었는데요.
이번 기회에 싹 훑어봤습니다.

 

 

1. 최적화된 커스터마이징 – 에디터 S.C

smart phone display (1)

갤럭시 S7 인저스티스 에디션이 떠오르지만 그냥 갤럭시 S7 엣지입니다.
당연히 안드로이드폰인 것은 알겠는데 순정 화면은 아니군요.

아이폰과 달리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은 다양한 런처 앱을 통해
사용자에게 딱 맞는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한데요.
에디터 S.C는 어떤 컨셉으로 홈 화면을 구성했을까요?

 

smart phone display (33)

Q : 홈 화면에 대해 설명 부탁 드립니다.
A : 특별한 컨셉을 정하진 않았고요. 그냥 쓰다 보니 어느새 업무 관련된 앱만 설치하게 되더군요.
Q : 네이버, 페이스북, 메시지밖에는 안 보이는데요?
A : 네이버는 업무 관련 내용 검색, 페이스북은 SNS 트렌드 파악, 메시지는 네이트온인데요. 언제 어디서든 직원들과 소통할 수 있죠.
Q : 전화나 카카오톡은 잘 쓰지 않나요?
A : 배트맨 로고를 잘 보면 하얀색 글씨로 카카오톡이 숨겨져 있어요. 카카오톡도 업무 용도로 많이 사용하죠. 전화는 오는 전화만 잘 받으면 되니… 사실 스마트폰에서 가장 필요 없는 기능이 전화 아니었나요?
Q : 그 외 특이사항은요?
A : 갤럭시 S7 엣지라서 엣지 메뉴를 사용할 수 있는데요. 여기에는 Gmail이나 캘린더, 구글 드라이브 등이 있어요. 이제 보니 완전 업무 전용 스마트폰이네요…

 

특징 : 언제 어디서든 처리할 수 있는 업무
장점 : 상사에게 잘 보이거나, 부하 직원에게 모범을 보일 수 있다
단점 : 퇴근을 해도 하지 않은 것 같은 기분이 든다.

 

에디터 S.C의 추천 앱 – 버즈 런처

buzz launcher_1

“순정 화면이 싫기도 하고, 스마트폰 사용 초기 때부터 다양한 런처 앱을 써봤는데요. 다 거기서 거기더군요. 버즈 런처 역시 딱히 추천한다기 보다 일단 한국어로 되어 있어 알아보기 편하고, 테마나 아이콘 같은 것들도 적용하기가 굉장히 쉬운 편이죠. 런처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도 쉽게 쓸 수 있습니다.

카카오에 인수된 이후 테마도 굉장히 많이 늘어난 것 같아요. 없던 선택 장애가 생길 수도 있죠. 개인적으로 만족하는 기능으로는 앱 숨김 기능. 꼴 보기 싫지만 지울 수는 없는 앱을 숨겨 놓을 수 있고, 은밀하게 쓰고 싶은 앱도 감춰 놓을 수 있죠. 움짤을 배경 화면으로 지정하는 재미도 있어요. 그래서 꽤 오래 사용하고 있습니다.”

 

 

2. 무심함과 섬세함의 사이 – 에디터 K.K

smart phone display (8)

어쩌면 가장 흔하게 볼 수 있는 아이폰 홈 화면입니다.
하지만 잠금 화면만큼은 그 어떤 아이폰보다 섬세하다고 할 수 있죠.
얼핏 보면 음악 재생 중인 것처럼 보이는 잠금 화면이지만 보기보다 특별합니다.

하지만 홈 화면은 무심함을 제대로 보여 줍니다.
곳곳에 알림이 떠 있지만 전혀 확인을 하지 않죠.
에디터 K.K는 스마트폰을 어떻게 사용하는 걸까요?

 

smart phone display (34)

Q : 두 번째 홈 화면은 깔끔한데 첫 번째 홈 화면은 좀 지저분하네요? 반대여야…
A : 1페이지는 자주 쓰는 앱들만 모아 놨습니다. 빨리빨리 실행하려면 역시 폴더에 있는 것보단 꺼내 놓는 게 나은 것 같더군요. 2페이지는 뭐 나름 정리해 놓긴 했는데 잘 안 쓰는 것들이 많아요.
Q : 600개가 넘는 알림이라니… 뭐죠?
A : 메일입니다. 거의 광고 메일인데요. 아무리 자주 정리해도 계속 쌓이니… 지금은 거의 포기 상태에요. 가끔 할 일 없을 때 몰아서 정리하곤 하죠.
Q : 메일 말고 다른 알림도 확인 하지 않은 게 많은데요?
A : 사실 메일이나 카카오톡, 문자 모두 수시로 확인하지는 않아요. 그래도 잠금 화면만큼은 항상 잘 보고 있어요. 가끔 유용한 정보들이 많이 올라오기도 하고 혜택도 좋거든요.

 

특징 : 상반된 성격의 잠금 화면과 홈 화면
장점 : 자주 사용하는 앱을 빨리 실행할 수 있다.
단점 : 지저분하게 보인다.

 

에디터 K.K의 추천 앱 – 허니 스크린

honey screen

“안드로이드폰 사용자들이 ‘캐시 슬라이드’같은 앱으로 포인트 적립하는 게 항상 부러웠거든요. 그래서 이리저리 찾아보다가 비슷한 앱이 있길래 다운 받았는데 그게 ‘허니 스크린’이에요.

하루에도 수십, 수백 번씩 사용하는 스마트폰인데 잠금 해제만으로 포인트를 벌 수 있으니 얼마나 좋아요? 지인들에게 공짜 커피 사주면서 생색도 낼 수 있고, 심심할 땐 포인트 주는 앱만 골라서 다운 받고 포인트 모으는 재미도 쏠쏠해요. 모아 놓은 포인트로 영화도 볼 수 있고 현금으로 환전도 가능해서 요즘엔 차곡차곡 모으고 있죠.”

 

 

3. 앱 아이콘 컬러를 활용 – 에디터 R.C

smart phone display (3)

휘황찬란한 모습입니다.
컬러풀한 아이콘이 모든 화면을 거의 꽉 채우고 있는데요.
아이폰6s인데 아이러니하게도 갤럭시 노트4의 기본 배경입니다.

첫 번째 홈 화면은 상쾌한 초록색이
두 번째 홈 화면은 청아한 푸른색이
세 번째 홈 화면은 드문드문 보이는 강렬한 붉은 색이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smart phone display (5)

Q : 색감이 참 좋네요. 의도하신 건가요?
A : 나름 그라데이션을 표현하고자 1페이지는 초록색 – 노란색, 2페이지는 파란색 – 검은색 아이콘으로 구성해 봤습니다. 어떤가요?
Q : 그럼 3페이지는 어떤 컨셉이죠?
A : 그냥 자주 쓰지 않는 앱들을 마구잡이로 넣어 놨습니다. 곳곳에 붉은색 아이콘으로 포인트를 주기도 하고요.
Q : 또 어떤 포인트가 있을까요?
A : 아이폰 상단 바를 내려 알림 센터를 띄우면 배경이 흐릿해 지거든요. 그때 그 색감이 아주 좋아요. 갤럭시 노트4의 기본 배경을 쓰는 것도 그 이유 때문이죠.

 

특징 : 컬러풀한 화면 때문에 스마트폰을 볼 때마다 느끼는 뿌듯함
장점 : 아이폰 특유의 반투명 흐림 효과가 아이콘 위에 씌워지는 걸 볼 때마다 감각적인 삶을 사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단점 : 쓸데없는 앱도 색깔을 맞추려고 일부러 설치할 때가 있어 비효율적이다.

 

 

에디터 R.C의 추천 앱 – Design Hunt

design hunt

“디자인에 별 관심 없지만, 깔맞춤을 위해 설치 하긴 했는데… 사실 처음 실행한 이후로 다시 켜 본 적은 없어요. 그냥 한쪽 구석에 놔두기만 하는 정도로 사용하고 있죠.

디자인 포트폴리오 사이트를 종합적으로 모아 놓은 앱인데요. 디자인 분야에 관심이 있다면 하루에 한 번 이상은 실행해서 훑어보기만 해도 많은 걸 배울 수 있긴 해요. 어떤 사물을 보는 시각부터 달라진다고나 할까요?

디자인에 별 관심 없어도 괜찮은 앱이에요. 앱 아이콘 디자인이 예뻐서 홈 화면에 꺼내 놓기만 해도 시각적으로 아주 훌륭합니다. 볼 때마다 뿌듯하죠.”

 

 

4. 물리 키보드 200% 활용 – 에디터 P.D

smart phone display (5)

생소합니다.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폰에 너무나 익숙해진 걸까요?
물리 QWERTY 키보드를 탑재한 블랙베리인데요.
키보드도 키보드지만 1:1 화면이 독특합니다.

앱 구성을 자세히 보면
대부분 타이핑과 연결되는 앱으로 구성된 것을 알 수 있는데요.
물리 키보드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모습입니다.
블랙베리 유저다운 모습이죠.

 

smart phone display (1)

Q : 평소에 스마트폰으로 글을 많이 쓰시나 봐요?
A : 네. 현장 취재 갔다가 사무실 복귀하는 길에 초고 쓰는 용도로 많이 쓰고 있어요. 그 외에도 갑자기 아이디어가 떠오른다거나 문구가 생각나면 기록하기도 하고요.
Q : 에버노트와 원노트라… 노트 앱이 2개네요? 혹시 에버노트 정책 변경 때문에 갈아타시는?
A : 어차피 저는 유료 이용자라 별 타격이 없었어요. 노트 앱을 2개 쓰는 이유는 용도가 다르기 때문이죠. 에버노트는 업무와 관련된 용도로 쓰고, 원노트는 개인적인 용도로 쓰고 있어요.
Q : 다른 앱은 별로 안 쓰시나요?
A : 안드로이드 앱을 설치할 수도 있는데 속도가 많이 느려서 사용하지 않게 되더군요. 처음엔 불편한 점이 많았는데 지금은 그래도 많이 익숙해 져서 괜찮아요.

 

특징 : 물리 키보드를 사용하고 싶게 만드는 구성
장점 : 블랙베리의 사용성을 극대화 시킬 수 있다.
단점 : 블랙베리만 효과가 있다.

 

 

에디터 P.D의 추천 앱 – 에버노트

evernote

“너무 뻔한 추천 앱이 아닐까 싶지만 그래도 에버노트는 꼭 짚고 넘어 가야겠죠? 최근 에버노트의 정책이 바뀌면서 이리저리 분위기가 어수선하긴 하지만 솔직히 노트 앱을 말하면서 에버노트를 언급하지 않을 수 있을까 싶네요.

에버노트의 장점을 꼽자면 우선 동기화 기능. 요즘은 흔한 기능이지만 예전엔 혁신이었죠. PC에서 쓰던 글을 모바일에서 이어 쓰고 그 반대도 가능하고. 완전 좋았죠. 화상 회의, 문서 공유 기능도 괜찮지만, 노트 앱이 뭐 메모만 잘 되면 되는 거 아닌가요?“

 

 

5. 개인정보 철벽 방어 – 에디터 K.S

smart-phone-display-(4)-2

 

아무 것도 없습니다.
배경 화면조차 검은색이라 더 휑하게 보이네요.

하단 독은 더 가관입니다. 모든 앱을 폴더에 담아놨죠.
이렇게까지 숨 막히는 배치를 한 까닭이 뭘까요?
어떤 폴더에 어떤 앱이 있는지 제대로 알기나 할까요?

 

smart phone display (6)

Q : 설명 좀 해주시죠.
A : 최대한 겉으로 보이는 정보를 가린 설계입니다. 혹시라도 누군가 제 화면 훔쳐볼 때를 대비해서요. 뭔가 덕지덕지 많은 게 싫기도 하고요. 그냥 깔끔한 게 보기 좋지 않나요?
Q : 차라리 잠금 설정 걸어 두는 게 낫지 않나요? 아이폰 보안만큼은 알아주잖아요.
A : 물론 잠금 설정은 했죠. 그래도 막연한 불안감 때문이랄까요? 얼마 전엔 아이폰 보안이 뚫렸다는 기사도 났었잖아요. 일반인이 하기엔 어림없는 방법이지만…
Q : 또 다른 장치는 없나요?
A : 네이버 클라우드, 카카오톡, 메모 등 가능한 모든 앱에 잠금 설정을 했습니다. 비밀번호는 물론 각기 다르게 설정했고, 주기적으로 바꾸고 있죠. 그다지 대단한 정보나 자료가 있진 않지만 왠지 모르게 꽁꽁 숨겨야 할 것 같아서요.

 

특징 : 직박구리 폴더를 숨겨 놓은 듯한 앱 배치
장점 : 개인 정보를 보관하는 데 용이하다.
단점 : 설치한 앱이 많을수록 사용하기 힘들다.

 

 

에디터 K.S의 추천 앱 – My Calculator

my calculator

“말 그대로 계산기 앱이에요. 수식을 입력하면 그대로 결과값이 나옵니다. 하지만 이런 겉모습에 속아서는 안 되는 게 이 앱이에요. 수식 대신 미리 지정해 둔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비밀 공간이 열립니다. 겉모습만으로 판단해서는 안 된다는 중요한 교훈을 주는 앱이죠.

비밀 공간 속에는 사진, 영상 자료를 보관할 수도 있고, 메모, 연락처를 저장할 수 있는 공간도 있어요. 게다가 브라우저 기능도 지원하죠. 사진첩에 보관하기 민망한 사진이나 영상이 있다면, 몰래 기록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다면 적극 추천합니다.”

 

 

smart phone display (35)

지금까지 얼리어답터 에디터 5명의 잠금 화면과 홈 화면을 살펴봤는데요.
각자의 개성이 뚜렷하게 나타난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조금이라도 비슷한 면이 있을 줄 알았는데, 전혀 다른 모습이 신기하네요.

에디터별로 추천 앱도 짚어 봤는데요. 도움 될 만한 앱이 있었나요?
개인적으로 에디터 K.K의 허니 스크린이 가장 매력적이었는데요.
조만간 기쁜 마음으로 스타벅스에 방문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여러분의 스마트폰 화면은 어떤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