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기계식 키보드가 게이머들 사이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고 한다. 게이머들이야 아직도 케이블이 달린 마우스를 쓰는 이들도 흔하고, 아케이드 게임을 한답시고 나무로 게임기를 만들고 있는 이들도 있으니 이 정도면 귀엽다. 다만 기계식 키보드는 초창기 노트북을 제외하면 노트북에는 적용되기 힘들었다. 뚜껑을 덮어야 하는 노트북 구조상 고장도 잦고 설계도 쉽지 않기 때문이다.

MSI-GT80-Titan-18-4-Inch-Screen-Notebook-with-NVIDIA-GeForce-GTX-980M-in-SLI-463398-2

그러나 MSI가 과감하게 도전했다.  MSI는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18.4인치 노트북 GT80 타이탄이라는 신제품을 공개했다.  이 제품은 최근 노트북으로는 드물게 표준 크기의 기계식 키보드를 장착했다. 키보드는 기계식 키보드로 유명한 스틸시리즈가 제작했다. 또 강렬한 붉은 색 백라이트가 게이머들을 흥분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아직 정확한 사양은 밝혀지지 않았다. 기존 모델과 비교한다면 풀 HD 디스플레이에 1TB HDD, 128GB SSD의 듀얼 스토리지, 4KG대의 무게로 예상되고 있다.

msi

재미있는 것은 디스플레이와 키보드 사이에 거대한 용이 그려져 있다. 그런데,  게이머들에게 한 가지 묻고 싶다. 저 용이 정말 멋지다고 생각이 드는가?
MSI의 GT80 타이탄의 정확한 사양과 발표일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