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le music streaming service launching in korea (1)

국내의 쟁쟁한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들 사이에 애플이 새롭게 들어왔습니다. 애플이 오늘부터 ‘애플 뮤직(Apple Music)’ 서비스를 우리나라에도 정식으로 시작한 건데요. 이제 해외 계정으로 스위칭 할 필요 없이, 한국 계정으로도 애플의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습니다.

 

apple music streaming service launching in korea (2)

가격은 월 7.99달러(약 8천8백원)입니다. 해외에서 서비스를 처음 런칭했을 때의 가격이 월 9.99달러였던 걸 생각하면 의외로 저렴하게 나왔죠? 하지만 멜론, 벅스, 지니, 엠넷, 네이버뮤직 등 국내 서비스가 대략 월 5천원 정도인 걸 생각하면 다소 비싸긴 합니다.

 

apple music streaming service launching in korea (3)

처음 가입하면 3개월간 무료로 서비스를 즐길 수 있고, 그 후에는 자동으로 월 7.99달러가 결제되는 시스템입니다. 자동 결제의 무서움이 느껴진다면 일단 달력에 날짜를 잘 표기해놓고 즐기는 편이 좋겠네요.

 

apple music streaming service launching in korea (4)

처음 시작하면 평소 좋아하는 장르와 아티스트를 대략적으로 고를 수 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나중에 추천 음악 페이지를 구성해주죠. iOS 특유의 깔끔한 디자인이 인상적입니다.

 

apple music streaming service launching in korea (5)

국내 스트리밍 서비스의 가장 첫 화면에서 볼 수 있던 실시간 차트 같은 건 나오지 않습니다. ‘라디오’의 인기 차트 스테이션에서 노래를 틀 수 있긴 한데, 현재 어떤 음악이 뜨고 있는지 알 수는 없죠.

하지만 다시 생각해보면 봄이 될 때마다 벚꽃 좀ㅂ… 아니 벚꽃 엔딩이 순위권에 스믈스믈 올라오는 경우를 생각해보면 차라리 철저히 개인화 위주의 데이터베이스를 기반으로 추천 음악을 보여주는 애플 뮤직의 모습도 은근히 매력이 느껴집니다. 애플 기기에 기본으로 들어있는 ‘음악’ 앱에서 바로 즐길 수 있는 간편함도 마음에 들고요.

 

apple music streaming service launching in korea (6)

검색을 통해 수많은 노래를 직접 골라 들을 때도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인터페이스를 보여주며 한국 가수들의 음원도 의외로 많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가장 불만인 건 현재 ‘러블리즈’의 음원은 보이지 않네요. 협의가 아직 마무리 되지 않은 곡들이 많은 모양입니다. 그 외에도 국내 스트리밍 서비스에서 당연히 나오는 곡들이 보이지 않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아직은 해외 음악의 데이터베이스가 훨씬 더 풍부한 것 같습니다.

 

apple music streaming service launching in korea (7)

iOS 특유의 깔끔한 인터페이스로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와의 일체감, 그리고 적절한 음악 추천과 큐레이션 서비스가 강점인 애플 뮤직. 국내 스트리밍 업계에서 얼마나 어필할지는 모르겠지만, 안드로이드 스마트폰도 지원하니 국내 사용자에 맞춰 앞으로 가요 위주의 데이터가 더 풍부해진다면 훨씬 강력한 서비스가 될 것 같습니다.

 

참고 링크 : 애플
불가능할 것 같던 뮤직 서비스가 시작됐으니 애플스토어도 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