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프린팅 기술이 등장한 후, 여러 아이디어 제품은 꾸준히 등장했다. 그 중 소셜 미디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끈 제품 중 하나는 3D 프린팅 펜이라 부르는 제품군이다. 3D 프린팅 펜은 뒤에 3D 프린터 재료를 넣어 쓰는 펜이다. 펜에서는 3D 프린트 재료가 가공된 형태로 나오고, 이용자는 이를 이용해 점, 선, 면 그리고 입체를 만들 수 있다. 대표적인 제품으로는 3Doodler라는 3D 펜이 있다.

허공에 선을 긋는 3D 펜이 등장하고, 2013년 첫 제품인 3Doodler는 킥스타터에서 234만 달러를 모으는 등 큰 성공을 거뒀다. 이후 기존 제품을 보완, 발전한 다양한 제품이 나오기 시작했다. 그리고 최근에 킥스타터에 올라온 Renegade 역시 그렇다.

 

renegade_01Renegade의 특징은 재료다. 기존의 3D 펜은 주로 열가소성수지(FDM) 방식을 이용했다. 재료로 ABS나 PLA 같은 합성 플라스틱을 쓰는데, ‘필라멘트’라고 부르는 이 합성수지 가격이 제법 나가는 편이라 3D 프린트를 쓰거나 3D 펜을 이용할 때 부담스러운 부분이었다. 또한, 가공한 완제품을 재활용하기도 어려워 연습으로 뭔가를 만들어본다는 게 사치스럽게 느껴질 수도 있었다.

그래서 Renegade는 일반 재료에 더해 폴리에틸렌 테레프탈레이트(Polyethylene Terephthalate, PET)를 선택했다. 페트병의 페트가 맞다. 다시 말해, Renegade는 페트병을 재료로 3D 프린팅을 할 수 있는 펜이다.

 

renegade_02페트병을 이용하기 위해선 약간의 가공 과정을 거쳐야 한다. 이 가공을 도와주는 게 Renegade 스탠드다. 익살맞은 캐릭터 모양의 스탠드는 기동 안에 커터칼을 넣을 수 있고, 캐릭터 헤드 안에도 얇은 칼날이 들어있다. 페트병 바닥 부분을 잘라낸 다음 캐릭터 헤드에 넣고 페트병을 돌려주면 일정한 두께로 페트병이 얇게 잘린다. 이를 Renegade에 넣어주면 3D 프린팅을 할 모든 준비가 끝난다.

 

renegade_04물론 스탠드에는 캐릭터 헤드가 아니라 일반 필라멘트를 꽂거나 필름, 혹은 본체를 꽂아둘 수도 있다. 여러 색으로 작업할 때 색상별로 재료를 보관하기 좋다. 자르다 남은 페트병을 보관할 수도 있다.

 

renegade_05페트병은 길거리에서 보는 회오리 감자를 만드는 원리와 비슷한 방식으로 잘린다. 손쉽게 할 수 있으나 아동이 직접 하기엔 위험할 수 있으니 어른이 미리 작업을 해주는 게 좋겠다.

 

renegade_06Renegade 역시 열가소성수지 방식을 이용했다. 자른 페트병을 Renegade에 넣으면 안에 있는 히터에서 페트를 녹인다. 그리고 이를 노즐로 내보내 3D 프린팅을 하는 방식이다. 따라서 페트병을 넣고 약 30초 정도 예열시간이 필요하다고 한다.

페트병 외에도 폴리에틸렌(HDPE) 재질 비닐을 여러 장 겹쳐 수동 세절기로 자른다든지, 클리어 파일의 표지 부분을 마찬가지로 잘라서도 재료로 삼을 수 있다. 기존 ABS수지를 이용한 3D 프린팅은 재료가 녹으면서 악취가 나는 일이 있었는데, Renegade는 페트를 이용하므로 냄새 걱정도 덜 수 있다고 한다. 페트병에 있는 색을 그대로 활용하지만, 다른 색이 필요하다면 Renegade에서 함께 판매하는 재료를 써도 좋다. 노즐의 두께는 0.6mm로 일반적인 두께다.

 

renegade_03그 밖에도 3D 펜을 이용해 사물을 만들어 볼 수 있도록 설계도를 제공한다는 특징을 갖춘 Renegade펜. 일단 킥스타터에서 반응은 나쁘지 않다. 27일 정도 남긴 지금 목표 금액을 넘겨 3만8천 파운드를 모았다. 금액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모금액이 5만 파운드를 넘으면 Renegade 색상이 3가지 더 추가되고, 10만 파운드를 넘기면 노즐 형태를 0.5mm, 1mm, 리본 형태로 추가할 예정이라고 하니, 관심이 있다면 지켜보는 것도 좋겠다. 배송비가 따로 붙지 않는 점도 장점. 제품은 올겨울에 받아볼 수 있다.

 

가격 : 80파운드(기사 작성 시점 기준)
배송 : 2017년 2월
참고 링크 : 킥스타터
재료가 떨어지면 분리수거장에 가면 됩니다.